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상북도, 사전 계약심사로 294억원 예산절감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6/30 [11:22]

경상북도, 사전 계약심사로 294억원 예산절감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6/30 [11:22]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경상북도는올해 상반기 도, 시․군, 출자․출연기관을 대상으로 공사, 용역, 물품구매 등 612건 6천510억 원에 대해 계약 전(前) 원가심사를통해 294억원의 예산을 절감했다고 30일 밝혔다.

 

▲ 경북도청 전경     ©

 

예산 절감률은 평균 4.52%로 심사건수는 전년 동월 455건보다 157건이많았고 절감액도 전년 동월 181억원 보다 113억원이나 증가했다.

 

기관별 절감액을 살펴보면, 시․군이 345건 230억원으로 전체 절감액의 78.1%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도는 248건 59억원(20.2%)을 절감했으며, 출자․출연기관이 19건 5억원(1.7%)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유형별로는 공사분야가 278건 261억원으로 전체 절감액의 88.7%로 가장 많았고, 용역분야가 143건 30억원(10.3%) 절감했으며, 물품․인쇄분야가 191건 3억원(1%)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금년부터 5천만원이하 1인 수의계약 물품(여성기업, 장애인단체)에 대해서 계약심사를 확대․운영하여 전년대비 96건 34억원에 대한 사전심사로 8천6백만원의 예산절감 효과를 거두었다.

 

주요 절감사례로는 ‘빛과 풍경 조성사업’의 잡철물 제작설치품 조정및 수량산출 오류정정 등 3억7천6백만원, ‘자연재해 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의 절토면 및 성토면 고르기 중복적용 오류정정 등 5억7천4백만원 등이다.

 

반면, 건설폐기물 처리 시 건설협회 기준보다 처리비를 낮게 책정한 사업에 대해서는 오히려 적정원가로 예산을 증액하기도 했다.

 

이창재 감사관은 “계약심사 제도의 본래 기능인 원가산정의 적정성 확보 및 지방 재정건전성 강화를 위해 하반기에도 보다 꼼꼼한 심사와이행실태 점검 등을 이어 나가겠다”는 각오다.

 

아울러 “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계약원가 절감액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지방재정 운영에도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