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울진 왕피천서 첫 어미연어 포획

동해안 소하성 어종인 연어 방류 통한 모천국으로서의 지위향상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15:22]

울진 왕피천서 첫 어미연어 포획

동해안 소하성 어종인 연어 방류 통한 모천국으로서의 지위향상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10/13 [15:22]

【브레이크뉴스 경북】오주호 기자=경상북도 민물고기연구센터는 지난 12일 올해 처음으로 고향인 울진군 왕피천으로 돌아온 어미연어 7마리(암컷 4, 수컷 3)를 포획했다고 밝혔다.

 

▲ 경상북도 민물고기연구센터가 울진군 왕피천에서 어미연어를 포획하고 있다.  © 경상북도 제공


이번에 소상한 연어는 전년도에 비해 10일 정도 일찍 포획됐으며, 평균중량 2.23㎏, 평균전장 69.33㎝의 어미연어로 약 3 ~ 4년 전 민물고기연구센터에서 방류한 어린 연어가 성장해 다시 고향으로 돌아온 것이다.

 

올해 실시하는 어린연어 인공부화 방류사업은 울진군 왕피천 일원에 어미연어 포획장을 설치해 10월부터 11월까지 약 2개월간 어미연어 약 1,500마리를 확보할 계획에 있다.

 

포획된 어미연어에서 얻은 성숙한난과 수컷 연어의 정액을 채취해 인공수정 시킨 후 약 60일간의 부화기간을 거쳐 튼튼한 어린 연어로 탄생하게 된다.

 

부화된 어린연어는민물고기연구센터에서 사육 관리해 내년 2 ~ 3월 울진 왕피천, 영덕오십천에 약 75만 마리의 어린연어를 방류할 계획이다.

 

경상북도 민물고기연구센터는 매년 연어 자원의 회복을 위해 어린연어인공부화 방류사업을 실시하고, 표지방류(CWT, 발안란 이석표지)를통한 회귀년수, 회귀율 등의 과학적인 생태자료 확보를 통해 연어의 생태및 특성을 연구해 북태평양소하성어류위원회(NPAFC)의 회원국으로서의지위 향상 및 연어 모천국으로서의 자원회복을 위해 힘쓰고 있다.

 

김성학 해양수산국장은 “앞으로 어미 연어가 원활하게 바다에서 하천으로소상할 수 있도록 하구를 개방하고 소상로를 정비하는 등 성공적인 어린연어 인공부화 방류사업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며 “나아가 내수면의건강한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buk-do catches the first mother salmon in Wangpicheonseo, Uljin

 
Improving its status as a mother paradise through the release of salmon, a small fish species on the east coast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Oh Joo-ho = Gyeongsangbuk-do Freshwater Fish Research Center announced on the 12th that it had captured seven mother salmon (4 females and 3 males) that returned to their hometown, Wangpicheon, Uljin-gun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This small salmon was caught about 10 days earlier than the previous year. It is a mother salmon with an average weight of 2.23 kg and an average length of 69.33 cm. Young salmon released from the Freshwater Fish Research Center about 3 to 4 years ago grew and returned to their hometown. .

 
The artificial hatching and discharging project of young salmon this year is planning to secure about 1,500 mother salmon for about two months from October to November by installing a mother salmon fishing ground in Wangpicheon, Uljin-gun.

 
Mature eggs obtained from captured mother salmon and semen from male salmon are collected, artificially inseminated, and incubated for about 60 days, resulting in a strong young salmon.

 
The hatched young salmon will be raised and managed at the Freshwater Fish Research Center, and about 750,000 young salmon will be released in Wangpicheon and Yeongdeok, Uljin in February and March next year.

 
The Gyeongsangbuk-do Freshwater Fish Research Center conducts an artificial hatching and releasing project of young salmon every year to restore salmon resources, and secures scientific ecological data such as the number of years of regression and regression rate through cover discharge (CWT, Balanran Iseok Mark). By studying ecology and characteristics, it is striving to improve its status as a member of the North Pacific Minority Fish Committee (NPAFC) and restore its resources as a home country for salmon.

 
Director of Oceans and Fisheries Director Kim Seong-hak said, “In the future, we will make efforts for a successful artificial hatching and discharging business such as opening the estuaries and renovating microchannels so that mother salmon can burn smoothly from the sea to the river.” I plan to do my best to make it.”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