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장애·나이·지역·거리 장벽을 초월한 국내 첫 대구대 장애학과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0/28 [17:27]
종합뉴스
교육/환경
장애·나이·지역·거리 장벽을 초월한 국내 첫 대구대 장애학과
기사입력: 2020/10/28 [17:27]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산】이성현 기자=대구대학교(총장 김상호)는 전국 각지에서 모여든 다양한 연령대의 장애·비장애 학생들이 함께 어울려 공부하고 있는 일반대학원 장애학과가 2021학년도 신입생을 모집한다고 28일 밝혔다.

 

▲ 대구대 일반대학원 장애학과 세미나 장면     ©대구대

 

모집 기간은 10월 26일부터 11월 4일까지이며, 대구대학교 일반대학원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이 학과에는 지난 2018년 3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석사과정이 개설됐으며, 현재 석사과정에는 21명이, 올해 3월에 개설된 박사과정에는 14명이 재학 중이다. 재학생 중 약 3분의 2는 대구·경북 이외의 지역(서울, 광주, 울산, 경기, 충북, 경남, 제주 등)에서 매주 수업을 위해 대구를 찾고 있다.

 

작년 초에 대학을 졸업한 학생부터 50대 학생까지 연령층 또한 다양하다. 학생 중 반은 장애인, 나머지 반은 비장애인으로, 이곳에서는 자연스럽게 장애인과 비장애인 간의 통합교육과 통합사회가 구현되고 있다.

 

이미 사회복지학에서 박사 학위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다시 이 학과 박사과정에 입학한 송정문 씨(경상남도장애인권익옹호기관장)는 “두 번째 박사과정 입문인지라 지인들의 만류도 많았지만, 저의 선택은 신의 한 수였다고 생각합니다. 지난 2학기 동안 다양한 영역에서 장애를 탐구하면서 얻게 된 학문적 즐거움으로 인해 입학하길 정말 잘했다고 자신합니다.”라고 장애학과에서 느낀 소감을 이야기하고 있다.

 

이 학과에는 4명의 센터장을 비롯해 총 9명이 현재 장애인자립생활센터에서 근무하고 있어 장애인자립생활센터들의 이 학과에 대한 관심을 짐작할 수 있는데, 현재 석사과정 2학기에 재학 중인 한동식 씨(한소울장애인자립생활센터장)는 “장애인 당사자로서, 현장에서 발생하고 부딪히는 다양한 장애 관련 문제와 고민을 어떻게 바라보고 정리해야 하는지에 대한 답을 얻기 위해 장애학을 전공하게 되었습니다”라고 입학 동기를 이야기했다.

 

‘장애학’은 장애를 개인의 결함으로 보지 않고 오히려 장애를 규정하는 정치적․경제적․사회적․문화적 요인 등을 탐구하며 장애인의 적극적인 사회적 참여를 중시하는 다학제적 학문으로, 사회과학적 접근뿐 아니라 인문학적 접근을 하기도 한다. 이에 극단 ‘함께하는 세상’의 예술감독이자 석사과정 4학기에 재학 중인 박연희 씨는 “장애학을 공부하면서 새로운 감각과 언어를 가진 장애 예술가를 위한 예술교육과 장애․비장애의 경계를 넘어선 협업작업으로 관객을 만나 쌍방향 소통을 하고자 하는 목표를 가지게 되었다. 극단이 지향하고 있는, 관객과 배우의 경계가 없는 마당극을 장애 예술을 통해 만들어가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 학과 소속 교수들은 장애학 분야 선진국인 미국 등에서 공부를 했다. 현 학과장인 조한진 교수는 지체장애인이면서 미국 일리노이 대학교에서 우리나라 최초로 장애학을 공부한 학자로 알려져 있다.

 

2013년에는 장애학 분야 한국 학자들이 최초로 출간한 ‘한국에서 장애학 하기(학지사)’의 편집자이자 공동저자로 참여했으며, 2015년에는 ‘한국장애학회’를 설립해 1․2대 회장을 역임하였다. 시각장애인이면서 미국 미시건 주립대학교에서 장애인 직업재활상담 분야를 전공한 조성재 교수는 장애인 고용과 장애의 심리사회적 측면 관련 연구를 이어가며 장애인 인권 신장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미국 시라큐스 대학교에서 통합교육을 전공한 김건희 교수는 장애학생, 교사 그리고 부모들의 경험에 근거한 연구를 통해 장애와 장애학생을 이해하고 선입견이나 편견으로 인해 간과될 수 있는 장애학생의 능력의 발견, 그리고 제공되어야 할 적절한 교육환경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연구해 오고 있다.

 

미국 일리노이 대학교에서 박사과정을 진행하면서 다학제 장애학 박사 프로그램 관련 과목을 학습한 바 있는 이선욱 교수는 장애학의 관점과 동맹할 수 있는 작업치료 커리큘럼의 개발과 치료로서의 내러티브 뿐만 아니라 내러티브를 통한 임파워먼트, 그리고 질적 연구를 통한 장애학의 발전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서울대학교를 졸업한 후 성공회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지체장애인인 이동석 교수는 2000년대 초반 장애의 다양한 패러다임을 한국에 소개했으며 이후에도 장애인의 권리 확대를 위한 법․제도 개선 노력을 현장에서 지속해 오고 있다. 이외에도 11명의 교내․외 교수들이 강의에 참여하고 있거나 참여할 예정이다.

