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코로나19 병원 내 감염은 서울서 면회 온 확진자가 원인

요양병원 코호트 격리 등 취약시설 방역 강화 및 면회금지 준수 당부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9/22 [15:08]

포항시, 코로나19 병원 내 감염은 서울서 면회 온 확진자가 원인

요양병원 코호트 격리 등 취약시설 방역 강화 및 면회금지 준수 당부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09/22 [15:08]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경북 포항시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세를 보임에 따라 지역사회의 n차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최고 수준의 방역활동에 들어가는 한편, 마스크 착용 의무화와 직접 판매홍보관 등에 대한 집합금지와 관련한 행정명령을 준수해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 22일 이강덕 포항시장이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비대면 브리핑을 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이강덕 시장은 22일 긴급 브리핑을 통해 포항휴요양병원에서 확진자 1명이 발생함에 따라 입소자와 요양보호사 등 263명에 대해 전수 검사를 실시한 데 이어, 해당 요양병원 1개층(5층 전체)을 코호트 격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포항시는 최근 열흘 사이에 발생한 지역의 확진 사례를 살펴보면 세명기독병원에 입원한 확진자의 경우는 서울에서 면회를 온 확진자로부터 감염되었으며, 인근 지역의 방문판매용 건강식품 설명회 참석자 중 다수가 확진되는 등 감염경로가 밝혀진 만큼 이를 중심으로 집중적인 방역에 나서고 있다.

 

이강덕 시장은 최근 병원발 감염 사례가 나타남에 따라 환자와 보호자에 대한 대책 및 응급실 폐쇄 등 유사시 사태에 대비한 방안을 강구하기로 하고, 관내 병원은 물론 특히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 대한 면회금지를 반드시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집단감염 발생에 대한 신속한 방역활동을 추진하기 위해 경주시를 비롯한 인근 지자체와의 공동대응을 통해 각 지역에서 발생한 확진자 정보를 신속하게 공유하고,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선제적인 공동대응을 펼쳐나갈 필요가 있다고 보고 적극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한편, 포항시는 이와 함께 밀폐된 사무공간에서 일하는 직원들의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확진자 발생 시 최소한의 부서 운영인력 확보를 위해 전체 인원의 1/2 또는 1/3을 재택근무 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행정적 기능 장애를 막기 위해 직원 및 민원인들의 청사 출입 시에 발열 체크를 의무화하고, 별도 공간에 민원상담소를 운영하는 한편, 사무실 내 마스크 상시 착용, 구내식당 시차 운영, 개인 방역수칙 준수 등의 예방 조치를 취하고 있다.

 

강재명 포항시감염병대응본부장은 “최근 병원 내 확진 감염경로가 서울에서 면회 온 확진자로 밝혀진 만큼, 병원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지역의 의료체계가 붕괴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시민들의 협조가 중요하며, 면회금지 등 포항시의 조치를 잘 지켜달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