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의성군, 합계출산율 경북 1위 ․ 전국 3위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0/26 [18:21]

의성군, 합계출산율 경북 1위 ․ 전국 3위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10/26 [18:21]

【브레이크뉴스 경북 의성】이성현 기자=의성군은 2019년 경북 시군구 중 합계출산율(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산되는 평균 출생아 수)1위를 차지했다고 26일 밝혔다.

 

▲ 의성군청     ©

 

지난 8월 통계청에서 발표한 2019년 합계출산율은 전국 0.92명, 경북 1.09명인 가운데 의성군은 1.76명으로 지난 해 1.63명보다 0.13명 증가하여, 경북에서는 1위, 전국에서 전남 영광군(2.54명), 전남 해남군(1.89명)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이러한 높은 출산율은 의성군의 다양한 청년․결혼․임신․출산․육아정책의 결과물이라 할 수 있다.

 

의성군은 청년정착플러스사업, 청년농업인스마트팜창업지원, 지역에 주소를 두고 관내 예식장을 이용하는 부부(혼주)에게 결혼장려금지원, 결혼 1년 이하 무주택신혼부부에게 신혼부부주거비용지원, 관내 임산부 출산 전 검사, 난임부부 지원, 출산장려금지원과 다자녀가정 출산용품 및 첫돌사진촬영지원, 출산통합지원센터 운영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높은 출산율의 성과를 바탕으로 출산정책 뿐만 아니라 청년정책과 일자리정책을 연계하는 종합적인 인구정책을 적극 펼쳐 언제 어디서나 아기울음소리를 들을 수 있는 활력 넘치는 희망의성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Uiseong-gun, Gyeongsangbuk-do 1st in total fertility rate ․ 3rd in the country


【Break News Uiseong, Gyeongsangbuk-do】 Reporter Seong-Hyun Lee = Uiseong-gun announced on the 26th that it ranked first in the total fertility rate (average number of births that a woman is expected to have a lifetime) among cities and counties in Gyeongbuk in 2019.

 

The total fertility rate in 2019 announced by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in August was 0.92 people nationwide and 1.09 people in Gyeongbuk, Uiseong-gun was 1.76, an increase of 0.13 from 1.63 last year, ranking 1st in Gyeongbuk, Yeonggwang-gun, Jeollanam-do (2.54), and Jeollanam-do. It ranked third after Haenam-gun (1.89 people).

 

This high fertility rate can be said to be the result of various youth, marriage, pregnancy, childbirth, and childcare policies in Uiseong-gun.

 

Uiseong-gun is a youth settlement plus project, support for young farmers' smart farm establishment, support for marriage incentives to married couples who use the wedding hall with a local address, support for newlyweds' housing expenses for newlyweds without marriage for less than one year, and before giving birth to pregnant women in the building. Various policies are being promoted, such as examination, support for infertile couples, support for childbirth incentives, support for maternity supplies and first-birth photos for multi-child families, and operation of an integrated childbirth support center.

 

Kim Ju-soo, head of Uiseong-gun, said, "Based on the achievements of the high fertility rate, we will actively implement a comprehensive demographic policy that links not only the childbirth policy, but also the youth policy and the job policy, and make it a vitality of hope that allows you to hear baby cry anytime, anywhere."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