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제 해양관광지 앞둔 울릉도 생활편의향상 위한 새로운 시도 절실

황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14:54]

국제 해양관광지 앞둔 울릉도 생활편의향상 위한 새로운 시도 절실

황진영 기자 | 입력 : 2020/10/15 [14:54]

 

▲ 태고의 신비를 간직한 울릉도  © 황진영 기자

 

【브레이크뉴스 울릉】황진영 기자=천혜의 자연환경을 자랑하며 태고의 신비를 간직하고 있는 울릉도에 생활편의향상시스템이 도입·활용 되어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침체와 더불어 피폐한 골목상권을 되살릴 수 있는 방안 중 개인(커플·가족)단위 관광객 증가 추세에 맞는 온라인 판매 전략이 필요하고 그 중, 공공배달앱 이 출시되어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울릉도는 지난2019년 55년만에 일주도로가 개통됨에 따라 섬 전체 육상일주가 가능해졌고 단체 보다는 개인(자유여행)수요가 증가되고 있다.

 

특히, 오는 2025년 완공을 목표로 울릉공항이 개항하면 국제적 해양관광지로서 각광을 받을 전망이어서 섬 주민들과 관광객들의 생활편의향상을 위한 새로운 시도가 절실하다.

 

매년마다 울릉도를 찾는다는 관광객 조 모씨(남,42)는 “불과 10여년전만 하더라도 배표를 구하기 힘들어 울릉도를 찾는 여행 방식은 단체관광 위주로 진행됐지만 현재는 개인적으로 커플 또는 가족여행을 선호하는 추세”라면서 “울릉도 여행 시 가장 힘든 부분이 1인 식사와 다양한 먹거리 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러한 부분을 직시해 지역내 다체로운 먹거리와 원활한 배달이 가능하도록 배달전문 애플리케이션 등 개발이 이뤄졌으면 한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주민 장 모씨(남,35)는 “울릉도가 인구수 비례 수요를 따지기 보다는, 지역 내 다양한 먹거리의 원활한 이용을 위해 스마트시대에 맞는 ‘자체 배달앱’등이 필요한 시점이다”면서 “읍 관내 뿐 아니라 서·북면 거주하는 주민들에게도 편리할 것이고 배달문화가 자리 잡는다면 배달 대행업등 일자리창출 효과도 불러올 것”이라고 말했다.

 

▲ 전북 군산시에서 운영하는 공공배달 앱(에플리케이션) '배달의 명수  © 군산시 제공

 

한편, 서울을 시작으로 수도권 다수 지역과, 전북 군산시는 특히 자영업자를 돕고, 소비자들의 편리를 제공하기 위한 수단으로 ‘배달의명수’라는 공공배달앱을 출시·운영하고 있고, 경기 양평군은 지난2017년부터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구축해 지역 내 맞춤형 판매전략을 마련했고 SNS회원 전용 프로모션과 다양한 상품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전문이다.>

 

Taegoui sinbi ganjighan ulleungdo, jiyeog gyeongje chimche wigi sog dayanghan jeonlyag-i pil-yohae boinda

 

[Beuleikeu nyuseu ulleung]=kolona 19lo inhan jiyeog gyeongje chimchewa deobul-eo pipye han golmog sang-gwon-eul doe sallil su-issneun yeoleo bang-an jung

 

gaein (keopeul · gajog) dan-wi jeung-ga chusee majneun onlain panmae jeonlyag-i pil-yohago geu jung, gong-gong baedal aeb-i chulsidoeeoya jujang-i jegidoegoissda.

 

ulleungdoneun 2019 nyeon 55 nyeonman-e ilju dologa gaetongdoem-e ttala seom jeonche yugsang iljuga ganeung haejyeossgo danchebodaneun gaein (jayu yeohaeng) suyoga jeung-gadoego 2025 nyeon wangong-eul mogpyolo ulleung gonghang-i gaehanghamyeon gugje haeyang gwangwangjiloseo gaggwang eulbad-eul pil-yogaissneun gaunde, seom jumindeulgwa sayongdeul-ui saenghwal pyeon-ui hyangsang-eul-wihan saeloun sidoga hae boinda.

 

manh-eunmada ulleungdoleul chajneundaneun salam jo mossi (nam, 42)neun“bulgwa 10 yeonyeonjeon manhadeolado baepyoleul guhagi himdeul-eo ulleungdoleul chajneun yeohaeng bangsig-eun danche gwangwanghaneun wijulo jinhaengdwaessjiman hyeonjaeneun wijulo jinhaengdwaessjiman seonhohaneun chuse”lamyeonseo “ulleungdo yeohaengsi gajang himdeun bubun-i 1 in sigsawa dayanghan meoggeoli baedal-e eolyeoum-eul gyeokkgoissneun gos. danji bubun-eul jigsi hae jiyeog nae dacheloun meoggeoliwa manh-eun baedal-i ganeunghadolog baedal jeonmun aepeullikeisyeon deung gaebal-i ilueo jyeoss-eumyeonhanda.”go aswium-eul jeonhaessda.

hanpyeon, seoul-eul sijag-eulo sudogwon dasu jiyeoggwa, jeonbug gunsansineun teughi jayeong-eob seobiseuleul jegonghago, sobijadeul-ui pyeon-uileul jegonghagiwihan sudan-eulo 'baedal-ui myeongsu'laneun gong-gong baedal aeb-eul chulsi · un-yeonghago issgo, gyeong-gi yangpyeong-gun-eun jinan 2017 nyeon buteo sahoe gwangyemang seobiseu (SNS)leul guchughae jiyeog nae jeon-yong panmae gaebal jeonlyag-eul guchughago SNS hoewon peulomosyeongwa dayanghan sangpum-eul jinhaenghago issseubnida. 

울릉·독도 담당입니다. 지역 발전을 위해 미력하나마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h0109518@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