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주시, ‘이웃사촌 행복라디오 마을사업’ 선정

3년간 총 2억원의 도비 지원받아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7/15 [09:54]

영주시, ‘이웃사촌 행복라디오 마을사업’ 선정

3년간 총 2억원의 도비 지원받아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7/15 [09:54]

【브레이크뉴스 】이상철 기자=경북 영주시(시장 장욱현)는 경상북도가 야심차게 준비하는 ‘이웃사촌 행복라디오 마을사업’에 영주시 부석면 소천1리 콩마을이 선정이 돼 향후 3년간 총 2억원의 도비를 지원받는다고 15일 밝혔다.

 

▲ 영주시청 전경    ©영주시

 

영주시에 따르면 ‘이웃사촌 행복라디오 마을사업’은 마을주민 누구나 DJ가 돼 희로애락을 플어내고 서로를 이해하며, 치유하는 삶의 기록을 만들도록 하는 주민공동체 사업이다.

 

경상북도는 도내 23개 시군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영주시 콩마을과 영덕군 고래산마을 2개 개소를 최종 선정했으며, 평가는 현장에서 대면평가와 정성·정량 평가 및 사업추진 가능성, 추진 의지 및 역량, 사업성과 및 기대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진행됐다.

 

영주시 소천1리 콩마을이 선정된 배경은 스토리텔링이 있는 마을이라는 점, 부석태 콩타령, 콩타령 합창단 구성운영, 지역축제 참여를 통한 주민역량의 우수성과 행복마을만들기 콘테스트 수상 등 발전가능성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향후 ‘이웃사촌 행복라디오 마을사업’은 스튜디오 및 방송시스템 설치, 앱 송출망 구축, 방송교육 훈련, 방송제작 및 홍보운영주체를 육성하는 세부사업으로 이루어질 예정이며, 올해 8월부터 추진될 계획이다.

 

또한 ‘이웃사촌 행복라디오 마을사업’의 방송국 운영 주체는 부석면 소천1리 마을단위 공동체며, 고령 어르신들이 라디오 방송의 DJ가 돼 각본 없는 드라마를 연출하면서 이웃과 소통하고 마음도 치료하는 등 개인 삶의 질 향상 및 농촌 생활 변화 등을 유도할 것이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초고령화 사회에 접어든 농촌마을에서 주민들이 직접 라디오 방송 운영을 통해 행복지수와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고 농촌의 문화·복지 향상에 기여할 것이다.”며, “활력 넘치고 살기 좋은 농촌 구현으로 힐링 영주의 사회적 가치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똑바로 보고 더 똑바로 쓰는 기자가 될 수 있도록 약속드리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