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음식물쓰레기 수집운반 근로자 고용승계 협약 체결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6/23 [18:00]

포항시, 음식물쓰레기 수집운반 근로자 고용승계 협약 체결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06/23 [18:00]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 음식물쓰레기 처리 외부위탁 용역에 따른 근로자 고용승계 등에 합의하는 협약식이 열렸다.

 

▲ 23일 포항시청에서 음식물쓰레기 처리 외부위탁 용역에 따른 근로자 고용승계 협약식을 체결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23일 포항시에 따르면 포항철강일반노동조합 정상준위원장, 신영산만산업노조 최영주위원장, 원진기업(주) 대표, 포항시 환경녹지국장 등 약 10명이 참석한 가운데 그동안 10여 차례의 고용승계 및 임금협상 결과 만들어진 협약서에 최종 서명했다.

 

주요 협약 내용에는 ‘수집․운반 종사자 38명 고용승계 원칙’, ‘계속 근로연수 인정’, ‘기타 작업환경 개선 및 복지수준 향상 등 근로자들이 안심하고 근무할 수 있는 여건’ 등이 담겨져 있다.

 

그 동안 현행 음식물쓰레기 수집·운반 및 처리대행사인 영산만산업(주)의 근로자들은 임금하락과 고용불안을 이유로 포항시의 음식물쓰레기 외부 위탁처리에 부정적인 생각을 가져왔다.

 

하지만 이번 협약을 계기로 고용에 대한 안정적 승계와 지속적인 고용이 유지 되는 노·사간 상호 신뢰를 확보했다.

 

신규 대행업체 중 수집·운반 전담업체 원진기업(주)는 “현재 수준 이상의 근로 조건으로 노동자들이 쾌적하고 안정적인 작업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신영산만노동조합 최영주 위원장은 “음식물쓰레기 수집·운반 서비스에 최선을 다해 시민들의 불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포항시 정영화 환경녹지국장은 “이번 협약체결을 통해 그동안 음식물쓰레기 외부 위탁결정에 따른 근로자들의 불안이 해소되고 음식물쓰레기가 안정적으로 처리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52만 포항시민을 위해 노·사 모두 노력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