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남 좋은 일만 시키는 전기버스 보조금 지원사업"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0/16 [14:30]

"남 좋은 일만 시키는 전기버스 보조금 지원사업"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10/16 [14:30]

【브레이크뉴스 경북 의성】이성현 기자=교통약자 이용편의 증진, 대기환경 개선 등을 목적으로 정부(환경부, 국토교통부)와 지방자치제가 실시하는 전기버스 보조금 지원정책이중국 전기버스 제조판매업체는 물론 전기버스를 구매하는 운송사업자들의 배만 불리는 대표적 혈세낭비 사업인 것으로 드러났다.

 

▲ 김희국 의원     ©

반면 차량가격을 고려하지 않은 보조금 정책으로 인해 국내 전기버스 업계들은 도산 위기에 직면해 있는 실정이다.

 

국민의힘 김희국의원실(군위의성청송영덕)에 따르면, 현재 전기버스의 경우저상 보조금 약 9천만원(국토부 50%, 지자체 50% 지급), 환경부 친환경 전기버스 구입 보조금 최대 1억원(차종별 상이), 친환경차 보급 장려를 위한 지자체 보조금 1억원(환경부 보조금 1:1 매칭 지급)이 지원되고 있다.

 

가장 큰 문제는 전기버스 가격을 고려하지 않은 부분별한 보조금 정책이다. 전기버스 보조금 지원사업은 당초 대당 4억원에 달하는 전기버스 구매시, 구매 가격이 1억2천만원대인 디젤 및 CNG 버스와의 차액에 대한 부담을 줄여 주기 위한 것이었다. 하지만 전기버스를 생산, 판매하는 주요 국내 3사, 중국 3사의 가격을 보면, 보조금 적용시 실질 판매가격은 약 0원에서 1억 원까지 차이를 보이는 실정이다. 중국의 경우 자국산업 보호를 위해, 보조금 지급대상을 폐쇄적으로 선정하는 정책을 펼치고 있는 반면, 우리는 아무런 제한 없이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다 보니 현재 중국산의 평균 수입원가는 2억1천에서 2억3천만원 사이여서, 판매가 대비 3천~7천만원의 마진을 남기고도 국산 전기버스 보다 1억여원 싸게 공급되고 있어, 가격경쟁력에서 절대적으로 우위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중국산의 저가공세에 공급가격이 떨어지면서 운수사업자들이 거의 공짜로 전기버스를 구매하는 기현상까지 발생하고 있다.국내 운수업체들의 전기버스 구입비용에 대한 부담을 줄여, 교통약자 이동편의를 증진시키고 대기환경을 개선하고자 시행된 보조금 지급정책이 중국 업체들은 물론 국내운수사업자들 배만 불려 주고 있는꼴이 된 것이다.

 

특히외국산의 경우 보조금만으로도 구매가 가능해, 판매금액을 부풀려 계약하고 수령한 보조금 중 일부를 ‘백마진(Back margin)’으로 업체에 되돌려 주는 부정적 판매조건 제안도 성행하고 있다. 가격경쟁력을 앞세운 중국산 수입업체의 무분별한 판매조건(배터리/모터 9년 보증, 대당 2천만원의 현금제공, 대형 판매위탁사를 통한 유류(디젤)비 지원, 대당 무상부품 2천만원 수준 제공, 108개월(이자 대납) 무이자 할부) 등 대가성 판매 조건들도 운수업체들을 현혹시키며 시장질서를 교란시키고 있는 부분이다.

 

시장의 계속되는 가격 인하 요구로 인해 원가 이하로 판매되는 상황에서, 국내 제작사는 가격 외의 이러한 무분별한 판매조건 요구(중국산 수입 업체 판매조건과 동일 조건 요구)로 인해 이중삼중의 고통을 겪고 있다.

 

지난 2년간(2017년~2018년) 정부가 집행한 전기버스 구매 보조금이 약 486억. 이중 중국산 전기버스에만 국가예산 176억원이 지급되었으며, 이는 전체 지원 물량의 36%를 차지(243대 중 88대)한다. 2017년~2018년 대비 2020년현재 3배 이상 증가한 시장 상황을 고려할 경우, 보조금 지원을 받은 중국산 전기버스는 2배 이상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

 

김희국의원은 이런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중앙정부(국토부+환경부) 보조금 지급은 국산과 수입산에 대해 동일 지급(WTO 규범 준수)하되, ‘국산화율 50% 이상’임을 증빙 완료한 차량(국산, 수입산)으로 선정된 차종에만 지자체 보조금을 지급하는 개선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이렇게 하면 WTO 제소 위험이 없어지기 때문이다.김의원은 또“차량판매가에서 운수사사업자 자부담 1억2천만원(디젤 및 CNG 차량 구입비용 수준) 정도를 확정후, 차액에서 중앙정부 보조금을 제외한 잔여금액을 지자체가 최대한도 1억원 이하에서 보조금액으로 책정하는 방안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이렇게 운수사업자 부담금을 동일시하면, 보조금만으로도 구매하는 비정상적 구매행위를 근절시킬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김 의원은“총리실 주관으로 환경부, 국토교통부, 지자체 등이 서둘러 전반적 상황을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전기버스 보조금 지원사업 과정에서 불법 및 불공정거래가 이뤄지고 있지는 않은지 감사원, 공정거래위원회와 합동으로 시장상황을 조사 또는 점검하는 방안도 함께 논의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Electric bus subsidy support project that makes only good things happen


