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포항시, 의과대학 신설에 공정한 기회 촉구

"포항 의과대학 신설 및 스마트병원 설립으로 공공의료 공백 메꿔야"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7/26 [17:09]

경북도‧포항시, 의과대학 신설에 공정한 기회 촉구

"포항 의과대학 신설 및 스마트병원 설립으로 공공의료 공백 메꿔야"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07/26 [17:09]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경북도와 포항시는 지난 23일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당정협의에서 발표한 ‘의과대학 정원 확대 추진방안’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시하며, 경북권 의과대학 신설에 대한 정부의 공정한 기회부여를 촉구했다.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2022학년부터 의과대학 정원을 매년 400명 증가시켜, 10년간 4,000명을 추가로 양성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증원은 ➀ 중증‧필수 지역의사 3,000명, ➁ 역학조사, 중증 외상 등 특수전문분야 500명, ➂ 기초의학 등 의과학분야 500명이다.

 

또한, 공공의과대학을 설립하고, 의대가 없는 지역에 의대 신설 적극 검토가 포함됐다. 하지만 언론에서는 공공의과대학은 전북도를, 의대신설은 전남도를 염두에 둔 표현으로 평가했다.

 

경북도는 전국적으로 의료환경이 열악한 실정이나, 백신개발, 신약개발 등을 위한 바이오메디컬산업의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고 경북도의 인구 1,000명당 의사수는 1.4명으로 17개 시‧도 중 16위이고, 인구 100,000명당 의대정원은 1.85명으로 17개 시‧도 중 14위로 의료인력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다.

 

아울러 양질의 의료서비스가 제공되지 못해 발생하는 치료가능 사망률은 17개 시‧도 중 17위로 이번 코로나19 확진자 1,354명 중 168명의 중증환자를 타 시‧도 상급종합병원으로 이송 조치하는 초유의 사태도 겪었다.

 

국토모니터링 보고서(국토부)에 따르면 심혈관질환, 뇌혈관질환, 중증외상 등에 대응하는 응급의료시설까지 평균접근거리도 20.14㎞로 전국에서 15위로 나타났다.

 

이에 경상북도와 포항시는 주민건강권 확보를 위한 필수의료 인력확보와 신성장산업으로 의료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의과대학 신설을 추진해 왔다.

 

특히, 포항시는 포스텍 중심으로 강소연구개발특구, 가속기기반 신약개발클러스터, 그린백신클러스터 등과 연계 및 한미사이언스와 사업협력, ㈜제넥신과 BOIC건립 등 기업네트워크를 활용해 연구중심 의과대학과 스마트병원 설립을 준비해 왔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의견수렴 없이 ’의과대학 정원 확대 추진방안‘발표에 강한 우려’를 표하며, ‘특정지역이 아닌 필요성이 높고 준비된 경북에 의과대학이 신설 되어야한다”며 의과대학 신설에 공정한 기회를 촉구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정부의 의과대학 신설 입지 결정은 정치 논리가 아닌 국민의 건강증진과 의료복지 향상이 최우선적으로 고려되어야 하며, 명확한 기준과 절차에 따라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이루어져야 할 것”을 강조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