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3년간 중국인 국내 아파트 1만3,573건 취득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8/13 [09:56]

최근 3년간 중국인 국내 아파트 1만3,573건 취득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8/13 [09:56]

【브레이크뉴스 경북 의성】이성현 기자= 미래통합당 김희국 의원(군위의성청송영덕)은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2017년부터 금년 5월까지외국인이 취득한 아파트는 2만3,167건, 금액으로는 7조6,726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 김희국 의원     ©

이중 중국인이 취득한 아파트가 1만3,573건(3조1,691억원)으로 가장 많고, 미국인이 4,282건(2조1,906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이어 캐나다가 1,504건(7,987억원), 대만인이 756건(3,072억원), 호주인이 468건(2,338억원), 일본인 271건(931억원), 기타 2,313건(8,801억원) 등이다.

 

이들이 취득한 아파트를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4,473건(강남/서초/송파 1,152건), 취득금액 3조2,725억원으로 건당 평균 7억3,161만원이며, 강남 3구의 경우 1,152건 거래에 거래금액 1조3,476억원으로 평균 거래금액은 건당 11억6,979만원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경기가 1만93건 거래에 거래금액 2조7,483억원. 인천이 2,674건 거래에 6,254억원, 충청이 1,913건 거래에 2,490억원, 부산이 767건 거래에 2,315억원, 제주가 288건 거래에 755억원, 대구가 321건 거래에 732억원, 이외 2,638건 거래에 3,972억원으로 각각 나타나, 거래건수와 거래금액으로 볼 때 서울과 경기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 기간동안 아파트를 취득한 외국인은 2만3,219명이며, 이 중 한 채를 취득한 사람이 2만2,183건으로 대다수를 차지했지만, 두 채가 866명, 세 채가 105명,4채이상 취득한 외국인도 65명에 이르렀다.

 

연도별로 보면,2017년 5,308건(1조7,899억원)이건 것이, 2018년 6,974건(2조3,212억원), 2019년 7,371건(2조3,976억원), 금년 5월까지 이미 3,514건(1조2,539억원)을 기록하는 등 상승추세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8년6월부터 주택가격이 점차 상승국면에 들어선 점을 감안하면 외국인 역시 투기적 수요에 나섰음을 알 수 있다.

 

김희국의원은 “중국인들이 불과 3년5개월만에 3조1,691억원을 투입해 국내 아파트 1만3,573건을 거래했다는 점은 주목할 만한 사실”이라며, “특히 외국인들이 서울과 수도권 아파트를 집중 매입하고 있는 점을 놓고 볼 때 투기적 수요가 적지 않을 것으로 판단되는 만큼, 정부차원에서 보다 정밀하게 들여다 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