 

장애학과의 교육과정은 장애학 Ⅰ, Ⅱ를 비롯하여 장애인 정책과 법률, 장애의 심리적 측면, 발달장애인의 권리와 지원, 장애와 가족, 장애권리운동과 임파워먼트. 장애인예술론, 장애 재현에서의 이슈, 장애와 고용, 장애와 종교, 장애와 성, 장애학과 교육, 정신장애의 이해, 현대철학과 장애 등의 과목들로 편성된다.

 

입학생들에게는 대구대학교에서 제공하는 각종 장학금이 지급되는데, 특히 장애를 가지고 있는 학생에게는 장애학생장학금이 지급된다. 입학 전형은 서류전형과 면접으로 이루어지는데, 입학과 관련된 보다 자세한 사항은 대학원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장애학과 사무실로 문의하면 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irst department of disability at Daegu University in Korea that transcends the barriers of disability, age, region and distance


[Break News Gyeongsan, Gyeongsangbuk-do] Reporter Seong-Hyun Lee = Daegu University (President Sang-ho Kim) announced on the 28th that the Department of Disability at a graduate school, where disabled and non-disabled students gathered from all over the country are studying together, recruiting new students for the 2021 school year.

 

The application period is from October 26 to November 4, and can be applied through the Daegu University Graduate School website.

 

In this department, the first master's program was opened in Korea in March 2018. Currently, 21 students are enrolled in the master's program and 14 students are enrolled in the doctoral program opened in March this year. About two-thirds of the enrolled students visit Daegu for weekly classes outside Daegu and Gyeongbuk (Seoul, Gwangju, Ulsan, Gyeonggi, Chungbuk, Gyeongnam, Jeju, etc.).

 

There are also many different age groups, from students who graduated from college early last year to students in their 50s. Half of the students are handicapped and the other half are non-disabled. Here, inclusive education and an integrated society between the disabled and the non-disabled are naturally implemented.

 

Song Jeong-moon (Director of the Gyeongsangnam-do Disabled People's Rights Advocate Agency) who already had a Ph. . “I am confident that I have been very good at entering the school due to the academic enjoyment I have gained from exploring disability in various fields during the last two semesters.”

 

In this department, a total of 9 people, including four heads of the center, are currently working at the Center for Independent Living for the Disabled, so you can guess the interest in this department of the Center for Independent Living for the Disabled. Dong-Sik Han (Han Soul Disabled Person “As a person with a disability, as a person with a disability, I majored in disability studies in order to get answers on how to view and organize various disability-related problems and concerns that arise and encounter in the field,” said the head of the Independent Living Center).

 

'Disability Studies' is a multidisciplinary study that focuses on the active social participation of the disabled by exploring the political, economic, social, and cultural factors that define disability rather than seeing disability as an individual's defect. They also take an academic approach. In response, Yeon-hee Park, an artistic director of the “World Together,” and a student in the fourth semester of the master's course, said, “The audience is working on art education for disabled artists with new senses and languages, and collaborative work beyond the boundaries of disability and non-disability while studying disability studies. I came to have the goal of meeting and interacting with each other. “I want to create the drama that the theater is aiming for, without boundaries between audience and actors, through art of disability.”

 

Professors in this department studied in the United States, an advanced country in the field of disability studies. Professor Han-jin Cho, the current head of the department, is known as the first scholar to study disability studies at the University of Illinois in the United States while being a physically disabled person.

 

In 2013, he participated as editor and co-author of'Having Disability Studies in Korea (Hak Governor)', which was first published by Korean scholars in the field of disability studies.In 2015, he founded the Korean Society for Disabilities and served as the 1st and 2nd presidents. . Professor Cho Sung-jae, who is a blind person and majored in vocational rehabilitation counseling for the disabled at Michigan State University, is actively engaged in activities to promote the human rights of the disabled by continuing research on the psychosocial aspects of hiring and disability.

 

Prof. Gunhee Kim, who majored in inclusive education at Syracuse University in the United States, understands disabilities and students with disabilities through research based on the experiences of students with disabilities, teachers, and parents, and discovers and provides the ability of students with disabilities that can be overlooked due to prejudice or prejudice. We have been continuously researching the appropriate educational environment that should be done.

 

Professor Sun-wook Lee, who studied subjects related to the multidisciplinary doctoral program in disability studies at the University of Illinois in the U.S., developed an occupational therapy curriculum that can be allied with the perspective of disability studies, and empowered through narrative as well as narrative as treatment. He is interested in the development of disability studies through qualitative research.

 

After graduating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Prof. Dong-Seok Lee, a disabled person who received a doctorate from Sungkonghoe University, introduced various paradigms of disability to Korea in the early 2000s, and has continued to improve laws and systems to expand the rights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in the field. In addition, 11 on-campus and off-campus professors are or are planning to participate in the lecture.

 

The curriculum of the Department of Disability includes disability Ⅰ and Ⅱ, disability policy and law, psychological aspects of disability, rights and support of developmental disabilities, disability and family, disability rights movement and empowerment. It is organized into subjects such as the theory of art for the disabled, issues in the representation of disabilities, disability and employment, disability and religion, disability and sex, disability and education, understanding of mental disability, modern philosophy and disability.


Various scholarships provided by Daegu University are provided to admitted students, and in particular, students with disabilities receive a scholarship for students with disabilities. The admission screening consists of a document screening and an interview. For more information related to admission, refer to the Graduate School website or contact the Office of the Department of Disability.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