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2020 동북아CEO경제협력포럼’ 성황

동북아 주요국 지자체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협력 모색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0/30 [14:50]

포항시, '2020 동북아CEO경제협력포럼’ 성황

동북아 주요국 지자체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협력 모색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10/30 [14:50]

▲ 이강덕 포항시장이 CEO 세션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
=경북 포항시는 30일 포스코 국제관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신북방정책과 포항의 도전과 과제’를 주제로 동북아시아 주요 도시 단체장과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2020 동북아CEO경제협력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이강덕 포항시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홍석우 산업전략연구재단 이사장(前 지식경제부 장관)의 기조연설, 제1·2세션, 토론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기조연설에 나선 홍석우 前장관은 세계적인 디지털 혁신이 코로나19로 인해 더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고 분석하고, 포항이 갖고 있는 전통적인 산업적 강점에 문화경쟁력을 더해 동북아지역에서의 협력과 혁신을 주도할 것을 강조했다. 또한 포항을 중심으로 광역권이 함께 디지털 시대의 문화 창달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

 

이어 제1세션 지자체 CEO 발표에서는 이강덕 포항시장의 주재로 사전녹화와 현장 진행을 병행한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진행됐다.

 

중국 훈춘시장은 코로나 방역 시스템과 언택트 시대의 정책에 대해 소개했으며, 일본 마이즈루시장은 지방 활성화 사례를 설명하고,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시장은 코로나 이후 환동해 지역의 관광산업협력에 대해 전망했다.

 

마지막 발표자로 나선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동북아시아의 새로운 도전’이라는 주제로 팬데믹 위기 극복을 위해 동북아시아 협력의 지평을 넓혀갈 것을 강조했다. 또한, 동북아 신(新)물류체계 구축, 디지털 전환 협력, 동북아 지방도시 방역협의체 조성 등 다양한 사업방안을 제안했다.

 

▲ 이강덕 포항시장이 CEO 세션 질의응답을 주재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이어진 제2세션에서는 이두희 산업연구원 실장이 ‘우리나라 지역 산업의 위기와 극복방안’에 대한 발표에서 포항은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 규제자유특구를 통해 혁신 성장 동력 마련 및 신규 일자리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진쉬 건국대 교수(前 중국인민은행 이코노미스트)는 코로나 이후 동북아 경제, 외교 정세에 대해 분석하고, 일본 요시모토 코지 소카대학 교수는 최근 일본 지자체에서 시행 중인 마이크로 투어리즘에 대해 설명했다.

 

러시아 알렉산더 라트킨 블라디보스톡경제서비스대학 학장의 코로나 이후 러시아의 환동해 지역 발전전략 발표하고, 이후 패널토론에서는 김준형 국립외교원장이 좌장을 맡아 진행했다.

 

이번 포럼의 부대행사로 진행된 국제무역상담회에서는 지역 내 중소기업 36여개사와 러시아, 일본, 베트남, 인도네시아 총 4개국 45여개 바이어 간 1:1 화상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하고 제품수출과 현지진출을 위한 방안을 협의했다.

 

또한, 총 100여 건의 상담을 진행했으며, ORACLE B&H(러시아 바이어)와 ㈜젠셀(관내기업) 및 Handycart(베트남 바이어)과 양포어장(관내기업) 등 기업 간 현장 MOU를 체결하는 큰 성과를 이뤘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협력과 연대가 가장 중요하다”며 “이번 포럼을 통해서 동북아 주요도시 간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이 이루어지고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hang City, "2020 Northeast Asia CEO Economic Cooperation Forum"

 
Seeking cooperation in the post-corona era with local governments in major Northeast Asian countries

 
【Break News Pohang】 Reporter Oh Joo-ho = '2020 Northeast Asia CEO' at the POSCO International Pavilion on the 30th with heads of major Northeast Asian cities and experts on the theme of'New Northern Policy in the Post Corona Era and the Challenges and Tasks of Pohang' 'Economic Cooperation Forum' was held.

 
The forum was held in the order of opening speech by Pohang Mayor Lee Kang-deok, followed by a keynote speech by Hong Seok-woo, chairman of the Industrial Strategic Research Foundation (former Minister of Knowledge Economy), the first and second sessions, and discussion and Q&A.

 
Former Minister Hong Seok-woo, who gave a keynote speech on the day, analyzed that global digital innovation is progressing faster due to Corona 19, and emphasized that Pohang will lead cooperation and innovation in Northeast Asia by adding cultural competitiveness to its traditional industrial strength. . It also ordered that the metropolitan area, centering on Pohang, work together to promote culture in the digital age.

 

Next, in the presentation of the CEO of the local government in the first session, a hybrid method was conducted in which pre-recording and on-site proceedings were performed at the same time, presided over by Pohang Mayor Lee Kang-deok.

 
Mayor Hunchun of China introduced the corona prevention system and policies in the era of untact, Mayor Maizuru of Japan explained a case of local activation, and Vladivostok, Russia, predicted the tourism industry cooperation in the East Sea region after the coronavirus.

 
Pohang Mayor Lee Kang-deok, who was the last speaker, emphasized broadening the horizon of Northeast Asia cooperation to overcome the pandemic crisis under the theme of “Post Corona Era, New Challenges in Northeast Asia”. In addition, various business plans were proposed, including the establishment of a new logistics system in Northeast Asia, cooperation for digital transformation, and the creation of a quarantine council for regional cities in Northeast Asia.

 
In the second session that followed, Lee Doo-hee, head of the Institute for Industry Research, presented the “crisis and measures to overcome in Korea's local industry,” and Pohang predicted that the next-generation battery recycling regulatory free zone will enable innovation growth engines and new job creation.

 
Konkuk University Professor Jin Shi (former Economist of the People's Bank of China) analyzed the economic and diplomatic situation in Northeast Asia after the coronavirus, and Professor Yoshimoto Koji Soka University in Japan explained the micro-tourism recently being implemented in Japanese local governments.

 
Russia's Dean Alexander Ratkin of Vladivostok University of Economics and Services announced the development strategy of Russia's East Sea region after the coronavirus, and in the panel discussion afterwards, President of National Foreign Affairs Kim Joon-hyung was chaired.

 
At the international trade conference held as a side event of this forum, one-on-one video business consultation was conducted between 36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in the region and 45 buyers from four countries in Russia, Japan, Vietnam, and Indonesia, and discussed plans for product export and local expansion did.

 
In addition, a total of 100 consultations were conducted, and on-site MOUs were signed between companies such as ORACLE B&H (Russian buyer), Gencel Co., Ltd. (in-house company), Handycart (Vietnamese buyer) and Yangpo (in-house company).

 
Pohang Mayor Lee Kang-deok said, “cooperation and solidarity are the most important to overcome the Corona 19 crisis. Through this forum, we look forward to cooperating in various fields between major cities in Northeast Asia and opening up a new future.”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