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 1,120억 투입, 16,500개 희망일자리 추진

생활방역 지원 등 코로나19 극복 및 지역경제 회복 지원 공공분야 중점 추진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6/29 [15:10]

대구시, 1,120억 투입, 16,500개 희망일자리 추진

생활방역 지원 등 코로나19 극복 및 지역경제 회복 지원 공공분야 중점 추진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6/29 [15:10]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대구시는 코로나19발 지역경제 위기를 정면 돌파하고, 얼어붙은 고용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공공분야 역대 최대 규모인 16,500여명이 참여하는 ‘대구형 희망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 제공>

 

시는 대통령 주재 제5차 비상경제회의(4.22.) 등 정부의 연이은 일자리 대책 발표에 맞춰 국비 1,000억원 확보를 목표로 발 빠른 대응에 나서는 등 하나의 일자리라도 더 시민들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 왔다.

 

그 결과 경기와 서울에 이어 전국 3번째인, 시·도별 인구수 기준안 705억원 대비 303억원 늘어난 국비 1,008억원을 잠정 확보하고 지방비 112억원(시비 67억원, 구·군비 45억원)을 더해 총 사업비 1,120억원을 투입, 취업취약계층, 청년, 여성 등 시민 16,500명 이상이 참여하는 ‘대구형 희망일자리 사업’을 역대 최대 규모로 추진하게 됐다.

 

이번 사업은 코로나19 극복과 지역 경제 회복을 위한 공공분야 전반에서 이뤄지며 △생활방역지원 43개 사업 8,540명, △공공휴식공간개선 25개 사업 3,900명, △공공업무지원 18개 사업 2,050명, △재해예방 6개 사업 140명, △청년지원 17개 사업 1,220명, △지역 특성화 6개 사업 650명 등 6개 유형 총 115개 사업에 16,500여명이 참여하게된다.

 

특히, 대구시는 최근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세가 누그러지고 있으나 시민 의식과 방역에 대한 관심이 느슨해질 경우 언제든 재유행할 수 있는 상황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생활방역지원’을 집중 추진, 코로나19 범시민운동과 연계해 사업 효과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사업 참여 신청은 대구시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근로 능력이 있는 시민이면 누구나 가능하며, 해당 경력과 자격증 보유, 청년이나 경력 여성 등 사업별 성격에 따라 구분될 수 있다.

 

신청기간은 7월 1일부터 10일까지이며 신분증 지참 후 주소지별 읍면동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청서류 등을 작성하면 된다. 휴폐업 증명서, 취업보호·지원대상 증명서 등 가점 서류는 개별 준비해야하며, 건강보험 등 추가 서류 등은 신청기관에서 요구할 경우 별도 제출하면 된다.

 

신청 결과는 소득, 재산과 취업보호·지원 대상, 코로나19에 따른 실직, 폐업 등 선발 기준에 따른 심사를 거쳐 7월 29일 구·군별로 발표할 예정이다.

 

참여자는 8월 3일부터 12월 18일까지 사업별 장소에서 주 15~40시간씩 시급 8,590원, 매월 67 ~ 180여만원의 급여를 받는다. 참여 사업에 따라 근로기간, 시간 등은 차이가 있다.

 

궁금한 사항은 주소지 읍·면·동행정복지센터, 구·군 일자리부서 및 대구시 달구벌콜센터, 일자리노동정책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대구시는 지난 4월부터 총 사업비 190억원을 들여 생활 방역, 긴급행정지원, 지역 맞춤형 공공근로 등 3개 분야에 5,000여명이 참여하는 공공일자리를 7월 말까지 추진 중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비 온 뒤 하늘은 더 맑고, 땅이 더 굳는다’는 말처럼 코로나19가 가져온 전례 없는 위기를 ‘희망일자리’로 정면 돌파해 나가겠다”면서, “최고의 복지인 일자리가 시민들에게 하나라도 더 돌아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일자리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