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울릉군, 정대휘(울릉산삼공사) 산림자원(임업)분야 신지식인 인증

조성출 기자 | 기사입력 2020/07/02 [14:19]

울릉군, 정대휘(울릉산삼공사) 산림자원(임업)분야 신지식인 인증

조성출 기자 | 입력 : 2020/07/02 [14:19]

  © 울릉산삼공사 제공


【브레이크뉴스 울릉 】조성출 기자=경북 울릉군 정대휘 (58. 울릉 산삼 공사 대표)씨가 2020년 상반기(제35회) 신지식인 인증식에서 산림자원(임업) 분야 신지식인에 선정돼 인증서를 받았다.

 

1일 오후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대강당에서 개최한 이번 행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세계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신지식인 포럼’을 주제로 (사)한국 신지식인협회(회장 김종백) 주최, 국회의원 송석준 주관, 행정안전부. 중소벤처기업부 후원으로 개최한 제35회 신지식인 인증식이다.

 

  © 울릉산삼공사 제공

 

산림자원(임업) 분야 신지식인에 선정된 정대휘 는 전문임업인(임업후계자)으로 최상급 청정 자연림을 보존하고 있는 울릉도 최초로 산양산삼재배에 성공해 경제활성화 및 국민 건강증진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또한 임업후계자(전문임업인) 불모지였던 울릉도에 귀농. 귀산촌 한 정 씨는 울릉군 최초 임업후계자로 선정돼 울릉군협의회 회장 직을 수행해오면서 임업 전문인 저변 확대를 위해 임업후계자를 양성하는 등 신지식인 정신을 실천하고 있다.

 

특히 정 씨는 한국임업후계자협회 중앙회 홍보실장. 전문위원, 울릉군협의회 회장으로 활동해오면서 산림산업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있으며 귀산촌 멘토와 제1기 산림정책 국민멘토단, 숲해설가 등의 활동을 통해 미래 산림산업의 비전을 제시하는 등 산림경영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이와 관련 한국 신지식인협회는 지난 5월까지 2020년 상반기(제35회) 신지식인 선정 대상을 공모했으며 300여 명의 지원자를 대상으로 1차 서류심사, 2차 본 심사, 현장실사를 통해 최종 48명을 선정. 인증했다.

 

정대휘 울릉 산삼 공사 대표는 “미래 국가발전의 신 성장 동력은 산림자원 발굴 개발, 육성발전에 있다”며 “국토 면적의 64%를 차지하고 있는 산림자원을 보존에 치우치지 말고, 산업적 가치 창출에 적극 나서자”라고 말했다.

울릉 .독도 본부장 조성출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