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화랑의 기상과 숨결을 영천에서 느껴보세요”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0/08/13 [17:46]

“화랑의 기상과 숨결을 영천에서 느껴보세요”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0/08/13 [17:46]

▲ 화랑설화마을 풍월못  © 영천시 제공


【브레이크뉴스 영천】박영재 기자=영천시(시장 최기문)가 오는 18일부터 화랑설화마을 시범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13일, 시에 따르면 화랑설화마을은 금호읍 거여로 426-5 일원에 화랑설화를 테마로 조성한 레저복합형 문화관광시설이며, 영천한의마을과 함께 3대문화권 사업으로 추진돼 왔다.

 

화랑설화마을은 110,000㎡ 부지에 전시시설인 화랑우주체험관, 설화재현마을, 체험시설인 화랑배움터(키즈존), 국궁체험장 그리고 영상시설인 4D 돔 영상관을 갖추고 있고, 편의시설로는 그린스테이션이 있다.

 

화랑우주체험관은 화랑을 테마로 한 전시물과 2종류의 VR체험을 할 수 있고, 화랑배움터는 화랑을 테마로 다양한 놀이시설이 갖춰진 키즈존으로 구성되어 있고, 1회당 40분씩 이용할 수 있다. 4D 돔 영상관에서는 미래화랑의 활약상을 그린 4D 입체영상을 10분 동안 실감나게 즐길 수 있다.

 

야외에 위치한 설화재현마을은 김유신의 일대기를 주제로 꾸며져 있고, 국궁체험장에서는 전통 활쏘기인 국궁을 화살 5발씩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야외에 3천평 가량의 코스모스밭이 조성돼있어 멋진 추억의 사진을 남길 수 있다.

 

이번 시범운영기간 동안 이용요금은 무료이고, 매주 화요일에서 일요일, 11:00~17:00까지 운영한다. 휴관일은 매주 월요일이다.

 

시에서는 시범운영기간 동안 방문객들의 의견을 반영해 편의시설 등을 좀 더 보완 후 9월 25일 정식운영 할 예정이다.

 

정식운영 시 이용요금은 화랑우주체험관은 일반기준 3천원, 어린이는 2천원이며, 화랑배움터는 어린이 5천원, 4D돔영상관은 일반 3천원, 어린이 2천원이다.

 

국궁은 일반 2천원, 어린이 1천5백원에 화살 10발을 체험할 수 있다. 일반인은 8천원, 어린이는 1만5백원으로 화랑설화마을 시설물 전체를 즐길 수 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화랑설화마을이 남녀노소 모두에게 교육, 놀이, 휴식을 제공하는 복합문화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 화랑설화마을이 영천의 또 하나의 랜드마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정비 및 꾸준한 콘텐츠 개발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