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020 포항스틸아트 작품 오천예술로 활력을 불어 넣다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14:57]

2020 포항스틸아트 작품 오천예술로 활력을 불어 넣다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10/15 [14:57]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 남구 오천 냉천변 고수부지 일원에 야외 스틸조각 작품들이 자리 잡으며, 산책하는 시민들의 발길을 이끌고 있다.

 

(재)포항문화재단은 올해 처음 ‘오천예술로’라는 이름으로 조성된 이 길은 냉천교에서 문덕3교까지 약 5km 길이로, 총 27점의 스틸아트페스티벌 출품작을 설치했다.

 

▲ 오천예술로에 전시중인 작품인 '산책'  © 포항문화재단 제공


시민들의 일상에 친숙하고 가깝게 접촉하는 작품들으로는 먼저, 냉천변 고수부지 산책로에 이사 온 노부부가 오천의 새로운 이웃이 되었다. 최정미 작가의 ‘산책’은 마주보는 노부부 모습을 통해 우리의 살아온 모습, 혹은 앞으로의 모습을 떠오르게 만들고 있다. 특히 오천 주민들의 일상에 친근한 미술 작품으로 첫인사를 건네는 작품이다.

 

오천예술로 대표작품 류신정 작가의 ‘인상·해돋이’는 해가 막 바다 위로 떠오르는 순간을 포착해 조형화한 작품으로 ‘오천(烏川)’이라는 장소적 맥락과 맞닿아 있다.

 

이 작품은 해와 달의 빛으로 빚어진 땅이자 연오랑세오녀 설화(일월신화)의 배경지로 알려진 오천 그 자체를 상징하는 작품이기도 하다.

 

또한, 꽃게 형태를 모티브로 단순하면서도 재미있게 표현한 손현욱 작가의 ‘크랩 벤치’와 철강기업 조선내화와 강병인 작가의 협업작품 ‘쉼’은 영일대해수욕장에서 오랜 시간동안 시민들에게 쉼터가 되어 준 작품들이다.

 

오천의 산책로를 따라 새롭게 재배치 된 두 작품은 시민들이 앉아서 쉴 수 있도록 휴식과 편의를 제공하고, 미술작품이 단순히 감상의 대상 뿐 만 아니라 적극적으로 시민들과 공감하고 소통을 이끌어낸다는 점을 생각하게 한다.

 

이어 스틸아트, 도색과 재정비를 통해 새로운 변신으로새로운 10년을 향해’란 주제로 지난 8년간 도시의 풍경을 바꾼 27개 장소 177점의 포항 공공미술을 재정비했다.

 

세척과 도색 등 재정비를 마친 약 27점의 기존 작품들은 오천예술로에 달라진 모습으로 시민들을 만날 준비를 마쳤다.

 

지난 2015년 출품작 대광산기의 ‘평화·6대륙’과 ㈜에스엠의 ‘삶과 비움 그리고 채움’은 새로이 도색을 진행해 오천예술로 환경에 맞게 변신했다.

 

산화철의 질감과 무게감 대신 새로운 환경에 어울리는 색감을 더해 세련되고 친근한 작품으로 선보인다.

 

오천예술로 작품들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포항스틸아트투어’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작품의 위치와 설명은 물론 오천의 작품들에 대한 테마별 투어코스도 제안하고, 앱은 플레이스토어나 앱스토어에서 누구나 무료로 다운받아 이용할 수 있다.

 

포항문화재단 관계자는 “그동안 출품작들 대부분이 북구에 전시됐지만 올해 새롭게 재배치하고 재정비하는 과정에서 남구에 더 많은 작품들을 소개할 수 있게 됐다”며 “오천 주민분들에게 예술로 더해진 일상 속 활력이 전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0일 온라인으로 먼저 개막한 2020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이 오는 17일, 영일대해수욕장, 포항운하, 철길숲, 오천예술로 일원에서 시민들과 만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2020 Pohang Steel Art Works Bring vitality with Ocheon Art

 
【Break News Pohang】 Reporter Oh Joo-ho = Outdoor steel sculpture works are located in the old water area near Ocheon Naengcheon, Nam-gu, Pohang City, and are leading citizens who walk.

 
The Pohang Cultural Foundation (Foundation) established this year's first “Ocheon Art Road”, which is about 5 km long from Naengcheon Bridge to Mundeok 3 Bridge, and installed a total of 27 works for the Still Art Festival.

 
As for the works that are familiar and close to citizens' daily lives, first, an old couple who moved to the promenade near Naengcheon Stream became a new neighbor to Ocheon. Artist Choi Jeong-mi's “Walking” reminds us of our lives or our future through the appearance of the elderly couple facing each other. In particular, it is a work that greets the residents of Ocheon with a work of art that is familiar to the daily lives of the residents of Ocheon.

 
“Impression·Sunrise” by Ryu Shin-jung, a representative work of the five-cheon art road, is a sculpture that captures the moment when the sun just rises above the sea, and is in contact with the spatial context of “Ocheon”.

 
This work is a land made of the light of the sun and the moon, and is also a work that symbolizes Ocheon itself, which is known as the background of the story of Yeonorangseohyeo (Sun Moon Myth).

 
In addition, ‘Crab Bench’ by ​​Sohn Hyun-wook, a simple and fun expression of a crab shape as a motif, and ‘Stop’, a collaborative work between Chosun Refractory and Kang Byung-in, a steel company, are works that have served as a shelter for citizens for a long time at the Yeongildae Beach.

 
The two newly relocated works along the promenade of Ocheon provide rest and convenience so that citizens can sit and relax, and it reminds them that art works are not just objects of appreciation, but also actively empathize with citizens and lead to communication.

 
Following the theme,'Toward a New Decade with a New Transformation through Still Art, Painting and Reorganization', Pohang public art has been reorganized, with 177 works of 27 places that have changed the city landscape over the past 8 years.

 
About 27 existing works that have been refurbished, such as washing and painting, are ready to meet citizens in a different look at Ocheon Art Road.

 
In 2015, “Peace·Six Continents” of the Daewangsan period and “Life, Emptying, and Filling” of SM Co., Ltd. were newly painted and transformed into Ocheon art to suit the environment.

 
Instead of the texture and weight of iron oxide, the color that suits the new environment is added to present a refined and friendly work.

 
Detailed information about the works of Ocheon Art Road can be checked through the'Pohang Steel Art Tour' app, and the location and description of the work as well as a tour course by theme for Ocheon's works are suggested. Anyone can download and use for free at.

 
An official of the Pohang Cultural Foundation said, “Most of the works have been exhibited in Buk-gu, but this year, in the process of relocating and reorganizing, we are able to introduce more works to Nam-gu.” I hope” he said.

 
Meanwhile, the 2020 Pohang Steel Art Festival, which first opened online on the 10th, will meet citizens on the 17th at Yeongildae Beach, Pohang Canal, Railroad Forest, and Ocheon Art Road.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