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 검찰, '국민의 힘' 김병욱 의원 기소는 사필귀정”

포항시민소리연합, 남구선관위 직무유기 고발건은 항고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0/18 [15:21]

“포항 검찰, '국민의 힘' 김병욱 의원 기소는 사필귀정”

포항시민소리연합, 남구선관위 직무유기 고발건은 항고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10/18 [15:21]

▲ 대구지검 포항지청 전경  ©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 시민소리연합은 18일 성명서를 통해 “포항검찰이 국민의힘 김병욱 국회의원(포항남·울릉군)의 정치자금법과 공직선거법 위반혐의에 대한 기소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성명서에 따르면 “시민의 대표가 되려는 사람이 포항을 썩은 땅에 비유하고 자신을 비판한 시민들에게 석고대죄 하라는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언행을 한 김 의원에게 내려진 사필귀정의 당연한 결과라고 받아들어진다”고 했다.

 

시민소리연합 최병철 대표는 “김병욱 의원이 고의적으로 국회의원 보좌관 경력을 부풀린 혐의 및 선거관리위원회를 사칭한 혐의로 고발한 사건과 선관위 사칭 혐의를 포항남구선관위가 고의로 위반되지 않는다고 자체종결 한 부분에 대해 포항남구선관위를 직무유기로 고발한 사건을 불기소했다”며문제를 제기했다.

 

특히 “불기소 이유서를 면밀히 검토한 결과, 검찰은 김 의원의 발언이 ‘허위사실표지(경력)에 해당하지 않는 제3자의 의견이나 평가에 해당하고 선관위의 판단이나 결정이 있었다는 것을 공표하였다’는 법리를 주된 이유로 김 의원과 포항남구선관위를 무혐의 처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김병욱 의원 본인의 경력을 본인이 직접 선관위에 문의해 답변을 받았다’고 다수의 언론에 밝혔음이 명백하고 고발인의 주된 고발이유인 김 의원 발언의 ‘선관위’ 주체가 누구인지와 김 의원과 친분관계 등을 전혀 밝히지 않은 포항검찰의 불기소 이유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고 받아들일 수 없는 처분”이라고 주장했다.

 

더구나 “검찰은 공직선거법 공소시효를 정지할 수 있는 재정신청 권한이 없는 고발인에게 공소시효 이틀 전 오후 5시 23분에 유선으로 통보해 사실상 항고할 기회마저 주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시민소리연합은 “지난 7월 27일 포항남구선관위를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한 사건에 대해 30일 안에 항고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민소리연합 류정민 국장은 “불기소처분이 김병욱 의원과 포항남구선관위를 봐주기 위한 결정이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지난 7월 31일 남구선관위가 수사 의뢰해 검찰이 기소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재판 결과를 끝까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hang Citizens Sori Federation, Nam-gu Election Commission to file an appeal for job abandonment

 

【Break News Pohang】 Reporter Oh Joo-ho = Pohang Citizens Sori Association said in a statement on the 18th that "Pohang prosecutors welcome the decision to prosecute the people's power, Kim Byung-wook (Pohang Nam, Ulleung-gun) for violating the Political Fund Act and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Revealed.

 
According to the statement, "It is accepted as a natural result of the retirement of a person who wants to become a representative of the citizens, as a result of his retirement from lawmaker Kim, who said that he would liken Pohang to a decayed land and criticized him for plaster deadly sins." did.

 
Choi Byung-cheol, CEO of the Citizens' Voice Association “Pohang on the case where Rep. Kim Byeong-wook deliberately inflated his career as an aide to the National Assembly member and accused him of impersonating the Election Commission and the charges of impersonating the Election Commission. He raised the question, saying, “I did not prosecute the case of accusing the Nam-gu Election Commission for abandonment.”

 
In particular, "As a result of a close examination of the reasons for the complaint, the prosecution announced that Rep. Kim's remarks corresponded to the opinions or evaluations of a third party that did not correspond to false signs of fact (career), and that there was a judgment or decision by the NEC." He pointed out that it was the main reason for the disposition of Kim and the Pohang Nam-gu election commission.”

 
It is clear that “'Rep. Byung-wook Kim's career was directly inquired to the NEC and received an answer.' It is clear that the main reason for the accusation, the main reason for the accusation, is who the'NEC' is the subject of the remarks and The reason for the non-prosecution of Pohang prosecutors who did not disclose their close relationship at all was an unconvincing and unacceptable disposition.”

 
In addition, he pointed out that "the prosecution did not give an opportunity to appeal by notifying the accuser by phone at 5:23 pm two days before the statute of prosecution to the complainant who did not have the authority to apply for financial support to suspend the statute of limitations on the Public Office Election Act."

 
Accordingly, the Citizens' Sori Association said, "We will appeal within 30 days of the case of accusing the Pohang Nam-gu election commission on July 27th for abandonment of duty."

 
Citizens Sori Association Director Ryu Jeong-min said, “In order to confirm whether the disposition was a decision to look after Rep. Kim Byeong-wook and Pohang Nam-gu Election Commission, the Nam-gu Election Commission commissioned an investigation on July 31 to keep an eye on the results of the trial for violation of the Political Fund Act indicted by the prosecution. I said.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