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 20일부터 지역 경로당 운영 재개

13일부터 1주일간 준비기간 포항과 성주 의성 등은 현재 운영 재개 코로나 재확산시 전면중단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7/12 [12:42]

경북도, 20일부터 지역 경로당 운영 재개

13일부터 1주일간 준비기간 포항과 성주 의성 등은 현재 운영 재개 코로나 재확산시 전면중단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7/12 [12:42]

【브레이크뉴스 경북 】이성현 기자= 지난 3월 1일부터 휴관에 들어간 경북 지역 경로당이 시․군 여건에 따라 20일부터 운영을 재개할 것으로 보인다.

 

경북도에 따르면 13일부터 7월 17일까지 일주일간의 준비기간을 거친 뒤, 도내 분포되어 있는 8천97개의 경로당이 운영을 재개할 수 있다고 밝혔다. 경북도내에는 31만5천여명의 어르신들이 회원으로 등록되어 있는 가운데 포항 564개를 비롯해 성주(284), 의성(353)이 경로당 운영을 재개하고 있다. 이는 경북도 전체 경로당의 14.8% 수준으로 전국 경로당 운영 재개율(19.7%)보다 낮은 수준이다.

 

▲ 이철우 도지사가 영주의 한 경로당을 찾아 인사하고 있다 

 

경로당의 재개 방침은 경로당 휴관이 장기화되면서 사람들 간의 접촉이 적어짐에 따라 우울감과 고립감을 호소하는 어르신들의 요구가 급증한 원인이 가장 크다. 특히, 최근 기온상승에 따라 폭염에 취약한 계층의 무더위 쉼터로 경로당의 활용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무더위쉼터로 지정된 5천개소 중 90%인 4천528개소가 경로당에 지정되어 있다. 어르신들의 폭염대비 차원에서도 운영재개가 불가피하지 않느냐는 분석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방침은 지자체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동향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단계적으로 운영재개가 가능하나 상황이 악화되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발령되면 운영이 전면 중단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운영이 재개되면 각 시․군에서는 경로당 운영재개 시 외부인 출입금지, 기존 회원 및 관할지역에 한해 이용자 수 최소화, 이용자 출입 시 열 체크 및 명부관리 등 방역지침 준수, 공동 취식을 제한할 수 있도록 현장 모니터링 강화, 비상관리체계 구축 등 사전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특히, 경북도는 경로당의 운영재개를 대비해 방역물품 예산으로 10억원이 집행된 가운데 전국재해구호협회와 공동모금회의 협조를 받아 전 경로당에 비접촉식 체온계와 손세정제 배부를 마쳤다.
 
이철우 도지사는 “어르신들이 경로당 휴관으로 힘겨운데도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협조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면서“시․군과 함께 경로당내 시설소독 및 방역대책 수립 등 운영재개 전 한주 동안 사전 준비사항을 철저히 점검하여 코로나 19로부터 안전한 환경에서 어르신들이 경로당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