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의회의 '논공행상'(論功行賞)도를 넘었다"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7/03 [18:11]

"포항시의회의 '논공행상'(論功行賞)도를 넘었다"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07/03 [18:11]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의회 미래통합당 의원들의 의회민주주의 파괴 행위가 도를 넘고 있다는 지적이다.

 

하루전 제8대 후반기 의장 선출과정에서 사전 내정설로 홍력을 치룬데 이어 이번에는 상임위원장 자리를 놓고 '논공행상'(論功行賞) 이 공공연하게 벌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 포항시의회 전경   

 

이에 주민들은 “짜고 치는 고스톱도 양심있게 쳐야한다”며 미래통합당을 비난하고 있다.

 

특히, 이번 후반기 상임위원장 후보군에 이름을 올린 의원들이 신임 정해종 의장선거를 도와주는 대신 위원장 자리를 요구한게 아니냐는 소문이 나돌면서 미래통합당의 전횡이 도를 넘었다는 비판을 받고있다.

 

실제 포항시의회 5개 위원회 모두 미래통합당 출신 의원들로 채워질 전망이다. 의회운영위원장에는 재선의 A의원, 자치행정위원장 초선(비례)의 B의원, 경제산업위원장 초선의 C의원, 복지환경위원장 초선의(비례) D의원, 건설도시위원장 초선의 E의원이 내정설에 이름을 올렸다.

 

이에 민주당의 한 의원은 “민주당과 무소속 의원이 13명인데 사전 협의 한마디 없이 모든 상임위 위원장을 독식하겠다는 것은 협치를 포기한 몰염치한 짓이라고 했다.

 

한 정치원로는 “정말 후진 스럽다. 교황선출 방식을 선택하는 포항시의회가 의장, 부의장 선거에 이어 상임위원장 마저 사전내락으로 6일 있을 선거를 하나마나로 만들었다”면서 “13명의 민주당, 무소속 의원들을 유령의원으로 치부해 버렸다”고 비판했다.

 

시민 H씨는 “상임위원장 자리가 뭐 그렇게 대단하다고 시민이 위임해준 권리(표)를 의원 자신의 영위에 이용하는지 알수가 없다" 주민소환제를 통해 미래통합당 의원들에 대해 철저한 심판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