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수성사격장 완전폐쇄 국방부·한미연합사에 탄원서 전달

아파치 헬기 사격훈련 강행 시 장기면민 필사항전 강경 대응 예고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9/21 [17:45]

수성사격장 완전폐쇄 국방부·한미연합사에 탄원서 전달

아파치 헬기 사격훈련 강행 시 장기면민 필사항전 강경 대응 예고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09/21 [17:45]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경북 포항 장기면민들이 21일 국방부를 찾아 ‘아파치헬기 사격 즉각 중지 및 수성사격장 이전 또는 완전폐쇄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전달하고 피해를 호소하고 나섰다.

 

▲ 포항시 장기면 주민들이 국방부종합민원실에 아파치헬기 사격 즉각 중지 및 수성사격장 이전 또는 완전폐쇄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전달하고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 장기면 수성사격장 반대대책위원회 제공

장기면 수성사격장 반대대책위원회(위원장 조현측, 이하 반대위)는 “장기면민들은 국가안보를 위해 지난 60년간 사격장의 폭음과 진동을 묵묵히 견디며 일방적 희생을 강요당하며 살아왔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특히 지난 2월 지역민과의 사전 협의 없이 강행된 주한미군의 아파치 헬기사격 훈련은 그동안 참아왔던 소외감과 분노를 폭발시켰다”며 “주한미군 아파치 헬기 사격훈련 때는 전화조차 받을 수 없는 엄청난 소음과 진동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장기면민들은 이날 2,000명이 서명한 ‘포항시 수성사격장 이전 및 완전폐쇄 탄원서’를 국방부와 한미연합사 관계자에게 전달하고 “10월 예정된 아파치 헬기 사격은 물론 앞으로 예정된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의 전면중지와 수성사격장의 폐쇄와 이전을 강력하게 촉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10월 예정대로 주한미군 아파치 헬기사격을 장기 수성사격장에서 강행한다면 그 옛날 장기읍성을 지킨 필사항전의 자세로 장기면민들은 분연히 일어설 것이라고 말했다.

 

탄원서를 전달한 후 이들은 국회를 찾아 김정재(포항·북구), 김병욱(포항남·울릉군) 국회의원과 함께 박재민 국방부 차관을 만났다.

 

▲ 장기면 수성사격장 반대대책위원회가 국방무에 탄원서를 전달하고 국회를 찾아 아파치 헬기 사격 중지 및 수성사격장 완전폐쇄를 촉구하고 있다.   © 장기면 수성사격장 반대대책위원회 제공

 

앞서 김정재, 김병욱 의원은 지난 16일 국회에서 국방부 정책기획관과 교육훈련정책과장을 만나 '포항 장기면 수성사격장의 아파치 헬기 사격훈련 반대와 중지'를 강력 요구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김정재 의원은 “포항시민에게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해서는 안 된다.”며 “가뜩이나 어려움을 겪는 포항을 중심으로 군사훈련도 확대되고 있어 시민들의 인내력도 한계에 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병욱 의원은 “주민들이 이렇게 반대를 하는데도 밀어붙인다면 감정의 골은 더욱 깊어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10월에 예정된 훈련은 물론, 헬기 사격 훈련장 계획도 완전 폐지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박재민 차관은 ‘간담회에서 나온 의견을 모두 청취한 뒤 국방부 장관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격장 인근 주민들은 오랜 세월 계속 된 사격장 소음과 진동으로 목소리가 크거나 귀가 어두운 사람이 대부분으로 나고 자란 이곳 포항을 버리고 싶을 정도의 육체적·정신적 피해는 물론 진동으로 흔들린 주택과 시설물, 굉음으로 놀란 가축의 유산 등 그 피해 또한 엄청나다고 호소하고 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