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 찾은 정세균 총리 "지난 봄 대구경북의 저력을 보았다"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0/30 [16:25]

경북 찾은 정세균 총리 "지난 봄 대구경북의 저력을 보았다"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10/30 [16:25]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이철우 경북도지사는 30일 민생현장 첫 방문지로 경북도를 찾은 정세균 국무총리에 도청신도시 연계 SOC 예타면제, 영주댐 운영 조기 정상화,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건설, 중앙선 안동~영천구간 복선화, 문경~김천 내륙철도 건설 등 지역현안 건의와 함께 지원을 요청했다.

 

정 총리의 경북 방문은 세계 각국이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백신개발 현장을 살펴보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이뤄진 것으로, 정부는 백신 개발에 총력을 다해 지원하고 있다.

 

▲ 임청각에서 담소를 나누는 정세균 국무총리(좌)와 이철우 경북도지사(우)  ©

 

정 총리는 최근 지역에서 코로나 19 확진자가 다시 발생하고 있는것과 관련, “젊은이들은 가급적 핼러윈 모임이나 행사를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해 달라"며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핼러윈데이가 대규모 확산의 발원지가 되지 않도록 방역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 지사는 화답으로“지난 2~3월 대구․경북에 코로나 확산시 총리와 중앙정부의 지원으로 안정을 찾을 수 있었다”며 중앙정부의 지원에 감사를 표시하고, “경북지역 코로나 사망자 비율이 타 지역보다 월등히 높은 이유는 경북에 상급병원이 없어 중증환자를 타 시도로 이송 치료하느라 치료시기를 놓친 경우가 많았다. 반드시 경북에 상급의료기관이 지정되어 이러한 일들이 재발되는 일이 없도록 정부차원에서 지원해 줄 것”을 건의했다.

 

중대본 회의를 마치고 정 총리는 영상으로 연결된 경북도내 시장․군수에게 “모범적으로 코로나 방역을 성공시킨 대구․경북의 성과는 모두 한마음이 되어 애민정신을 발휘했기 때문”이라며, “경북과 대구의 품격을 보았다”고 시군의 노고를 격려하고, “요즘 경북지역이 개발지연과 소외되는 측면이 있다. 면적이 가장 넓은 경북에서 국가경쟁력의 원천이 나올 수 있도록 중앙과 지방이 협력해 도민들의 삶의 질을 높여 나가자”고 말했다.

 

또 “코로나 백신과 치료제가 곧 나올 것으로 안다. 끝이 안보이는 터널에서 이제는 어두운 터널의 끝이 보인다”며“마지막까지 철저히 방역에 집중해 방역과 경제가 균형을 이루는 모범적인 모습을 세계에 보여주자”라고 시장․군수들에게 철저한 방역을 당부했다. 회의를 마친 정 총리는 한국생명과학고(옛 안동농고)에서 ‘도전하는 자에게 미래가 있다’는 주제로 미래의 농업리더인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특강에서 청년들의 꿈이 우리나라의 미래임을 강조했다.

 

▲ 한국생명과학고를 찾은 정세균 총리와 이철우 경북도지사 및 임종식 경북교육감이 학생들과 사진촬영하고 있다.  ©

 

특강을 마친 정 총리는 이 도지사와 함께 대한민국 독립운동의 상징인 임청각을 방문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으로 추진 중인 임청각 복원사업의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석주 이상룡 선생의 후손들과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도 이철우 도지사는 임청각 복원사업의 필요성과 경북의 독립운동 역사문화 가치 회복을 강조했다. 또, 이와 함께 정부가 이에 대하여 적극적으로 지원해 줄것으로 또다시 요청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안동 구름에 리조트에서 열린 ‘제7회 21세기 인문가치포럼’개막식에 참석해‘문화 다양성시대 사회적 가치’라는 주제로 강연을 했다. 특히, 이날 포럼에서는 SK그룹 최태원 회장이 기조강연자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이어 경북바이오산업단지에 소재한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를 찾은 정 총리는 백신 생산장비와 시설을 둘러본 후 인접해 있는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공장을 방문해 관계자로부터 자체 기술로 개발을 마치고 조만간 임상시험 예정인 코로나 백신 개발상황과 해외 제약회사가 의뢰한 코로나 백신 위탁생산 준비상황을 보고받고 연구실과 생산 현장으로 이동해 연구원과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정 총리의 ‘민생.경제투어 ’첫 방문지로 경북을 결정한 데는 지난 봄 대구․경북이 코로나19로 큰 어려움에 처해 있을 때, 한 달 동안 대구에 상주하며 위기를 모범적으로 극복하는 진두지휘했던 경험과 19대부터 20대까지 국회에서 의정활동을 함께 했던 이철우 도지사와의 여야를 떠난 각별한 인연이 배경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rime Minister Jeong Se-gyun visits Gyeongbuk, "Last spring I saw the potential of Daegu Gyeongbuk"

