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 도시계획위원회, 구미 새마을운동 테마공원 공원해제 가결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0/19 [16:55]
지역뉴스
경북도
경북도 도시계획위원회, 구미 새마을운동 테마공원 공원해제 가결
기사입력: 2020/10/19 [16:55]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상북도는 지난 16일 도시계획위원회를 개최해‘구미 도시기본계획 일부변경’건을 원안가결하고, ‘울진 군관리계획(용도지역) 변경’건을 조건부가결을 심의․의결했다고 19일 밝혔다.

 

▲ 경북도 도시계획위원회  © 경북도

 

먼저, ‘구미 도시기본계획 일부변경’건은 구미시 상모․사곡동 일원의 새마을운동 테마공원(0.246㎢)의 문화공원 해제를 위한 도시기본계획 일부변경 건으로, 시설물 현황 및 이관주체 등 논의 끝에 원안가결 했다.

 

그동안 새마을운동 테마공원은 국비를 지원받아 2018년 7월 사업 준공 이후 시설물 관리․운영권 이관 문제로 구미시와 경북도가 견해차가 있었으나, 이철우 도지사가 취임 후 경북도에서 직접운영을 발표(2018.9.20)해 논란의 종지부를 찍었으며, 이번 도시기본계획 심의는 그에 따른 후속 행정조치사항이다.

 

현행법상 도시공원 관리권자는 시장․군수이며, 경북도로 이관하여 관리하기 위해서는 공원 내 구축되어 있는 각종 전시관, 공연장, 연수관 등 문화시설의 성격에 맞도록 도시기본계획 변경 반영 후, 최종 문화공원 해제 및 문화시설 신설 등은 도시관리계획 변경 절차를 별도 추진할 계획이다.

 

‘울진 군관리계획(용도지역) 변경’건은 2015년 이후 4차례 해제된 농업진흥지역(621,609㎡)과 군립공원구역에서 일부 해제(31,034㎡)된 농림지역과 공원구역에 대해 주변 현황분석 등을 통한 용도지역(100개소 652,609㎡)을 적합하게 변경하는 것으로,

 

농업진흥지역에서 해제된 토지에 대해 주변 토지이용현황 실태 및 토지적성평가 등을 고려해 인접한 용도지역에 맞게 변경해 농지․산지․환경․재해 등 관련 기관과 협의를 거쳐 상정한 건으로, 위원회 심의에서는 일부 토지에 대해 조정 변경하는 것을 전제로 조건부가결 했다.

 

배용수 경북도 건설도시국장은 “구미 새마을운동 테마공원 내 시설물 관리․운영권이 경북도로 이관 정리됨에 따라 앞으로 도시관리계획 변경 등 행정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히고,

 

“농업진흥지역에서 해제된 농림지역 등은 도민의 민원과 불편함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보다 합리적인 토지이용이 가능토록 용도지역 변경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buk-do Urban Planning Committee approved the release of Gumi Saemaul Undong theme park park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Seong-Hyun Lee = Gyeongsangbuk-do held the Urban Planning Committee on the 16th to approve the'partial change of the Gumi urban master plan' and deliberate on conditional additions on the'Change of Uljin Military Management Plan (use area)' ․The decision was made on the 19th.

 

First, the'Partial Change of the Gumi Urban Plan' was a partial change of the basic urban plan to release the cultural park of the Saemaul Undong theme park (0.246㎢) in Sangmo and Sagok-dong, Gumi-si. .

 

In the meantime, the Saemaul Undong theme park was supported by government funding, and there was a disagreement between Gumi City and Gyeongbuk Province over the transfer of facility management and operation rights after the completion of the project in July 2018. This year, the controversy has ended, and the deliberation of the urban master plan is a follow-up administrative measure.

 

Under the current law, the city park management authority is the head of the mayor or county, and in order to transfer and manage the Gyeongbuk-do, the final cultural park is released after reflecting the changes in the basic urban plan to suit the characteristics of cultural facilities such as exhibition halls, performance halls, training halls, etc. For the establishment of new cultural facilities, etc., a separate procedure for changing the city management plan is planned.

 

The'Uljin County Management Plan (use area) change' is an analysis of the surrounding status of the agricultural promotion area (621,609㎡), which has been lifted four times since 2015, and the agricultural and forest areas and park areas partially lifted (31,034㎡) from the county park area. By appropriately changing the usage area (652,609㎡ in 100 places) through

 

Land released from the Agricultural Promotion Zone was proposed after consultation with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farmland, mountain, environment, disaster, etc. in consideration of the status of surrounding land use and land suitability evaluation. A conditional decision was made on the premise of making adjustments and changes.

 

Bae Yong-soo, director of the Gyeongbuk-do Construction City, said, “As the right to manage and operate facilities in the Gumi Saemaul Undong theme park is transferred to Gyeongbuk-do, we will proceed with administrative procedures such as changes to the city management plan.”

 

“For agricultural and forestry areas that have been lifted from the agricultural promotion area, we will actively promote the change of the use area so that more rational land use is possible so that civil complaints and inconveniences of the residents can be minimized.”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