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중이염이 뭐예요?

한규철 가천대학교길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 기사입력 2020/10/27 [15:33]

중이염이 뭐예요?

한규철 가천대학교길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 입력 : 2020/10/27 [15:33]

【한국건강관리협회 】한규철 가천대학교길병원 이비인후과 교수=중이염에 걸리면 소리 전달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을 뿐만 아니라, 심한 경우 안면마비까지 유발하기도 한다. 각종 합병증을 동반하는 중이염의 증상과 치료법에 대해 상세히 알아보자.

 

 

◇중이에 염증이 생기면?

 

귀는 겉에 보이는 귀바퀴와 귓구멍까지를 외이(바깥귀), 고막부터 달팽이관 뼈까지의 공간을 중이(중간 귀), 달팽이관보다 뇌에 가까운 안쪽을 내이(안쪽 귀)라고 부른다. 중이염은 공기로 채워진 고막 안쪽 중이 공간 내의 점막과 뼈에 생기는 염증이다.

 

중이 공간에는 망치 모양 혹은 종 모양의 작은 뼈가 있는데 이는 외부로부터 들어오는 소리에너지 때문에 생기는 고막의 떨림을 달팽이관으로 전달해주는 소리 증폭기 역할을 한다. 중이에 염증이 생기면 이런 소리 전달이 원활하지 않아서 소리가 작게 들린다. 표정을 만들어 주는 안면신경도 중이의 뼛속을 지나기 때문에 심한 중이염은 얼굴 한쪽이 움직이지 못하는 합병증이 발생할 수도 있다.

 

뿐만 아니라 안면신경은 단순히 눈이 안 감기고 입 모양이 삐뚤어지는 등 얼굴 근육 움직임에만 관여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자칫 눈물, 침샘의 분비, 혀의 맛, 큰 소리로 인한 내이 손상을 차단하는 효과도 사라지게 된다. 중이 보다 더 안쪽에는 달팽이관 말고도 전정이라는 몸 균형을 잡아주는 센서가 있다. 따라서 심한 중이염이 깊은 속귀까지 침범하면 어지러움증이 심해진다.

 

◇ 증상별 중이염의 종류

 

귀는 밖으로 돌출되어 있지만 중요한 구조물은 귓구멍 안에 감추어져 있다. 이비인후과에 가면 현미경이나 내시경으로 고막을 확인할 수 있어서 중이염 여부를 쉽게 진단할 수 있다. 중이염은 고막 안쪽 점막의 염증 때문에 고막이 붉게 보이고 통증과 열을 수반한 급성 중이염, 중이 점막의 염증으로 인한 액체가 채워져 수영하다 귀에 물들어갔을 때처럼 먹먹하게 들리는 삼출성 중이염 그리고 고막에 구멍이 나고 누런 고름이 흘러나오며 청력이 떨어지는 만성중이염 등으로 구별할 수 있다.

 

급성 중이염은 증상과 눈으로 고막을 보는 것만으로도 진단이 되어 초기에 진단이 용이하고 어린이들에게서 흔히 생긴다. 항생제에 반응이 좋아 비교적 치료가 잘되는 편이다. 급성중이염이 있는 동안에는 고열이 날 수 있기 때문에 해열제가 필요하다.

 

반면에 삼출성 중이염은 고막에 채워진 염증액을 없애는 것이 치료이므로 약 한 달간의 투약으로 말려본다. 하지만 반응이 없으면 고막에 주사기로 물을 빼내거나, 고막 마취를 하고 고막을 째거나 환기관이라고 부르는 조그만 튜브를 고막에 박아 넣어 공기가 튜브를 통해 중이 점막에 직접 닿도록 하여 중이 점막을 말리는 수술을 하기도 한다.

 

중이염이 더 진행되고 오래 지속된 경우는 아무래도 급성중이염이나 삼출성 중이염 단계를 지나 누런 고름이 나오는 지경에 이르게 되므로 냄새도 나고 가렵기도 하고 잘 안 들리고, 혹은 이명이 심하게 느껴진다.

 

가장 진행된 형태의 중이염은 진주종성 중이염으로 일종의 종양성 질환이고 뼈를 녹이는 특성이 있다. 따라서 심한 합병증이 생기기도 하는데 안면마비, 어지럼, 심한 두통 등이 생길 수 있다.

 

2000년대 들어 한국의 의료, 위생 및 경제 관념이 좋아지면서 대표적 후진국형 염증성 질환인 만성 중이염의 빈도 자체가 감소하고 따라서 합병증도 급격히 줄어드는 추세인 것은 매우 반가운 일이다.