【Break News Uiseong, Gyeongsangbuk-do】 Reporter Seong-Hyeon Lee = The government (Ministry of Environment,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local governments have implemented a subsidy support policy for electric buses for the purpose of improving the convenience of use of the traffic weak and improving the atmosphere. It turns out that it is a representative blood-waste business that only ships the ships of transport companies that purchase buses.

 

On the other hand, the domestic electric bus industry is facing a bankruptcy crisis due to the subsidy policy that does not consider vehicle prices.

 

Power of the People According to the Office of Representative Kim Hee-guk (Gunwi Uiseongcheong Song Young-deok), for electric buses, a low-floor subsidy of about 90 million won (50%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50% of local governments is paid), and a subsidy of up to 100 million won for the purchase of eco-friendly electric buses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varies by vehicle type) Local government subsidies of 100 million won (1 to 1 matching subsidies from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re supported to encourage the supply of eco-friendly vehicles.

 

The biggest problem is the partial subsidy policy that does not consider the price of electric buses. The electric bus subsidy support project was originally intended to reduce the burden of the difference between diesel and CNG buses with a purchase price of 120 million won when purchasing electric buses worth 400 million won per unit. However, looking at the prices of the three major domestic and Chinese companies that produce and sell electric buses, when subsidy is applied, the actual selling price varies from about 0 won to 100 million won. In the case of China, in order to protect its own industry, subsidies are selected in a closed manner, whereas we are providing subsidies without any restrictions.

 

Therefore, the current average import cost of Chinese products is between 210 and 230 million won, so even with a margin of 30 to 70 million won compared to the selling price, they are supplied at 100 million won cheaper than domestic electric buses, which is absolutely superior in price competitiveness. It is showing a situation. As supply prices fall due to the low-cost offensive made in China, transport operators are even buying electric buses for almost free. Domestic transport companies reduce the burden on the cost of purchasing electric buses, improve transportation convenience for the transportation disadvantaged, and air environment. The subsidy payment policy implemented to improve the government's policy has turned out to be encouraging only Chinese companies as well as domestic transport companies.

 

In particular, in the case of foreign products, purchases are possible only with subsidies, so negative sales conditions are also being proposed in which the sales amount is inflated and some of the subsidies received by contracts are returned to the company as a “back margin”. Indiscriminate sales conditions of Chinese importers with price competitiveness (9-year battery/motor warranty, cash provision of 20 million won per unit, fuel (diesel) support through large sales consignment companies, free parts of 20 million won per unit, 108 months ( Interest payment) interest-free installment payments) and other sales conditions are also deceptive to transport companies and disturbing the market order.

 

In the situation where they are sold below cost due to the continued demand for price cuts from the market, domestic manufacturers are suffering double or triple pain due to such indiscriminate demand for sales conditions other than prices (requires the same conditions as those of Chinese importers).

 

In the past two years (2017-2018), the subsidy for the purchase of electric buses executed by the government was about 48.6 billion won. Of these, the national budget of 17.6 billion won was paid only to electric buses made in China, accounting for 36% of the total amount of support (88 out of 243). Considering the market situation, which has more than tripled as of 2020 compared to 2017-2018, the number of Chinese electric buses receiving subsidies is expected to increase more than double.

 

In order to improve this problem, Rep. Kim Hee-guk said, “The central government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Environment) subsidies are paid equally to domestic and imported products (complying with WTO standards), but vehicles (domestic and imported products) that have completed proof that the'localization rate is 50% or more' It is necessary to provide an improvement plan that only subsidizes the local government for vehicles selected as ).” This is because this eliminates the risk of filing a complaint with the WTO. Kim also said, “After determining about 120 million won (the level of the purchase cost of diesel and CNG vehicles) that the transport operator has to pay from the vehicle sales price, the remaining amount excluding the central government subsidies from the difference It is also necessary to consider how to set the subsidy amount below 100 million won at the maximum.”

 

If the transportation service provider's contributions are identified as such, it is believed that subsidies alone will be able to eradicate abnormal purchasing behavior.

 

Rep. Kim said, “With the supervision of the Prime Minister's Office, the Ministry of Environment,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local governments need to hurry to check the overall situation and discuss countermeasures.” In particular, “The auditor, whether there is any illegal or unfair trade in the electric bus subsidy support project. A plan to investigate or check the market situation in collaboration with the Fair Trade Commission should also be discussed.”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