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과 상생협력 방안 찾는다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0/16 [16:40]

경북도,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과 상생협력 방안 찾는다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10/16 [16:40]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상북도는 16일 경북김천혁신도시 산학연유치지원센터에서 경북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들과 상생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의 지역상생 협력사업을 공유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도정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하대성 경제부지사를 비롯한 국토교통부, 공공기관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 정부의 국가균형발전정책과 연계한 이전공공기관의 지역상생 협력사업 우수사례를 한국도로공사와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발표했다.

 

한국도로공사는 누구나 살고 싶은 혁신도시를 만들기 위해 정주여건UP, 지역역량 UP, 미래가치 UP 등 3-UP 전략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으며, 세부적으로 인구유입, 문화공간 개방, 지역산업 및 인재육성,미래산업 육성에 대한 내용을 발표했으며,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는 공공기관의 사회적 공헌 강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4차 산업혁명 및 지역균형발전 지원, 계층별 맞춤형 일자리플랫폼 구축․운영, 지역사회 소외계층 지원 확대 등 지역사회와 연계한 협력사업을 소개했다.

 

이날 소개된 다양한 지역상생 협력사업들은 지역사회에서 이전공공기관의 역할을 구체적으로 제시한 우수사례로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얻었으며, 타 이전기관의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자유토론에서는 경북혁신도시가 코로나19로 어려운 경제여건을 딛고지역의 신성장 거점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지역인재 채용 확대, 지역 생산물품 우선구매비율 상향, 지역발전 기여방안 모색 등 다양한상생협력 방안이 활발하게 논의됐다.

 

더불어. 경북도의 최대 화두이며 신성장동력인 통합신공항 추진과 대구경북 행정통합 등에 대해 설명하고 이전공공기관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경북도는 경북혁신도시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복합혁신센터 건립, 어린이(가족)특화 생활SOC 조성, 119안전센터, 연합병원 건립 등 지역활성화 사업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으며, 지역인재 채용설명회를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등 혁신도시가 지역발전 거점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노력하고 있다.

 

하대성 경제부지사는 “공공기관 지방이전은 수도권 인구집중 해소와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정책으로, 이전기관과 지역사회가 긴밀한 상생협력을 통해 새로운 성장거점으로 거듭날 수 있다”라며, “경북도는이전기관이 지역발전에 다각도로 많은 기여를 할 수 있도록 공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buk-do seeks a plan for win-win cooperation with public institutions relocating to innovative cities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Seong-Hyeon Lee = Gyeongsangbuk-do announced on the 16th that it held a meeting at the Gyeongbuk Gimcheon Innovation City Industry-Academic Induction Support Center to seek ways to co-prosper with public institutions relocated to the Gyeongbuk Innovation City.

 

The meeting was organized to share regional win-win cooperation projects of public institutions relocating to the Innovation City and reflect the voices of the field in the province, and about 30 people, including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officials from public institutions, including Governor Ha Dae-sung, attended.

 

At a meeting, the Korea Expressway Corporation and Korea Transportation Safety Authority presented excellent cases of regional win-win cooperation projects of former public institutions in connection with the government's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policy.

 

To create an innovative city that everyone wants to live in, Korea Expressway Corporation has established and is pursuing 3-UP strategies such as improving settlement conditions, local competency, and future value. Announced the contents of industry promotion,

 

The Korea Transportation Safety Authority introduced cooperative projects in connection with the local community, such as supporting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and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building and operating a customized job platform for each class, and expanding support for the underprivileged in order to strengthen the social contribution of public institutions. .

 

The various regional win-win cooperation projects introduced on this day were excellent examples that specifically presented the role of former public institutions in the local community, and were greatly appreciated by the attendees, and are expected to be exemplary examples of other relocation organizations.

 

In the free discussion, various ways of win-win cooperation, such as expanding the recruitment of local talents, increasing the preferential purchase ratio of local products, and seeking ways to contribute to regional development, are actively conducted so that the Gyeongbuk Innovative City can overcome difficult economic conditions due to Corona 19 and become a new growth base in the region. Was discussed.

 

together. It explained about the promotion of a new integrated airport and Daegu-Gyeongbuk administrative integration, which are the biggest issues in Gyeongbuk Province and a new growth engine, and requested active cooperation from the former public institutions.

 

In order to improve the settlement conditions in the Gyeongbuk Innovation City, Gyeongbuk Province is actively promoting local revitalization projects such as building a complex innovation center, creating a child (family)-specialized life SOC, building a 119 safety center, and an affiliated hospital, and conducting an online recruitment briefing for local talent. As such, we are making efforts in various fields so that the innovative city can leap forward as a base for regional development.

 

Deputy Governor Ha Dae-seong said, “The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is a policy for resolving the population concentration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the relocated institution and the local community can be reborn as a new growth base through close win-win cooperation.” We will work together so that we can make many contributions from various angles to regional development.”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