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주수 군수 "군위 우보는 후보자격 없어 배제 해야"

선정위 발표 하루앞 의성 군위는 전운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7/02 [13:24]

김주수 군수 "군위 우보는 후보자격 없어 배제 해야"

선정위 발표 하루앞 의성 군위는 전운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7/02 [13:24]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의성군이 군위 우보 지역을 최종 예정 후보지에서 배제해야 한다는 뉘앙스의 주장을 내놔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와 함께 국방부 통합신공항 이전지 선정을 위한 선정위원회 발표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의성과 군위는 전운이 감돌고 있다.

 

▲ 김주수 의성군수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선정위원회의 발표를 두고 군위 우보 지역을 최종 후보지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

 

김주수 의성군수는 2일 군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단독후보지는 국방부와 선정실무위원회 등에서 선정기준에 부합되지 않아 이전부지로 불가 방침을 밝혔기 때문에 더 이상 논의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못박았다.

 

그러면서 "지난 1월21일 주민투표를 실시해 공동후보지 가 이전부지로 사실상 선정됐다. 그러나  군위군에서 단독후보지만을 신청하면서 절차상 미흡함이 발생했고 아직까지 이전부지가 결정되지 못하고 있다“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이어 “(어찌됐든)대구․경북 시도민의 염원인 통합신공항 유치는 무산되어서는 안된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도“국방부와 대구시, 경북도에서 군위군을 설득하기 위해 제시한 시설배치 인센티브에 대해서는 군위에 치우친 관계로 의성군민들이 조금은 분노하고 있지만, 민항터미널과 군 영외 관사 등의 군위 배치 문제에 대해서는 국토부와 국방부 등 관련기관과 전문가 등의 방안을 제시하면 의성군에서는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 김주수 의성군수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이는 군위군이 제안한 ‘공항은 단독후보지로, 인센티브는 의성이 다 가져가라’는 주장과 180도 바뀌는 내용으로, ‘공항은 공동후보지로 오고 인센티브는 군위군이 가져가라’는 내용이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통합신공항은 대구경북 시도민의 염원이라는 점을 강조하고는 무산만은 절대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는 협위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밝힌 그의 발언에 어느 정도 여지를 남겨두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다.


한편, 통합신공항 이전에 대하여는 그동안 많은 논의와 합의가 있었다. 특히 지난 2019년 11월 22일부터 24일까지 숙의형 시민의견조사와 선정위원회의 심의의결로 국방부가 이전부지 선정계획을  공고하고 2020년 1월 21일 주민투표를 실시해 소보․비안 공동후보지가 이전부지로 사실상 선정된 바 있다. 그러나, 군위군에서  우보 단독후보지를 신청함으로써 절차상에 오점이 생기는 바람에 아직까지 이전부지가 결정 되지 못하고 표류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