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종식 포항시의원, “시정 발목 잡는 위원회 인적 쇄신 필요”

"이해관계인 장기간 위원으로 참여 시급히 추진해야 할 시책 발목"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9/01 [15:37]

정종식 포항시의원, “시정 발목 잡는 위원회 인적 쇄신 필요”

"이해관계인 장기간 위원으로 참여 시급히 추진해야 할 시책 발목"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09/01 [15:37]

▲ 정종식 의원    ©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 포항시 산하 각종 위원회 재정비 및 위촉 위원들에 대한 인적쇄신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종식 포항시의원(중앙, 죽도동)의원은 1일 제274회 포항시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포항시 산하 일부 위원회의 경우 전문성이 떨어지거나 이해관계 당사자인 위원들이 위촉되면서 포항시의 빠른 의사결정 노력에 부합하지 못하고 오히려 시정발목을 잡는 경우가 빈발하고 있다며 대책을 촉구했다.

 

정 의원은 지난 825일 열린 ‘2020년 포항시 다함께 돌봄센터 수탁자 선정심의위원회를 거론하며, “국비사업으로 남·북구 각 1개씩 설치해 코로나19 이후 돌봄 사각지대에 있는 아동 돌봄이란 합목적성에도 불구하고, 위원들은 물론 담당 공무원조차도 개념을 제대로 몰라 위원회 배점기준에 맞춘 기계적인 평가 심사로 결국 신청자 4명 모두 탈락시킴으로써 사업자체가 백지화될 위기에 있다고 주장했다.

 

포항시도시계획위원회의 경우, 지난해 11월 고시한 포항시 도시계획변경과 관련, 포항 이동지구(무소마을)도시계획에 행위 대형건설사 관련 업체대표가 위원으로 참여함으로써 특혜성 시비가 일었고, 도시계획위원 2명 자신과 가족 소유 토지에 대한 셀프 도시계획 등에 대한 의혹으로 경찰수사까지 진행되는 등 말썽을 빚었다면서 동종업계의 이해관계인이 위원으로 참여함으로써 공정한 심의를 저해하고 해당 위원회가 기득권 세력의 이익을 대변한다는 비판이 꾸준하게 제기되고 있다고 개선을 촉구했다.

 

정 의원은 이어 유통산업발전법에 따라 구성된 유통업상생발전협의회에서도 현재 관련업을 하고 있는 인사가 위원으로 참여해 신규 시장 진입을 철저히 가로막고 있다는 소문도 나돌고 있는데, 이 소문이 사실이 아니길 믿지만 시민들은 여전히 포항시정이 일부 위원회의 갑질에 이끌려가고 있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면서 위촉 위원들에 대한 인적쇄신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120여개에 달하는 위원회 가운데 구성된 이후 단 한 차례도 회의를 개최하지 않고 있는 위원회도 부지기수라면서위원 위촉 방법을 보다 투명성 있게 하고 위원의 활동기간을 1년정도로 단축해 수시로 전문가집단이 참여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급변하고 있는 시대상황에서 과거 편향적인 지식을 가졌거나 일부 이해관계인이 장기간 위원으로 참여함으로써 시급히 추진해야 할 시책사업에 발목을 잡고 있는 것은 물론 포항시의 행정이 위원회의 편협적인 시각에 따라 끌려가고 있다빠른 정비 및 인적쇄신을 거듭 촉구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