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시, 장애인 권익 높이기에 안간 힘

경북장애인권익옹호기관 장애인 학대 인식격차 해소 간담회 개최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0/10/26 [16:20]

경주시, 장애인 권익 높이기에 안간 힘

경북장애인권익옹호기관 장애인 학대 인식격차 해소 간담회 개최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0/10/26 [16:20]

【브레이크뉴스 경주】박영재 기자=경주시와 경상북도장애인권익옹호기관(관장 양만재)은 21일 경주시장애인기초재활교육센터에서 경주시장애인보호작업장 등 장애인복지시설 5곳의 시설장 및 종사자를 모시고 장애인 학대 인식격차 해소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 경주시 제공


이번 간담회는 경북도의 예산 지원으로 경상북도장애인권익옹호기관과 함께 시군구 지자체와 장애인복지시설의 장애인 학대에 대한 인식 격차를 해소하고, 장애인 복지 현장과의 소통을 통해 학대에 대한 감수성을 증대시킴으로써 장애인 학대를 사전예방 하고자 마련됐으며, 경북도에서는 경주시가 가장 먼저 개최하게 됐다.

 

양만재 관장은 “장애인 학대를 조사하는 기관의 특성상 각 시설에서 편견을 가질 수도 있지만 현장의 어려움을 듣는 등 소통을 통해 장애인 학대에 대한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좋은 시간이 됐다”고 전했다.

 

김기호 장애인여성복지과장은 “장애인 시설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준 경북장애인권익옹호기관에 감사를 전한다”며, “시설에서 건의한 종사자 처우개선 문제 등은 정책 수립시 적극 반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경북장애인권익옹호기관은 장애인복지법에 따라 설립된 기관으로 지역 내 장애인 학대 신고 접수와 현장조사, 응급보호를 비롯해 피해 장애인과 가족을 위한 법률·심리지원 등 사후관리, 학대 예방교육 등 다양한 업무를 추진하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In Gyeongju, the strength to raise the rights of the disabled

 

Held a meeting to resolve the gap in awareness of abuse of the disabled by the Gyeongbuk disability rights advocate

 

On the 21st, Gyeongju City and Gyeongsangbuk-do Disability Rights Advocacy Agency (Director Man-Jae Yang) held a meeting at the Basic Rehabilitation Education Center for the Disabled in Gyeongju with the heads of facilities and workers at five facilities for the disabled, including the Gyeongju City Disabled Protection Workplace.

 

With the support of Gyeongbuk-do's budget, this meeting, together with the Gyeongsangbuk-do disability rights advocacy institution, bridged the gap in awareness of the abuse of the disabled in municipalities and welfare facilities for the disabled, and increased susceptibility to abuse through communication with the welfare field for the disabled. It was prepared to prevent the event, and Gyeongju was the first to be held in Gyeongbuk Province.

 

Manager Man-Jae Yang said, “Because of the nature of the institutions that investigate the abuse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each facility may have prejudice, but it was a good time to share opinions on the abuse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through communication such as hearing difficulties in the field.”

 

Kim Ki-ho, head of the Welfare Division for Disabled Women, said, “I would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to the Gyeongbuk disability rights advocacy organization for creating an opportunity to hear the voices of facilities for the disabled,” and “We will actively reflect the issues of improving the treatment of workers suggested at the facility when establishing policies.” Said.

 

The Gyeongbuk disability rights advocacy institution is an institution established in accordance with the Welfare Act for the Disabled, and promotes various tasks such as receiving reports of abuse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in the region, field investigations, emergency protection, follow-up management such as legal and psychological support for the disabled and their families, and abuse prevention education. have.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