 

Gyeongsangbuk-do Governor Lee Cheol-woo said to Prime Minister Jeong Se-gyun, who visited Gyeongsangbuk-do as the first place to visit Gyeongsangbuk-do on the 30th, SOC preliminary exemption in connection with the provincial government new city, early normalization of Yeongju Dam operation, construction of the Yeongil Bay cross-section expressway, double track between Andong-Yeongcheon section of Jungang Line, Mungyeong-Gimcheon inland It requested support along with recommendations on regional issues such as railroad construction.

 

Prime Minister Chung's visit to Gyeongbuk was made to look at the vaccine development site and listen to the voices of the site while countries around the world are accelerating the development of the Corona 19 vaccine and treatment, and the government is supporting the vaccine development with all its might.

In connection with the recent occurrence of corona 19 confirmed cases in the region, Prime Minister Chung said, “Young people should refrain from Halloween meetings and events and follow personal hygiene rules such as wearing masks.” He ordered, "Please focus all our capabilities on quarantine so that it does not become a source of large-scale proliferation.

In response, Governor Lee expressed appreciation for the support of the central government, saying, “We were able to find stability with the support of the Prime Minister and the central government when the corona spread in Daegu and Gyeongbuk in last February and March.” The reason why it is far higher than that of the region was that there were no upper-level hospitals in Gyeongbuk, so there were many cases where the treatment period was missed while transferring and treating severely ill patients to other provinces. It was suggested that a higher-level medical institution must be designated in Gyeongsangbuk-do, and the government would provide support to prevent such events from recurring.”

After completing the main script meeting, Prime Minister Chung told the mayor and county leader in Gyeongbuk province connected via video, “The achievements of Daegu and Gyeongbuk that successfully quarantined coronavirus as a model were all because they showed a spirit of compassion in one heart.” “The dignity of Gyeongbuk and Daegu He encouraged the hard work of the city and county, saying, “There is a development delay and marginalized aspect of the Gyeongbuk region these days. “Let's improve the quality of life for the citizens of the city by cooperating with the central and local regions so that the source of national competitiveness can come out in Gyeongbuk, the largest area.”

“I know there will be a corona vaccine and treatment soon. From the invisible tunnel, I can see the end of the dark tunnel now,” he said. “Let's thoroughly focus on quarantine until the end and show the world an exemplary figure in which quarantine and economy are balanced.” He asked the mayors and military leaders for thorough quarantine.

After the meeting, Prime Minister Chung emphasized that the dreams of young people are the future of Korea in a special lecture for students who are future agricultural leaders under the theme of'the challenger has a future' at Korea Life Science High School (formerly Andong Nong High School).

After completing a special lecture, Prime Minister Chung and Governor Lee visited Imcheonggak, a symbol of the Korean independence movement, to check the progress of the Imchunggak restoration project, which is being promoted as a commemorative project for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establishment of the Provisional Government, and talk with the descendants of Seokju Lee Sang-ryong. did.

Even at this meeting, Governor Lee Cheol-woo emphasized the need for the Imchunggak restoration project and the restoration of the historical and cultural values ​​of the independence movement in Gyeongbuk. Along with this, the government once again requested that the government will actively support it.

Prime Minister Chung attended the opening ceremony of the “The 7th 21st Century Humanities Value Forum” held at the Andong Cloud Resort in the afternoon and gave a lecture on the theme of “Social Values ​​in the Age of Cultural Diversity.” In particular, at the forum that day, SK Group Chairman Tae-won Choi was the keynote speaker and drew attention.

After visiting the'Animal Cell Demonstration Support Center' located in the Gyeongbuk Bio Industrial Complex, Prime Minister Chung, who visited the adjacent SK Bioscience Andong Plant after looking around the vaccine production equipment and facilities, completed the development with its own technology from the person concerned, and is scheduled for a clinical trial in the near future. After receiving a report on the development of the corona vaccine and the preparation for consignment production of a corona vaccine commissioned by a foreign pharmaceutical company, he moved to the laboratory and production site to encourage researchers and officials.

According to the Prime Minister's Office, the first place to visit Gyeongsangbuk-do was that Prime Minister Chung’s ‘public welfare and economic tour’ was decided last spring when Daegu and Gyeongsangbuk-do were in great difficulty due to Corona 19, and Jin Doo commanded him to stay in Daegu for a month and overcome the crisis. It is known that the background was based on his experience and the special relationship he left the opposition party with Provincial Governor Lee Cheol-woo, who worked in legislative activities in the National Assembly from 19 to 20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