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2020년 경북 행복농촌만들기 콘테스트’ 대상 수상

기계면 봉좌마을·장기면 봉산마을, 농촌빈집·유휴시설 우수사례 대상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6/30 [16:20]

포항시, ‘2020년 경북 행복농촌만들기 콘테스트’ 대상 수상

기계면 봉좌마을·장기면 봉산마을, 농촌빈집·유휴시설 우수사례 대상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06/30 [16:20]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 기계면 봉좌마을과 장기면 봉산마을이 ‘2020년 경상북도 행복농촌 만들기 콘테스트’에서 농촌빈집·유휴시설 활용 우수사례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30일 밝혔다.

 

▲ 포항시 기계면 봉좌마을과 장기면 봉산마을이 ‘2020년 경북 행복농촌만들기 콘테스트’에서 농촌빈집·유휴시설 우수사례 대상을 수상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행복농촌 만들기 콘테스트는 지난 2014년부터 경상북도·농림축산식품부 주관으로 마을 간 선의의 경쟁을 통해 주민 스스로 침체된 농촌 마을의 공동체 의식을 회복하고 활력 있는 농촌마을 만들기 붐을 조성하기 위해 개최하는 마을 경연대회이다.

 

이번 대회는 소득·체험, 문화·복지, 경관·환경, 지역개발우수사례, 농촌빈집·유휴시설활용 우수사례 총 5개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해 도내 27개 마을이 신청해 서류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된 14개 마을이 현장심사와 경연에 참여했다.

 

포항시는 유휴시설 우수사례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해 큰 호평을 받은 기계면 봉좌마을과 장기면 봉산마을은 마을공동기금으로 마을에 있는 폐교를 사들여 농촌체험센터로 탈바꿈 시킨 주민들의 노력과 화합된 모습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포항시 유흥근 농업정책과장은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노력, 마을을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이 모여 가장 농촌다우면서도 경쟁력 있는 마을을 만들었다”며 “이번 콘테스트 참가를 계기로 주민들이 함께 즐기고 화합하는 분위기가 조성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봉좌마을과 봉산마을은 오는 8월 27일 농림축산식품부 주관으로 시행하는 제7회 행복농촌만들기 콘테스트에 경상북도 대표로 참가하게 된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