 

◇ 청력을 최대한 보존하는 내시경 귀수술

 

예전의 중이염 수술은 거대한 현미경으로 귀 뼈의 염증을 완벽하게 제거하는 것이 주요한 목표였다. 하지만 이제는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청력을 최대한 보존하거나 개선하면서 최소한의 침습적 수술을 요구하는 경향이 짙어져서 최근에는 내시경 귀 수술이 주목을 받고 있다.

 

물론 비침습적이라는 것이 치료 기간도 짧고 더 간편해 보이기는 하지만 치료할 수 있는 범위로만 따지면 예전부터 해왔던 현미경 수술과 비교해 제한적인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숙련된 의사에게 수술을 받는다면 요즘 이비인후과 외래에서 만날 수 있는 대부분의 귀 질환에서 적용이 가능할 정도로 눈부시게 발전하고 있다.

 

◇외래환자들이 궁금해 하는 중이염 수술

 

외래에서 많이 듣는 질문 중에 하나가 한 번의 중이염 수술로 귀에서 생기는 모든 증상이 없어지냐는 것이다. 물론 염증으로 인한 증상들은 상당 부분 개선될 것이다. 하지만 청력 신경은 재생되는 신경이 아니므로 오랜 염증으로 이미 변화가 왔을 가능성이 높고 수술로 염증을 제거한들 청력 회복은 제한적인 경우가 많다는 것을 이해해야 한다.

 

경우에 따라서는 중이 공간에 염증이 너무 심해서 염증은 제거하되 청력개선을 나중으로 미루기도 한다. 이런 경우는 2차 수술에서 청력을 개선한다. 수술하지 않고 있으면 안되냐는 질문도 있다. 특히 연세가 높거나, 만성질환으로 수술이라면 지긋지긋하신 분들이 수술에 대한 거부감이 심하다.

 

물론 요즘처럼 달나라에 가는 세상에서 좋은 선택은 아닌 것 같기는 하다. 하지만 어차피 선택은 환자의 몫이다. 최소한 합병증이 생길 우려가 있는 환자라면 의사가 극구 수술을 권할 것이지만, 그래도 수술을 선택하지 않을 수는 있다.

 

하지만 그냥 내버려 두지는 말자. 그렇다고 항생제를 콩알 먹듯 할 수는 없는 터, 좋은 관리 방법을 추천한다. 당장 동네 수퍼마켓에 가서 식용 사과식초를 한 병 사고 약국에서 생리식염수를 한 통 사서 두 액체를 1:1로 섞어서 귓구멍에 적당량 넣어 씻어 내자. 이른바 ‘귀세척’이다. 이런 방법으로 염증을 줄이는 건데, 간혹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이 있다.

 

그런 경우라면 1:1이 아니고 식초1에 생리식염수 2를 넣거나 3을 넣어 사용하자. 그리고 혹시 귀세척을 하는 동안에 어지럼이 발생할 수 있으니 희석액은 체온과 같은 36도 정도로 맞춰서 사용하자. 실제로 이 방법은 많은 대형병원에서 귀 수술 이후에 수술 부위 안정을 위해 흔히 쓰는 방법으로 큰 해가 없는 좋은 자가 치료 방법이다. 다만 누군가의 도움으로 귀세척을 한다면, 훨씬 간편한 치료법으로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이다.

  

<자료출처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소식 2020년 10월호 발췌 글 : 한규철 가천대학교길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What is otitis media?


【Korea Health Care Association】Kyu-cheol Han Professor of Otorhinolaryngology, Gachon University Gil Medical Center = If you have otitis media, sound transmission is not smooth, and in severe cases, it can cause facial paralysis. Let's take a closer look at the symptoms and treatment of otitis media with various complications.

 

◇What if the middle ear is inflamed?

 

The ear is called the outer ear (outer ear), the space from the eardrum to the cochlea bone, the middle ear (middle ear), and the inner ear (inner ear) closer to the brain than the cochlea. Otitis media is an inflammation of the mucous membranes and bones in the middle ear space inside the eardrum filled with air.

 

In the middle ear space, there are small bones in the shape of a hammer or bell, which act as a sound amplifier that transmits the trembling of the eardrum caused by sound energy from the outside to the cochlea. When the middle ear is inflamed, this sound is not transmitted smoothly, so the sound is audible. Since the facial nerves that make expressions also pass through the bones of the middle ear, severe otitis media may cause complications in which one side of the face cannot move.

 

In addition, the facial nerve is not only involved in the movement of the facial muscles, such as simply closing eyes and crooked mouth shape, so the effect of blocking tears, secretion of salivary glands, taste of the tongue, and inner ear damage caused by loud sounds disappears. In addition to the cochlea, further inside the middle ear, there is a sensor that balances the body called the vestibule. Therefore, when severe otitis media invades the deep inner ear, dizziness becomes severe.

