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판길 한국뇌연구원 원장,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자 선정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7/01 [15:50]

서판길 한국뇌연구원 원장,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자 선정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7/01 [15:50]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회장 이우일)는 2020년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자로 서판길(68세)한국뇌연구원 원장을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 서판길 원장  © 한국뇌연구원

 

서판길 원장은 생명현상 이해의 기본개념인 ‘신호전달 기전’의새로운패러다임을 정립하고 그 연구결과를 세계 최고수준 학술지인 셀(Cell),사이언스(Science), 네이처(Nature) 등에 발표하여 전 세계적 연구방향을선도하는 등 우리나라 생명과학의 위상을 세계적으로 드높이는데 크게 기여했다.

 

서 원장은 신호전달의 핵심효소인 포스포리파아제C(PLC)를세계 최초로뇌에서 분리정제하고 유전자를 클로닝하는데 성공하였다.PLC를 매개로하는 신호전달 과정을 분자, 세포 및 개체수준에서 작동원리를 정립해 세계 생명과학계를 주도했다.

 

또한, 생체 신호전달의 기본개념을 확장하여 줄기세포 분화의 정교한조절 과정을 규명하였고, 신호전달 과정의 불균형은 세포성장 이상을유도하고 암이나 다양한 뇌질환을 초래한다는 사실을 발견하여 난치병 진단·치료에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였다.

 

서 원장은 2020년 2월말 기준 348편의 논문을 국제 저명학술지에 게재하였으며, 개별 연구자가 축적한 연구성과의 우수성을 가늠하는지표인 논문의 피인용수 14,000번 이상, H-Index 62(Web of Sciencce 기준)로 생명과학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과학자로 평가받고 있다.   

 

아울러, 2019년 뇌과학 올림픽이라 불리우는 ’제10차 세계뇌신경과학총회(IBRO 2019)‘를 대구에서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직전 대회의 2배에 가까운100개국 4,500여명의 참석을 유치하는 등 다양한 국제학술대회를 우리나라에 유치‧개최하여 국가 과학기술의 국제 경쟁력과 위상제고뿐만 아니라 효과적인 국제 협력 기반마련을 위해서 지속 노력해 왔다.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은 우리나라를 대표할 수 있는 업적이 뛰어난 과학기술인을 발굴하여 명예와 자긍심을 높이고 연구개발에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2003년부터 시상해 온 명실상부한 우리나라 최고의 과학기술인을 위한 상이다.

 

그 동안 이 상을 수상한 과학기술인은 총 43명(‘20년 수상자 포함)으로 자연분야(이학)15명(35%), 생명분야(의약학, 농수산)15명(35%), 공학분야 13명(30%)이다.

 

올해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은 지난해 말부터 후보자 공모 및 추천에 착수하여 총 21명의 후보를 접수하고 3단계 심사과정(전공자심사–분야심사–통합심사)을 거쳐 최종 1명을 선정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는 7월 3일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가주최하는 2020년 대한민국과학기술연차대회 개회식에서 수상자에게 대통령 상장과 상금 3억원을 수여할 계획이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