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금희 의원 "갈 길 먼 수소충전소 핵심기술 국산화 시급"

안전관리기술 6대 과제 중 5건 국산화율 0% 충격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0/16 [13:06]

양금희 의원 "갈 길 먼 수소충전소 핵심기술 국산화 시급"

안전관리기술 6대 과제 중 5건 국산화율 0% 충격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10/16 [13:06]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정부가 수소 관련 산업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고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고 있으나 기초 체력이라 할 수 있는 원천기술 확보는 더디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 양금희 의원

 

양금희 국회의원(대구 북구 갑,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 정부가 추진하는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제출받은 ‘수소충전소 안전관리 기술개발 현황’에 따르면 6대 분야 추진 과제 중 5건의 국산화 진행률이 0% 상태인 것으로 밝혀졌다. 남은 한 개 분야도 선진국 기술 대비 50% 수준에 그쳤다.

 

정부는 2019년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한 이후 올해 ‘수소경제법’제정에 이르기까지 수소경제 실현을 위한 지원책과 제도적 기반을 준비하고 있다. 실생활에서는 이미 7천대가 넘는 수소전기차가 도로를 누비고 있고, 국회를 포함 37곳에 설치된 수소 충전소가 운영 중이며, 관련 생태계 구축을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하지만 수소충전소의 핵심인 안전관리 기술개발현황 자료에 따르면 ‘정밀안전 진단’분야의 3대 과제는 아직 한 종류도 국산화를 이뤄지지 못했다. 수소가 폭발하는 원인인 정전기 제어 등 수소 충전소의 안전성을 담보하기 위한 필수 기술 요소로 알려져 있다.

 

또 다른 항목인 ‘안전성 평가 분야’에서는 3대 과제 중 수소충전소 위험성 평가 프로그램 만이 미국과 독일 대비 50% 정도 기술 추격을 이룬 것으로 확인됐다. 이처럼 더딘 연구개발 속도와 관계없이 정부는 로드맵에 따라 2030년까지 수소충전소 310개소 건립을 목표로 삼고 있다. 앞으로 한 달에 10개씩은 건설해야 맞출 수 있는 속도다. 이 같은 강력한 정부의 드라이브에 발맞추기 위해 외국산 부품들이 현장에서 활용되고 있다. 실제, 현재 수소충전소 부품은 60%가 외국산인 것으로 조사됐다.

 

양금희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산업 및 에너지 정책은 목표 달성에만 급급해 국내 산업의 기술 수준과 보급목표 간의 탈동조화 현상이 계속 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진정한 수소경제 실현을 위해서는 실적 달성에 급급하기 보다는 기초 토대부터 차근차근 다져야 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Rep. Geum-hee Yang "Urgently to localize core technology for hydrogen charging stations with a long way to go"

 

Although the government is putting a strong drive in the hydrogen-related industry and investing a huge budget, it has been confirmed that the acquisition of source technology, which can be called basic physical strength, is progressing slowly.

According to the'Hydrogen Recharging Station Safety Management Technology Development Status' submitted b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by the National Assembly Member Geum-hee Yang (Gap, Buk-gu, Daegu,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Committee of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the progress of localization of five out of six projects was 0% Turned out to be in the state. The remaining one field was only 50% of the technology in advanced countries.

The government is preparing support measures and institutional foundations for the realization of the hydrogen economy from the announcement of the roadmap to revitalize the hydrogen economy in 2019 until the enactment of the'Hydrogen Economy Act' this year. In real life, more than 7,000 hydrogen electric vehicles are already running on the road, and hydrogen charging stations installed in 37 locations, including the National Assembly, are operating, and they are concentrating their capabilities to build a related ecosystem.

However, according to the data on the development status of safety management technology, which is the core of hydrogen charging stations, none of the three major tasks in the field of “precise safety diagnosis” have been localized yet. It is known as an essential technical element to ensure the safety of hydrogen charging stations, such as controlling static electricity, which is the cause of hydrogen explosion.

In the “safety evaluation field”, which is another item, it was confirmed that only the hydrogen charging station risk assessment program among the three major projects achieved a technology pursuit of about 50% compared to the US and Germany.

Regardless of the slow R&D speed, the government aims to build 310 hydrogen charging stations by 2030 according to the roadmap. It is a speed that can be met by building 10 units a month. Foreign-made parts are being used in the field to keep pace with this powerful government drive. In fact, it was found that 60% of the parts for hydrogen charging stations are made in foreign countries.

Rep. Yang Geum-hee pointed out that "The Moon Jae-in government's industrial and energy policies are in a hurry to achieve the goals, so the decoupling phenomenon between the technology level of the domestic industry and the distribution target continues." From the basic foundation, we need to work step by step.”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