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상북도, 해녀 프로젝트 본격 추진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0/29 [15:57]

경상북도, 해녀 프로젝트 본격 추진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10/29 [15:57]

▲ 해녀가 전복치패를 방류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상북도는 어촌의 고령화와 해녀 어업문화의 전승 단절로 소멸 위기에처한 해녀문화 유산을 보존하고 이를 활용한 어촌마케팅을 강화하기 위해 내년부터 4년간 53억원을 투입해 ‘경상북도 해녀프로젝트’를 시범사업으로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경북의 해녀 수는 2018년 기준, 1585명으로 제주도에 이어 2위를 차지하며 내륙 시․도 중에서는 가장 많은 수를 자랑한다.

 

하지만 현재 고령화와 해녀어업인 감소로 해녀어업과 해녀문화가 소멸될 위기에 처해 있는데다 잠수어업인 진료비 지원이나 공동작업장 지원외에 해녀어업을 육성하고 보존할 수 있는 사업이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경북도는 미래 환동해시대를 선도할 중요한 정책 중 하나로 ‘경북 해녀 프로젝트’를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이를 위해 지난 9월 ‘경상북도 해녀어업 보존 및 육성계획’을 수립해 경북형 해녀 어업문화 전승 및 보전을 통한 지속가능한 어촌마을 공동체 조성을 목표로 ‘3대 핵심전략 10대 추진과제’를 선정했다.

 

3대 핵심전략 중 ‘경북 해녀상 확립’분야에는 △경북해녀증 발급, △해녀아카이브 구축 및 해녀 기록화사업, △해녀 학술조명 및 해녀Day 지정 등의 추진과제를 선정하고,

 

‘해녀어업 활동지원’분야에서는 △해녀휴게실 확충 및 해녀진료비 지급, △해녀마을 박물관 조성, △IoT(사물인터넷) 활용 해녀어업 안전장비 지원, △마을어장연계 수산물 복합유통센터 조성사업 등을 추진한다.

 

마지막으로,‘해녀연계 어촌마케팅’분야에서는 △해녀 키친스쿨 및 해녀요리레시피 개발, △해녀↔청년 콘텐츠 개발, △해녀 CI 제작 및 문화상품(굿즈 등) 개발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내년에는 ‘해녀증 발급’과 ‘해녀Day 개최’를 통해 경북 해녀의 정체성을 확립할 계획이다. 또 해녀가 직접 채취한 해산물로 만든 요리를 함께 만들고 조리법도 공유할 수 있는 ‘해녀키친’을 운영하고, 해녀 요리도 언제 어디서나 만들어 볼 수 있도록‘해녀요리레시피’도 발간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23일 포항공대 경북씨그랜트센터에서는 IoT기반 해녀어업 안전장비 ‘스마트 태왁’과 ‘해녀용 스마트 시계’를 개발한 바 있으며, 도에서는 내년부터 지역 해녀어업에 점차 보급 될 수 있도록 지원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경북 동해안지역 해녀어업 및 문화는 단순한활동이 아니라 제주도와는 차별화된 어촌의 생활을 담고 그 기억들을 함께 보존하고 모두와 공유해야하는 중요한 우리의 유산이다”라고 강조하면서,

 

“경상북도가 해녀어업과 관련 문화를 바탕으로 우리 어촌에서도 귀어해녀학교를 개설 등 청년층을 유입하고 새로운 먹거리와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발굴해 경북형 해녀프로젝트를 내실있게 추진하겠다”라고 의지를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sangbuk-do, full-scale promotion of the haenyeo project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Seong-Hyeon Lee = Gyeongsangbuk-do invested 5.3 billion won over 4 years from next year to strengthen fishing village marketing that is in danger of extinction due to the aging of fishing villages and the severance of the haenyeo fishing culture. It was announced on the 29th that the'Haenyeo Project' in Gyeongsangbuk-do will be promoted as a pilot project.

 

As of 2018, the number of haenyeo in Gyeongbuk was 1585, ranking second after Jeju Island, the largest number among inland cities and provinces.

 

However, due to the aging population and the decline in the number of haenyeo fishers, the haenyeo fishery and the haenyeo culture are in danger of extinction. In addition to support for medical expenses for diving fishermen and joint workshops, there is a lack of programs to foster and preserve the haenyeo fisheries.

 

As a result, Gyeongbuk Province is promoting the “Gyeongbuk Haenyeo Project” in earnest from next year as one of the important policies that will lead the future East Sea Era.

 

To this end, in September, a “plan to preserve and foster haenyeo fishery in North Gyeongsang Province” was established, and “Top 10 Tasks for Three Core Strategies” were selected with the aim of creating a sustainable fishing village community through transmission and conservation of Gyeongbuk-style haenyeo fishing culture.

 

Among the three core strategies, in the field of ‘establishment of the Gyeongbuk Haenyeo Award’, projects such as △issuance of Gyeongbuk Haenyeo certificate, △establishment of a haenyeo archive and recording of haenyeo, △academic illumination of haenyeo and designation of Haenyeo Day were selected.

 

In the field of'support for haenyeo fishing activities', △expansion of haenyeo rest areas and payment of haenyeo medical treatment expenses, △the creation of a haenyeo village museum, △support for safety equipment for haenyeo fishing using IoT (Internet of Things), and △a project to establish a complex seafood distribution center linked to the village fishing ground .

 

Lastly, in the field of'Haenyeo-linked fishing village marketing', we plan to promote △Haenyeo kitchen school and haenyeo cooking recipe development, △Haenyeo ↔ Youth content development, △Haenyeo CI production and cultural products (goods, etc.) development.

 

First of all, next year, it plans to establish the identity of the Gyeongbuk haenyeo through the'issuance of a haenyeo card' and'a haenyeo day'. In addition, a'Haenyeo Kitchen', where you can make dishes made with seafood collected by haenyeo, and share recipes, will also publish a'Haenyeo Cooking Recipe' so that you can make haenyeo dishes anytime, anywhere.

 

On the other hand, on the 23rd, Pohang University's Gyeongbuk Sea Grant Center developed IoT-based safety equipment for haenyeo fisheries,'Smart Taewak' and'Smart Watch for Haenyeo,' and the province has a support project so that it can be gradually distributed to local haenyeo fisheries from next year. It is a plan to promote.

 

Gyeongsangbuk-do Governor Lee Cheol-woo emphasized, "Haenyeo fishing and culture in the east coast of Gyeongsangbuk-do are not just activities, but are important heritages that contain the life of a fishing village that is differentiated from Jeju Island, preserve those memories together, and share them with everyone."

 

“Based on the culture of haenyeo fishing in Gyeongsangbuk-do, we will find various projects that can attract young people and create new foods and jobs, such as opening an earfish haenyeo school in our fishing village, and promote the Gyeongbuk-style haenyeo project.” Revealed.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