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국가스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와 개별요금제 1호 공급·인수 합의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0/30 [15:42]

한국가스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와 개별요금제 1호 공급·인수 합의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10/30 [15:42]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10월 30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 이하 ‘한난’)와 신규 열병합발전소 3곳(양산·대구·청주)에 약 15년간 연 40만 톤 규모의 천연가스 고정약정물량을 공급하는 ‘발전용 개별요금제 공급·인수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 한국가스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와 개별요금제 1호 공급·인수 합의  © 한국가스공사

 

이날 행사에는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과 황창화 한난 사장 등 양사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해 물량·기간 등 주요 공급조건을 확정하고다음 단계인 본계약(판매계약)에서 세부사항을 논의하기로 했다.

 

최근 국제 LNG 가격 하락과 규제 완화로 LNG 직도입이 증가하는추세임에도 불구하고 한난이 개별요금제를 선택한 배경에는 가스공사가 오랜 기간 축적해온 노하우와 글로벌 네트워킹을 통한 공급안정성, 가격 경쟁력 등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평가된다.

 

개별요금제는 가스공사가 체결한 모든 LNG 도입계약 가격을 평균해 전체 발전사에 동일 가격으로 공급하는 평균요금제와 달리,도입계약을 각각의 발전기와 개별 연계해 발전사들의 선택권을 확대했다.

 

가스공사는 개별요금제를 통해 급변하는 전 세계 LNG 시장 추이를유연하고 적극적으로 반영해 국내 천연가스 시장을 선도함과 동시에△저렴한 LNG 도입가, △다양한 계약 옵션 제공,△다년간의 경험을 통한 안정적 수급 및 공급,△국내 최대 저장·기화·송출설비보유 등 가스공사만의 특장점을 살려 발전사들의 다양한 요구에 부응할 계획이다.

 

특히 한난과 같은 대규모 사업자뿐만 아니라 LNG를 직접 수입하기 어려운 중·소규모 발전사도 개별요금제를 통해 저렴한 천연가스를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어 전력시장에서 우수한 발전단가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기대된다.

 

채희봉 사장은 “이번 합의서 체결로 가스공사 개별요금제의 시장경쟁력을 증명하게 됐다”며, “친환경 에너지 중심 패러다임 대전환기를 맞아대폭 증가하는 천연가스 수요에 맞춰 개별요금제 유치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가스공사는 한난과 체결한 계약 물량 이외에도 약 350만 톤 이상 규모로 발전사들과의 협상 및 입찰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Korea Gas Corporation and Korea District Heating Corporation agreed to supply and acquire individual tariff 1


【Break News Daegu】 Reporter Lee Seong-hyun = Korea Gas Corporation (CEO Hee-bong Chae) at InterContinental Seoul COEX on October 30 with Korea District Heating Corporation (CEO Hwang Chang-hwa, hereinafter referred to as'Hannan') and 3 new cogeneration power plants (Yangsan, Daegu, and Cheongju) ), it announced that it has signed an agreement on supply and acquisition of an individual rate plan for power generation, which supplies a fixed amount of 400,000 tons of natural gas per year for about 15 years.

 

At the event, more than 20 people from both companies, including CEO Chae Hee-bong and Hwang Chang-hwa, president Hannan, decided to confirm key supply conditions, such as volume and period, and discuss the details in the next step, the main contract (sales contract).

 

Despite the recent trend of increasing LNG direct introduction due to the recent decline in international LNG prices and deregulation, Hannan's choice of individual tariff plans was attributed to the know-how accumulated by KOGAS for a long time, supply stability through global networking, and price competitiveness. Is evaluated.

 

Unlike the average rate plan, which averages the prices of all LNG introduction contracts concluded by KOGAS and supplies them at the same price to all power generation companies, the individual rate system expanded the options of power generation companies by linking the introduction contracts with each generator individually.

 

KOGAS is leading the domestic natural gas market by flexibly and proactively reflecting the rapidly changing global LNG market trend through individual tariff plans, while △low LNG introduction prices, △providing various contract options, △stable supply and demand through years of experience and It plans to meet the diverse needs of power generation companies by utilizing the unique features of KOGAS, such as supply and △ possessing the largest storage, vaporization, and transmission facilities in Korea.

 

In particular, large-scale operators such as Hannan, as well as small and medium-sized power generation companies that are difficult to directly import LNG, are expected to have excellent power generation cost competitiveness in the power market as they can reliably secure inexpensive natural gas through individual tariff plans.

 

President Chae Hee-bong said, “By signing this agreement, we have proved the market competitiveness of KOGAS' individual rate plans.” Revealed.

 

Meanwhile, it is known that the KOGAS is participating in negotiations and bidding with power generation companies with a scale of more than 3.5 million tons in addition to the contract with Hannan.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