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의회, 맑은 물·통합 신공항·감염병 특위 출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0/16 [16:14]

대구시의회, 맑은 물·통합 신공항·감염병 특위 출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10/16 [16:14]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대구광역시의회(의장 장상수)는 감염병 대책 특별위원회(위원장 송영헌), 맑은물 공급 추진 특별위원회(위원장 박우근), 통합신공항 건설 특별위원회(위원장 안경은) 3개 특위가 14일과 15일 각각 제1차 특별위원회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고 16일 밝혔다.

 

먼저 14일에는 맑은 물 특위와 통합신공항 특위가 회의를 열어 업무보고를 받고, 활동계획안을 채택하는 것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맑은 물 특위는 대구취수원 현황, 그간의 취수원 확보관련 추진상황 등에 대하여 취수원이전추진단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았다. 이어서 지난 30년간 취수원 문제가 답보상태인 이유와 취수원 다변화 방안에 따른 실질적인 전략 발굴 등에 대해 집행부와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채택한 맑은 물 특위 활동계획안에는 소통과 상생, 합리적 대안 제시와 현장중심 의정활동에 초점을 맞춘 활동일정 등이 포함되었다.

 

박우근 맑은 물 특위 위원장은 ”물 문제 해결의 열쇠는 부정적인 구미지역의 여론을 어떻게 돌리느냐가 관건이며, 후반기 새롭게 특위가 구성된 만큼 이번에야말로 실질적인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맡은바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통합신공항 특위는통합신공항추진본부 업무보고를 통해 통합신공항 건설계획과 추진현황, 핵심 추진과제 등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이어 신공항 접근성 확보를 위한 교통망 확충, 가덕도 신공항 추진상황 모니터링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다.

 

통합신공항 특위는 회의를 거쳐 군위·의성 등 관련기관의 소통, 시민공감대 형성을 위한 활동 등에 초점을 맞춘 활동계획안을 채택하였다.

 

안경은 통합신공항 특위 위원장은 “최종 이전지 선정으로 사업이 끝난 게 아니다. 대구 중심지에서 통합신공항까지 접근시간을 최대한 줄이고 얼마나 많은 국제노선을 확보할 수 있느냐가 사업 성공의 핵심요소”라며 “대구·경북의 미래가 걸려있는 만큼 집행부와 긴밀하게 협업하여 성공적인 사업이 되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15일에는 감염병 특위가1차 특별위원회를 개최하며 활동에 돌입했다. 시민건강국, 시민안전실, 경제국 등 시 집행부의 업무보고를 받고 코로나19 발생 현황과 환자치료 및 관리, 외국인 입국자 관리, 사회 취약계층 의 경제적 지원책 강구 등에 대해 논의했다.

 

감염병 특위는 계속된 회의에서 포스트코로나19 시대를 대비하는 전문가 세미나, 일선 방역 및 의료현장 방문을 통한 애로사항 청취 등 대안제시와 현장 중심의 활동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활동계획안을 채택하였다.

 

송영헌 감염병 특위 위원장은 ”한국이 코로나 대응 ‘암호’를 풀었다는 외신의 보도에서 보듯, 코로나 관리는 이제 어느 정도 안정화가 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언제 있을지 모를 2차 대유행에 대비하여 인력·시설 모든 면에서 철저하게 준비를 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Daegu City Council departs for clean water, integrated new airport, and infectious disease special commission


[Break News Daegu] Reporter Lee Seong-hyun = Daegu Metropolitan Council (Chairman Sang-soo Jang) has three special committees: a special committee for countermeasures against infectious diseases (chairman Song Young-heon), a special committee for promotion of clean water supply (chairman Park Woo-geun), and a special committee for the construction of an integrated new airport It was announced on the 16th that the first special committee was held on the 14th and the 15th, respectively, and that the activities began in earnest.

 

First, on the 14th, the Special Commission for Clean Water and the Special Commission for Integrated New Airports held a meeting to receive business reports and to adopt an action plan.

 

The Special Commission for Clear Water received a business report from the Water Intake Source Relocation Promotion Team on the current status of the Daegu water intake and the progress related to securing the water intake so far. Subsequently, they exchanged opinions with the executive department on the reasons why the water intake source problem has been stagnant over the past 30 years and discovering practical strategies for diversifying water intake sources.

 

The special action plan for clear water adopted on this day included communication and coexistence, suggesting rational alternatives, and an activity schedule focused on field-centered legislative activities.

 

Park Woo-geun, chairman of the Special Committee on Clear Water, said, “The key to solving the water problem is how to turn negative public opinion in the Gumi region. Chopped.

 

The Integrated New Airport Special Commission received a report on the new integrated airport construction plan, progress status, and key initiatives through the work report of the Integrated New Airport Promotion Headquarters. They then shared opinions on expanding the transportation network to secure accessibility to the new airport and monitoring the progress of the new airport on Gadeok Island.

 

After meetings, the Special Committee for Integrated New Airports adopted an action plan that focused on communication between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the military and Uiseong and activities to form a consensus among citizens.

 

“The project was not finished with the selection of the final relocation site,” said Kyung-eun, chairman of the Special Committee of the Integrated New Airport. The key factor in the success of the business is how much international routes can be secured by reducing the access time from the center of Daegu to the new integrated airport as much as possible. I will not spare it.”

 

On the 15th, the Special Commission on Infectious Diseases held the 1st Special Committee and began activities. Upon receiving work reports from the city executives such as the Civil Health Bureau, Civic Safety Office, and Economic Bureau, they discussed the current status of Corona 19, patient treatment and management, foreign immigrant management, and economic support measures for the socially vulnerable.

 

In the ongoing meeting, the Special Committee on Infectious Diseases adopted an action plan with the main contents of the field-centered activities and suggestion of alternatives such as expert seminars in preparation for the post-Corona 19 era and listening to difficulties through front-line quarantine and medical site visits.

 

Song Young-hun, chairman of the Infectious Disease Special Committee, said, “As seen in foreign media reports that Korea has solved the “password” in response to the corona, corona management seems to have stabilized to some extent. However, in preparation for the second pandemic that may occur, we will have to thoroughly prepare in all aspects of manpower and facilities.”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