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칠곡군, 위기 극복…긴축재정으로 푼다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9/08 [16:45]

칠곡군, 위기 극복…긴축재정으로 푼다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9/08 [16:45]

【브레이크뉴스 칠곡】이성현 기자=칠곡군은 8일 ‘2020년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군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 칠곡군청 전경     ©칠곡군

 

칠곡군에 따르면 이날 제출된 추경예산 규모는 40억 원으로 일반회계는 100억 원이 증가한 5천580억 원, 특별회계는 60억 원이 감소한 643억 원이다.

 

이번 추경예산은 경기침체에 따른 정부의 지방교부세 감액 영향으로 재원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강도 높은 세출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칠곡군은 △코로나19로 취소된 행사성경비(25억 원) △민간인 국외여비 및 공무원 국외업무 출장여비(4억 원) △시설비 집행잔액(13억 원) △기타 경상경비 예산(24억 원) 등 총 66억 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특히 백선기 칠곡군수는 예산절감을 위해 업무추진비 2천만 원을 자진 반납했다. 또 군의회도 의원 정책개발비 등 의정운영경비 6천여만 원을 감액 편성했다.

 

세출 구조조정을 통해 확보된 예산은 자영업자·소상공인 등 고용안정 지원과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사업, 재해·재난 예방사업에 사용된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재정수입이 현저히 감소한 상황에서 긴축재정이 효과적인 대안이 될 것” 이라며 “앞으로 불요불급한 예산을 줄이고 적극적인 세출 구조조정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