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민주당 대구시당, 한국게이츠공장 일방폐쇄 반대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7/13 [16:18]

민주당 대구시당, 한국게이츠공장 일방폐쇄 반대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7/13 [16:18]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대구시당 김우철 사무처장은 13일 더불어민주당 을지키는민생실천위원회 앞으로 대구시 달성공단 소재 한국게이츠 생산공장 일방 폐쇄에 반대하며, 이를 저지하기 위한 중앙당 차원의 대책위원회 구성을 서면으로 건의했다고 밝혔다.

 

▲ 6일째 대구시당에서 농성중인 한국게이츠 노조  © 민주당 대구시당

 

대구시당은 건의서를 통해 해당 공장의 근로자 수가 147명에 달하고, 관련 사업장 및 근로자 수가 각각 51개 업체에 5,924명이라고 적시하고, “한국게이츠는 흑자회사인데도 불구하고 6월에 생산라인을 폐쇄한다고 일방 통보하고 바로 7월에 공장을 폐쇄하는 것은 노사간의 신의성실의 원칙에도 반하는 만큼 중앙당이 대책위원회를 구성해서 법적으로 대응해줄 것”을 요청했다.

 

앞서 7월 9일 대구시당은 한국게이츠 노조 및 금속노조로부터 한국게이츠 공장 폐쇄 관련 건의안을 전달받았으며, 다음날인 7월 10일 14시 대구시당 김우철사무처장, 이상일정책실장이 공장폐쇄 위기에 직면한 한국게이츠 달성공장 현장을 방문하여 금속노조 이주열부지부장, 한국게이츠 채붕석지회장, 금속노조 윤종화 대구지부장 등과 긴급간담회를 가진 바 있다.

 

이 자리에서 김우철 사무처장은 “언론에서 법적 대응 필요성이 있다고 보도한 만큼 민주당 내 율사출신 국회의원들로 한국게이츠 대응팀을 구성할 수 있도록 중앙당에 건의하겠다.”고 제안한 다음, 즉석에서 박범계의원(법사위) 등과 통화하였고 7월 13일에 중앙당 을지키는민생실천위원회 앞으로 대책위원회 구성을 요청하는 서면을 보냈다.

 

한국게이츠 노조와 한국금속노조는 7월 9일 이래 6일째 민주당사 복도에서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대구시당은 한국게이츠 직원들의 생존권 차원에서 공장이 재개될 수 있도록 모든 당력을 동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