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 조기완공 위한 점검 회의 개최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7/26 [17:22]

포항시,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 조기완공 위한 점검 회의 개최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07/26 [17:22]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경북 포항시는 지난해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되면서 이차전지 관련 기업 투자유치, 규제 샌드박스를 통한 혁신기술 실증을 위해 지난 24일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의 조기완공을 위한 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 포항시가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 조기완공을 위한 점검회의를 열고 있다.  © 포항시 제공


포항시는 총 107억원을 투자해 ‘배터리 종합관리센터’를 건립할 예정으로 지난 2월 약 16억원을 투입해 LH공사로부터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 내 부지 매입을 완료하고 최근 공모를 거쳐 설계 중에 있다.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는 전기차 사용 후 반납된 배터리의 친환경/안전 분리 및 해체 기술개발, 팩/모듈의 성능․안전성 시험평가 기반을 구축하고 배터리의 성능을 진단해 재사용 및 재활용 등급분류 기준을 마련하는 등 규제특례 실증을 위한 연구시설이다.

 

포항시는 분류된 배터리 중 초기용량의 70%~80% 수준으로 재사용이 가능한 배터리는 가정용, 산업용 에너지저장장치(ESS) 등으로 재사용하고, 재사용이 불가능한 배터리는 파쇄 후 필요한 유가금속을 추출해 이차전지 제조 핵심소재로 재활용해 효율적인 자원순환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날 점검 회의에서는 수도권 거점수거센터의 설계자료를 공유하고 무인보관랙 설치, 사용공간, 소화 대책 등을 논의하고 향후 확장성 등을 고려한 건물 배치계획 등을 협의했다.

 

포항시 김종식 일자리경제실장은 “규제자유특구 활성화를 위해서는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의 조기 완공이 필요하다”며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의 조기 완공이 배터리 규제자유특구의 활성화로 지역 내 신산업육성, 투자유치, 일자리 창출이라는 성과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