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제8대 후반기 포항시의회 의장 내정(說) 지역 정가 발칵

사전모임 통해 특정 후보자 선출 '의회민주주의 부정 행위'강력 비판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7/02 [09:28]

제8대 후반기 포항시의회 의장 내정(說) 지역 정가 발칵

사전모임 통해 특정 후보자 선출 '의회민주주의 부정 행위'강력 비판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07/02 [09:28]

 ©포항시의회 제공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제8대 후반기 포항시의회 의장단 선거를 하루 남겨둔 2일, 사전 의장 내정설이 불거지면서 지역 정가가 발칵 뒤집혔다.

 

이번 의장단 선거에 사실상 시의원들의 공천권을 쥐고 있는 국회의원의 의중이 반영됐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이같은 내정 설에 무게를 더하고 있다. 여기다 경북도의회 의원 개입설도 퍼지면서 당초부터 특정인을 염두에 둔 선거라는 비판에 직면했다.

 

지난1일 오후 3시께 포항시의회에서 과반을 차지하고 있는 미래통합당 19명의 시의원들이 1일 오후 산림조합 사무실에서 만나 모임을 가졌다.

 

이들은 의장 후보군에 이름을 올린 서재원, 한진욱, 김상원, 정해종 등 4명의 시의원들 중 투표를 통해 정해종 의원을 후반기 포항시의회 의장 최종 후보로 선출했다.

 

이날 사전 모임은 미래통합당이 포항시의회 총 32석 중 19석을 차지하고 있어 이날 투표가 사실상 포항시의원들 전체 투표와 다름없다.

 

당시 모임에서 의원들 간 의견이 엇갈리면서 무려 3차례에 걸쳐 투표가 진행됐고, 접전 끝에 정 의원이 10표, 서재원 의원이 9표를 얻어 사실상 정 의원이 의장으로 선출됐다. 부의장에는 백인규 의원으로 의견이 모아 진 것으로 알려졌다.

 

단일화를 명분으로 사전 모임을 통해 의장과 부의장을 선출한 것에 대해 적절성 논란이 일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3일 예정돼 있던 의장단 선거는 요식행위로 전략했다는 비판도 피할 수 없게 됐다.

 

더불어민주당과 무소속 의원들의 반발도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 한 의원은 “교황식 선출방식으로 의장단을 선출해야 한다는 포항시의회의 규정이 있음에도 자율투표를 하지 않고 사전 모임을 통해 의장단을 선출한다는 것 자체가 의회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행위로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이같은 미래통합당 의원들간 사전 회동 배경에는 남.북구 국회의원들의 입김이 크게 작용했다는 확인되지 않은 소문도 퍼지면서 국회의원들의 나서 지방의회 분열 행위를 부채질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2일, 익명을 요구한 한 시의원은 “경북도당과 당협 차원의 언질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고, 시의원들이 이를 수용해 사전 회동을 통해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고 있다”며 “있어서는 안 될 일이 벌어지고 말았다”고 말했다.

 

“의원들의 중요 의정활동의 하나인 의장단 선출 투표도 자신의 뜻대로 할 수 없는 의회가 과연 주민을 위해 무슨 일을 할 수 있을지 회의감마저 든다”고 덧붙였다.

 

다른 의원은 “지방의회 의원 공천부터 의장단 선거에까지 국회의원들이 개입해 감놔라 배놔라 한다면 지방의회의 존재 이유를 찾기 어렵지 않겠느냐”며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포항 남.울릉 김병욱 국회의원은 “국회의원이 개입할 수 있는 여지가 없다.”고 잘라말 했다. 그러면서 자신은 “의총(사전모임)에서 선출된 후보자가 선출될 수 있도록 협조를 해달라고 사무국장을 통해 전달한 적은 있다”고 말했다. 포항 북구 김정재 의원은 전화를 받지 않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