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 중구, ‘향촌동수제화골목’ 옛 명성 되찾는다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0/27 [14:23]

대구 중구, ‘향촌동수제화골목’ 옛 명성 되찾는다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10/27 [14:23]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대구 중구청(구청장 류규하)은 기성화의 등장과 저가의 외국산 제품이 유입되기 시작하면서 과거의 명성이 퇴색하고 있는 향촌동 수제화골목의 위상을 되찾기 위해 국내산 수제화 판매점 인증업소 10개소를 선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수제화 전문가로 구성된 7명의 검증위원들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정된 국내산 수제화 판매점 인증업소 10개소에 대해서는 인증서 수여와 인증현판을 설치해 줄 예정이며 27일 향촌동수제화골목 내 라샹스제화 앞에서 국내산 수제화 판매점 인증현판 제막식을 거행한다.

 

향촌동 수제화골목은 1970년대부터 수제화공장과 전문점이 하나둘씩 들어서면서 1980년대 본격적으로 수제화 골목으로 불리기 시작하여 현재 20년 이상의 제화생산 경력을 갖고 있는 수제화 전문 기술자들이 명품구두 생산을 위해 땀 흘리고 있는 삶의 현장이기도 하다.

 

중구청은 인증업소 선정 외에도 2019년 7월 ‘대구시 중구 수제화거리 활성화 지원조례’를 제정하고 향촌수제화 거리의 부흥을 위해 수제화 명인 선정, 디자인 공모전 등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류규하 중구청장은 “2021년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국내산 수제화 판매점 인증업소를 선정하여 향촌동수제화골목 내 모든 판매점이 국내산 수제화 판매점으로 인증되어 향촌동 수제화골목의 명성과 신뢰를 높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Daegu Jung-gu, “Hyangchon-dong Handmade Flower Alley” regains its old fame!


【Break News Daegu】 Reporter Lee Seong-hyun = Daegu Jung-gu Office (Gu Officer Ryu Gyu-ha) has 10 certified domestic hand-made shoe stores in order to regain the status of hand-made shoe alleys in Hyangchon-dong, where the reputation of the past is fading due to the advent of ready-made shoes and low-cost foreign products It was announced on the 27th that it had selected.

 

For 10 domestic handmade shoe stores selected through strict screening by 7 experts of handmade shoes, we will present a certificate and install a certification signboard in front of LaCance Shoes in Hyangchon-dong Handmade Shoes Alley on the 27th. To celebrate.

 

Hyangchon-dong Handmade Shoes Alley started to be called a handmade shoe alley in earnest in the 1980s as a handmade shoe factory and specialty stores were established in the 1970s, and the craftsmen specialized in handmade shoes with more than 20 years of shoe production experience are struggling to produce luxury shoes. It is also a field.

 

In addition to the selection of a certified business, the Jung-gu Office enacted the ‘Ordinance for Revitalization of Handmade Shoes Street in Jung-gu, Daegu City’ in July 2019, and is carrying out various projects such as selection of handmade shoes masters and design competitions to revitalize the Hyangchon Handmade Shoes Street.

 

Gyu-ha Ryu, the head of Jung-gu, said, "Even after 2021, we will continue to select certified domestic handmade shoe stores, and all stores in Hyangchon-dong Handmade Shoes Alley will be certified as domestic handmade shoe stores, thereby enhancing the reputation and trust of Hyangchon-dong Handmade Shoes Alley."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