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TP 경북SOS랩, 시민연구원과 함께 지진·재난안전분야 지역문제 도출

전문가와 워킹그룹을 거쳐 시민연구원 의견 상용화 추진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0/29 [14:12]

포항TP 경북SOS랩, 시민연구원과 함께 지진·재난안전분야 지역문제 도출

전문가와 워킹그룹을 거쳐 시민연구원 의견 상용화 추진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10/29 [14:12]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재)포항테크노파크(원장 이점식) 경북SOS랩(Solution in Our Society LAB)은 오는 30일 시민연구원과 함께 지진․재난안전분야 사회문제 해결 방향에 대해 기초 연구 10건을 마무리한다고 29일 밝혔다.

 

▲ (재)포항테크노파크가 시민연구원과 함께 지진․재난안전분야 사회문제 해결 방향에 대해 기초 연구를 실시하고 있다.  © 포항테크노파크 제공


포항TP는 지난 2019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역균형발전 SW·ICT융합기술개발 사업에 선정돼 제5벤처동(미래융합센터)에 경북SOS랩을 구축하고, 지진·재난안전분야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시민, 전문가, 기업연구원들과 함께 힘쓰고 있다.

 

올해 시민연구원 활동은 3개 권역(동부, 북부, 서부)별로 10건의 문제를 도출해 기초 연구를 진행했으며, 전문가와 시민연구원의 워크그룹을 거쳐 최종 선정된 5건은 지역기업 대상으로 2021년 R&D 과제로 공고될 예정이다.

 

시민참여 기초 연구는 지역주민 대상 설문조사와 시민연구원 디자인 씽킹과정으로 구성되어 지난 7월부터 8월까지 2,394명을 대상으로 지역별 인구분포와 연령, 직업 등을 고려해 실시됐다.

 

그 결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현시점 최대 사회현안은 감염병(63%)으로 조사됐으며, 지진(8%)과 홍수(5%)는 여전히 중요하게 인식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시민연구원 총 40여명이 참여해 지진 발생 시 대처와 2차 문제 대응에 대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도출했다. 이때 심도가 있는 연구를 위해 디자인씽킹 기법을 적용해 ▲긴급대피 및 응급의료, ▲교통·수송, ▲생활·산업시설 안전 개선에 대해 열띤 토론과 연구하는 시간을 가졌다.

 

‘긴급대피 및 응급의료’분야에서는 경북도 고령화율이 19.2%로 전국평균 16.1%에 비해 높은 점에 착안해 고령자를 위한 적극적 안전교육과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한 효과적인 응급의료 대응 방안이 필요한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또한 ‘교통·수송’분야에서는 도로 유실, 터널 붕괴, 낙석 등을 사전에 파악하여 신속히 전달해 사고를 예방하는 정보 서비스와 언제 어디든 다량의 응급구호 물품을 신속히 이송할 수 있는 교통수단 마련이 대표적이다.

 

‘생활·산업시설’ 관련해서는 식수문제, 화재․폭발이 핵심 키워드다. 안전하고 충분한 식수와 생활용수 확보가 무엇보다 우선되어야 하고, 도시가스 외에도 주변에 산재한 크고 작은 전기, 가스, 압력장치 등에 대한 폭발 및 화재 방지와 안전점검이 중요한 것으로 논의됐다.

 

이번 시민참여 기초 연구를 통해 도출된 안건과 의견은 각 분야 전문가 약 30명으로 구성된 워킹그룹을 통해 구체화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시민연구원과 전문가 그룹이 함께 최종 논의해 내년 지역기업을 대상으로 연구개발 과제로 공모할 계획이다.

 

포항지역 시민연구원들을 리드한 퍼실리테이터 ㈜쉐어라이프 좌민기 대표는 “시민연구원들이 지역사회 문제에 대해 풍부한 지식과 많은 관심을 가지는 만큼 좋은 결과가 도출되어 지역현안 해결을 위한 기술과 서비스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경북SOS랩을 총괄 운영하는 포항TP 경북SW융합진흥센터 박수영 센터장은 “이번 시민연구원들의 뜨거운 열의를 담아서 지진·재난으로 부터 보다 안전한 지역사회를 만드는데 포항TP 경북SOS랩이 앞장서겠다”며 각계각층의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hang TP Gyeongbuk SOS Lab, together with Citizen Research Institute, identify regional issues in the area of ​​earthquake and disaster safety

 

Promote commercialization of opinions of citizen researchers through experts and working groups

 

【Break News Pohang】 Reporter Joo-ho Oh = Pohang Techno Park (President Lee Sang-sik) Gyeongbuk SOS Lab (Solution in Our Society LAB) conducted a basic study on the direction of solving social problems in the field of earthquake and disaster safety with the Citizen Research Institute on the 30th. It was announced on the 29th that 10 cases would be finalized.

 
Pohang TP was selected as a regional balanced development SW·ICT convergence technology development project by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in 2019 and established the Gyeongbuk SOS Lab in the 5th Venture Building (Future Convergence Center), and citizens to solve social problems in the field of earthquake and disaster safety. , Working with experts and corporate researchers.

 
In this year's Citizen Research Institute's activities, basic research was conducted by deriving 10 issues for each of the three regions (East, North, and West), and the final five selected through a workgroup of experts and citizen researchers were R&D projects in 2021 for local companies. It will be announced as.

 
The basic research on citizen participation consisted of a survey for local residents and a design thinking process for citizen research institutes. From July to August, 2,394 people were surveyed in consideration of the distribution of population by region, age, and occupation.

 
As a result, it was found that the largest social issue at this time due to the Corona-19 outbreak was infectious diseases (63%), and earthquakes (8%) and floods (5%) were still recognized as important.

 
Based on the survey results, a total of 40 citizen researchers participated to come up with various ideas for coping with earthquakes and responding to secondary problems. At this time, for in-depth research, we applied design-thinking techniques to ▲emergency evacuation and emergency medical care, ▲transportation and transportation, and ▲life and industrial facility safety improvement.

 
In the field of'emergency evacuation and emergency medical care', the Gyeongbuk-do aging rate is 19.2%, which is higher than the national average of 16.1%, and the opinion that effective emergency medical response measures incorporating active safety education and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for the elderly are necessary. Collected.

 
Also, in the field of'transportation and transportation', information service that prevents accidents by identifying road loss, tunnel collapse, and rockfall, etc. in advance, and promptly delivering them, and provision of transportation means that can quickly transfer a large amount of emergency aid supplies are representative.

 
When it comes to “living and industrial facilities,” drinking water issues and fires and explosions are key keywords. It was discussed that securing safe and sufficient drinking water and water for living should be given priority, and prevention of explosions and fires and safety checks for large and small electricity, gas, and pressure devices scattered in the surrounding area besides city gas were discussed as important.

 
The agendas and opinions derived through this basic civic participation research will be materialized through a working group consisting of about 30 experts in each field. In addition, the Citizen Research Institute and a group of experts are planning to finalize the discussion together and open a contest for R&D projects for local companies next year.

 
Sharelife Co., Ltd. CEO Min-ki left of Facilitator, who led citizen researchers in Pohang, said, “As citizen researchers have a wealth of knowledge and interest in local community issues, I hope that good results will come out and be reborn as technologies and services to resolve local issues.” Said.

 
“Pohang TP Gyeongbuk SOS Lab will take the lead in creating a safer community from earthquakes and disasters with the enthusiasm of citizen researchers,” said Park Soo-young, head of the Pohang TP Gyeongbuk SW Convergence Promotion Center, which manages the Gyeongbuk SOS Lab. A lot of attention was requested.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