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천시,‘9월의 독립운동가’에 김수곡 지사 선정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0/09/08 [16:02]

영천시,‘9월의 독립운동가’에 김수곡 지사 선정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0/09/08 [16:02]

【브레이크뉴스 영천】박영재 기자=영천시(시장 최기문)가 김수곡 (1876~1910)지사를 ‘9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영천시에 따르면 김수곡 지사는 영천출신으로 1907년 산남의진에 참여해 같은 해 10월 경북 포항 흥해에서 일본인 우편취급소 소장을 처단하고, 300여원의 군자금을 확보한 공을 세웠다.

 

  © 영천시 제공


또한 같은 해 11월 영천 신녕에서 화승총 1백여 정을 확보해 경무분파소 및 친일 순검 집을 소각했고, 군위 의흥에서 총 수백 정을 확보하고 순검 주택 3채를 소각하는 등 열사항쟁 대응의 선두에 서서 국권을 회복코자 노력했다. 하지만 큰 뜻을 이루지 못하고 1910년 압제자에 피검되어 교수형을 받아 순국했다.

 

이에 정부는 선생의 공훈을 기려 1995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수여했고, 영천항일운동선양회는 2002년 7월 영천시 신녕면에 애국지사 추모비를 건립, 지사의 거룩한 애국 혼을 기리고 있다.

 

한편, 시는 지역에 설치된 39기의 독립유공자 추모비에 대해 주변 환경정비 및 노후 추모비 보수 등 지속적인 관리를 추진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