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울릉군 공무직 노조, 오늘부터 2차 부분파업 돌입

조성출 기자 | 기사입력 2020/06/30 [13:43]

울릉군 공무직 노조, 오늘부터 2차 부분파업 돌입

조성출 기자 | 입력 : 2020/06/30 [13:43]

【브레이크뉴스 경북 울릉】조성출 기자=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울릉군청 공무직 분회는 지난 19일 진행한 5시간 부분파업에 이어 30일부터 부서별로 돌아가며 부분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 울릉군 공무직 노조, 오늘부터 2차 부분파업   © 울릉군 공무직 노조

 

울릉군청 공무직 분회는 고정수당 12만 5천원 신설과 체불임금 해결을 요구하며 23일째 투쟁을 진행 중이다.

 

경북도 내 타 시·군 대비 인구가 적은 울릉군의 특성상 공무직 노동자들은 보건의료원, 상수도, 도로보수 등 공공인프라 운영과 관광서비스 제공의 상당 부분을 담당하여 왔다. 하지만 노동조합이 오늘부터 부서별 부분파업에 돌입하는 이상, 군 내 공공서비스의 원활한 운영에 차질이 발생하는 것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울릉군이 그동안의 무대응 기조를 그대로 유지할 것인지 기로에 선 셈이다.

 

공공운수노조 경북지역지부 송무근 지부장은, “울릉군은 겉으로는 노동조합과 협상할 의지가 있다고 하지만, 실제로는 군 의회의 중재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대화 시도 없이 공무직 노동자들의 투쟁을 철저히 무시해 왔다.” 라며 이번 부서별 부분파업 돌입의 책임이 노조와의 대화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는 울릉군에게 있음을 강조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