 

◇ Types of otitis media by symptom

 

The ears protrude outward, but important structures are hidden inside the ear canal. If you go to the otolaryngologist, you can check the eardrum with a microscope or an endoscope, so you can easily diagnose otitis media. Otitis media is an acute otitis media with pain and fever due to inflammation of the mucous membrane inside the tympanic membrane, acute otitis media with pain and heat, exudative otitis media that sound like when the ear was stained while swimming due to the inflammation of the middle ear mucosa, and oozing and yellow pus in the eardrum It can be distinguished by chronic otitis media with low hearing loss.

 

Acute otitis media can be diagnosed only by looking at the eardrum with the symptoms and eyes, so it is easy to diagnose in the early stages and is common in children. It responds well to antibiotics and is relatively well treated. During acute otitis media, you may have a high fever, so antipyretics are needed.

 

On the other hand, for otitis media exudative, the treatment is to remove the inflammatory fluid that fills the eardrum, so try drying it with a dosage of about a month. However, if there is no reaction, the eardrum is drained with a syringe, the eardrum is anesthetized, the eardrum is cut, or a small tube called a ventilation tube is inserted into the eardrum to allow air to directly contact the middle ear mucosa through the tube, thereby drying the middle ear mucosa. do.

 

If otitis media is more advanced and lasts for a long time, the stage of acute otitis media or exudative otitis media is passed to the point where yellow pus comes out, so it smells, itchy, hard to hear, or tinnitus feels bad.

 

The most advanced form of otitis media is pearlescent otitis media, which is a type of neoplastic disease and has a characteristic of dissolving bones. Therefore, severe complications may occur, but facial paralysis, dizziness, and severe headache may occur.

 

In the 2000s, as Korea's medical, hygiene, and economic concepts improved, the frequency of chronic otitis media, a representative backward-developed inflammatory disease, decreased, and complications were rapidly decreasing.

 

◇ Endoscopic ear surgery to preserve hearing as much as possible

 

Previous otitis media surgery aimed at completely removing inflammation from the ear bones under a huge microscope. However, there is a growing tendency to require minimally invasive surgery while preserving or improving hearing as much as possible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and in recent years, endoscopic ear surgery is drawing attention.

 

Of course, the non-invasive treatment period is shorter and seems more convenient, but it is true that it is limited compared to the microscopic surgery that has been performed in the past when it comes to the scope of treatment. However, it is developing remarkably enough to be applicable to most ear diseases that can be encountered in otolaryngology outpatients these days if surgery is performed by an experienced doctor.

 

◇Otitis media surgery that outpatients are curious about

 

One of the most frequently asked questions in the outpatient clinic is whether a single otitis media operation will eliminate all ear symptoms. Of course, the symptoms caused by inflammation will improve significantly. However, it should be understood that since the hearing nerve is not a regenerated nerve, it is highly likely that changes have already occurred due to prolonged inflammation, and hearing recovery is often limited if the inflammation is removed by surgery.

 

In some cases, the middle ear space is so inflamed that the inflammation is removed but the hearing improvement is delayed later. In this case, hearing is improved in the second surgery. There is also a question whether it should not be without surgery. Particularly, people who are of high age or who are sick of surgery due to chronic diseases have a strong resistance to surgery.

 

Of course, it doesn't seem like a good choice in the world going to the moon like these days. However, the choice is up to the patient anyway. At least if you are a patient who is concerned about complications, your doctor may recommend extreme surgery, but you may still choose not to do so.

 

But don't just leave it alone. However, since antibiotics cannot be used like beans, a good management method is recommended. Go to the local supermarket right away, buy a bottle of edible cider vinegar, buy a bottle of physiological saline at a pharmacy, mix the two liquids 1:1, put an appropriate amount into your ear canal and wash it off. It is so-called “ear cleaning”. In this way, inflammation is reduced, and sometimes people complain of pain.

 

In that case, it's not 1:1, but add 2 or 3 physiological saline to 1 vinegar. Also, dizziness may occur during ear washing, so use the diluted solution at about 36 degrees equal to your body temperature. In fact, this method is a common method used in many large hospitals to stabilize the surgical site after ear surgery, and is a good self-treatment method that does not cause great harm. However, if you wash your ears with someone's help, you can use it as a much simpler treatment.

 

<Source: Korea Health Care Association Health News October 2020 Issue: Excerpt: Han Gyu-cheol Professor of Otorhinolaryngology, Gachon University Gil Hospital>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