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 에어돔 의혹보도 않을테니..." 거액 요구한 기자들

포항 다목적 재난대피시설과 관련 된 갖은 의혹들, 진실은?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8/11 [07:36]

"포항 에어돔 의혹보도 않을테니..." 거액 요구한 기자들

포항 다목적 재난대피시설과 관련 된 갖은 의혹들, 진실은?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08/11 [07:36]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경북 포항시가 지진이후 북구 흥해읍 초곡에 건립한 다목적 재난대피시설(이하, 에어돔)과 관련, 포항시 공무원의 행정적인 실수가 협약서 위조 의혹으로 증폭되고, 에어돔의 특허권이 가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이같은 내용을 보도하지 않는 조건으로 복수의 언론사 기자들이 시공사 측에 거액의 금품을 요구했다는 주장이 나와 사법 당국의 철저한 조사 요구된다.

 

▲ 포항시 흥해읍 초곡리에 건립된 다목적 재난대피시설(에어돔)  © 오주호 기자

 

포항시는 지난 2019년 8월 포항시 북구 흥해읍 초곡 지구 내에 연면적 1천880㎡, 높이 10.5m 규모의 대피소를 4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전국 최초로 다목적 재난대피시설인 에어돔 형태의 다목적 시설을 건립했다. 이는 지난 2017년 발생한 11.15 포항지진을 계기로 재난에 대한 시민의 불안 해소를 목적으로 건립됐다.

 

하지만 최근 언론에 의해 에어돔에 적용된 특허기술이 가짜라는 의혹과 당시 체결한 협약서가 위조됐다는 보도가 이어지면서 이 문제가 급기야 경찰의 조사로 이어지고 있다. 실제 포항남·북부경찰서가 사실 파악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시공사 A대표는 "흥해 에어돔은 사람이 들어가서 생활하는 국내 최초 에어돔 시설이며 원산지는 중국으로 자국 특허(실용신안)를 받은 검증된 제품"이라고 말했다.

 

협약서 의혹에 대해서는 “처음 포항시와 국내공급자 건설사의 도장만을 찍어 날인했으나 이후 국가계약기준의 "지방자치단체입찰 및 계약 집행기준 제4장 제한입찰 운영요령 '시행령 제20조 제1항에 따라 원기술공급권자도 같이 협약서에 명시가 되어야 한다'는 사실을 뒤늦게 인지한 포항시 담당자로 부터 통보를 받고 협약서에 원기술공급권자 (중국)브로드웰에서 직접 찾아가 도장을 받아 다시 날인했다”고 말했다.  "위조가 아니라 포항시가 잘못된 일 처리를 바로 잡은 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지난 6월 이같은 의혹들에 대해 취재에 나섰던 경주 지역의 언론사 기자들이 공급권자인 시공사 A대표에게 접근해 이들 의혹을 눈감아 주겠다며 각각 3000만원씩 총6000만원의 광고 협찬을 요구하는 녹취파일이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본지가 입수한 녹음 파일에는 지난 7월 6일 경주에서 근무하는 모 언론 기자가 공급권자인 A대표에게 경주로 내려올 것을 요구해 미팅을 갖고 있는 가운데 10분 정도 지난 후 또 다른 언론인 C기자가 합석했다.

 

해당 녹취록에는 "그 회사에서 언론사에 협조를 좀 해. 회사에서 다 알고 있는데 그냥 지나가기는 어렵 자나, 언론사는 광고협찬으로 살자나 그치? 솔직하게 수익이 얼마나 있었노? (포항 공사에서 얻은수익을 물음) 언론사 광고 협찬 하려고 그러면 두 개회사 자나, 3천씩 들어간다. 그래서 내가 솔직하게 물어보는 거야."라는 등의 노골적 금품요구 목소리가 그대로 들어있다.

 

또 7월 8일 B기자와 통화 내용 녹취파일에는 시공사 A대표가 준비 할 수 있는 돈이 5백뿐이라서 이걸 어떻게 해야 하나라고 묻자 B기자는 '그거가지고 우에하겠노? 자기 입장도 알지만 우리 입장도 헤아려야 되고 야(C기자)하고 얘기해보겠지만 힘든 부분이 있네 우리도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는 범위가 있고 이해할 수 없는 범위가 있단 말이야.'라고 말했다.

 

이에 시공사 A대표가 "그때(07월6일) 말씀하신 부분을 제가 다 수용할 수 있는 능력은 안 되고 이번에 500만원 정도하고 다음 공사수주 되는 것 봐서 최소 1천만원씩 하면 안될까요?"라고 사정을 하지만 B기자는 "내가 봤을 때 우리가 상대를 이해 줄 수 있는 범위가 있고 더 이상 이해를 못해. 내가 개인이 아니자나. 그치? 회사에 소속되어 있는 사람 아니야. 너무 그래 해 버리면 우리가 통제를 못해. 어느 정도해야지. 통제를 못해. 취재만하면 되는데 지방언론이라고 무시하는거 같다"라고 말한다.

 

이후 7월 21일 B기자와 다시 가진 통화에서 "금마 (C기자)전화 오면 받지마라. 안받아도 된다. 내가 조치를 할 테니까. 취재 할라면 하든가. 협박성으로 말이지. 전화 받지 마라" 등의 말들도 나온다. 이에대해 A대표는 "처음 하는 사업이라 이윤이 많지 않은 상황이어서 요구를 수용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