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대사대부고, 제17회 화학탐구프런티어페스티벌 금상 수상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0/16 [14:15]

경대사대부고, 제17회 화학탐구프런티어페스티벌 금상 수상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10/16 [14:15]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경북대학교사범대학부설고등학교(교장 소상호, 이하 경대사대부고)는 지난 8월 22일 Zoom 온라인으로 진행된 제17회 화학탐구프런티어페스티벌 본선 대회에서 빨간맛 팀(2학년 신지연, 이정원, 지도교사 신혜원)이 금상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 경대사대부고 제17회 화학탐구프런티어페스티벌 금상 수상  © 대구시교육청

 

전국 67개 팀 중 53개 팀은 특목고로, 경대사대부고는 일반고이지만 특목고에 비견되는 최고의 기량을 발휘했다.

 

팀명은 ‘빨간맛’으로 립스틱 속 적색 색소의 유해성을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평소 급식시간에 먹고 버린 홍게 껍데기가 많다는 것과 붉은 립스틱 속 적색 색소가 피부 트러블을 유발한다는 생활 속 현상에서 문제를 발견한 학생들은 ‘홍게 껍데기의 붉은 색으로 립스틱의 붉은 색소를 대체하면 어떨까?’라는 아이디어를 검증하기 위해‘버려지는 홍게 껍데기를 활용한 친환경 더마코스메틱 탐구’를 진행했다.

 

버려지는 홍게 껍데기 속 아스타잔틴 색소는 열에 안정한 붉은 색소로 기존 립스틱 속 인공 적색 색소를 대체할 수 있음을 실험으로 입증하였다. 이를 통해 인공 색소로 인한 발암 및 피부 트러블 위험성을 낮춤과 동시에 일반 쓰레기로 분류되는 홍게 껍데기의 매립지 문제도 함께 해결해내었다. 실험 수행 및 결론 도출 과정에서의 논리성과 과학적 창의성을 인정받아 금상(전국 67개 팀 중 5위)을 수상했다.

 

수상자인 신지연, 이정원 학생은 이공계열 과학에 관심이 많은 학생들로 화학, 생명 융합 연구원과 빅데이터 수집 및 알고리즘을 개발하는 공학자를 꿈꾸고 있다. 점심시간이나 방과 후, 주말과 공휴일을 활용해 연구와 학업을 병행하며 연구를 진행한 두 학생은 수상소감으로 “실험 데이터 해석이 어려운 경우도 있었지만 논리적으로 해결하는 과정을 통해 자신감이 생겼다.

 

대한민국의 학생들이 직접 실험 설계와 검증을 하는 기회가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밝혔다. 이들을 지도한 신혜원 교사는 2017년부터 실질적 탐구 수업을 실시해 학생들의 궁금증을 과학적으로 해결하는 과정을 돕고 있다.

 

경대사대부고 소상호 교장은 “실험 기자재도 부족한 일반고에서 금상을 수상한 것은 지도 교사의 헌신과 학생들의 탐구에 대한 열정 때문이다. 대구 과학교육의 선두주자인 사대부고의 저력을 새삼 확인할 수 있었다. 2021학년도에 실시하는 IB(국제 바칼로레아) 선도학교로서 더욱 활발한 과학 탐구 활동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17회 화학탐구프런티어페스티벌의 시상식은 오는 10월 30일 롯데호텔서울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daesa University High School won the Gold Prize at the 17th Chemical Exploration Frontier Festival


【Break News Daegu】 Reporter Seong-Hyeon Lee =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Normal University Affiliated High School (Principal Sang-ho So, hereinafter referred to as Kyungdae University High School) at the 17th Chemical Exploration Frontier Festival final contest held online on Aug. 22 (Shin Ji-yeon, 2nd year) , Jeongwon Lee, and Adviser Hyewon Shin) announced on the 16th that they received the Gold Award.

 

Of the 67 teams nationwide, 53 teams were special high schools, and Gyeongdaesa Daebu High School was a general high school, but showed the best skills compared to special high schools.

 

The team name expressed the will to solve the harmfulness of the red pigment in lipstick with'red taste'. Students who found a problem in life that there are many red crab shells that were eaten and discarded during mealtime and that the red pigment in red lipstick causes skin troubles, the students said,'How about replacing the red pigment in lipstick with the red color of the red crab shell?' In order to verify the idea, we conducted'Explore Eco-friendly Derma Cosmetics Using Thrown Red Crab Shells'.

 

Astaxanthin pigment in discarded red crab shells is a heat-stable red pigment, which proves that it can replace artificial red pigment in existing lipsticks. Through this, the risk of carcinogenesis and skin problems caused by artificial pigments was reduced, and at the same time, the problem of landfill of red crab shells classified as general waste was solved. In recognition of its logic and scientific creativity in the process of conducting experiments and drawing conclusions, it was awarded the Gold Prize (5th among 67 teams nationwide).

 

The winners, Jiyeon Shin and Jeongwon Lee, are students who are interested in science and engineering science and dream of becoming a chemistry and biomedical fusion researcher and an engineer who collects big data and develops algorithms. The two students, who conducted research and study at lunchtime, after school, on weekends and public holidays, said, “There were cases where the interpretation of the experimental data was difficult, but through the logical solution process, I gained confidence.

 

I hope there will be more opportunities for Korean students to design and verify their own experiments.” Teacher Hye-won Shin, who guided them, has been helping students in the process of scientifically solving their questions by conducting practical inquiry classes since 2017.

 

Principal So Sang-ho of Gyeongdaesa University High School said, “The reason why we received the Gold Prize at a general high school that lacks experimental equipment is due to the dedication of the instructor and the enthusiasm for the students' inquiry. I was able to reaffirm the potential of Sadaebu High School, a leader in science education in Daegu. As an IB (International Baccalaureate) leading school in the 2021 school year, I look forward to more active scientific inquiry activities.”

 

The awards ceremony of the 17th Chemical Exploration Frontier Festival is scheduled to be held at Lotte Hotel Seoul on October 30th.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