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진전문대, 해외취업박람회도 온택트!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0/30 [13:28]

영진전문대, 해외취업박람회도 온택트!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10/30 [13:28]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영진전문대학교(총장 최재영)는 29일 ,30일 양일간 대학 정보관 1층 홀에서 ‘2020년 해외취업박람회’를 온택트로 진행중이라고 30일 밝혔다.

 

▲ 2020 온택트 해외취업박람회  © 영진전문대

 

이번 박람회는 해외기업 관계자들이 대학을 방문, 학생들을 대면 면접하는 지난해와 달리, 박람회장 20개 부스에 설치된 노트북을 통해 온라인 실시간 면접으로 대신했다.

 

영진전문대학교(이하 영진) 대학일자리센터가 주최하는 이번 온택트 해외취업박람회엔 기계엔지니어링 전문 기업인 ㈜리크루트R&DS를 비롯해 게임개발 회사인 ㈜썩세스(Success), 관광서비스 분야 ㈜글로벌샤인 등23개 기업이 참여했다.

 

또 일본 기타큐슈시(市)에서도 온택트 박람회에 참여해, 시(市) 관내 일자리를 소개했다.

 

이번 박람회엔 영진 졸업예정 학생 100여 명이 면접에 참여해 일본 IT, 기계, 전자, 전기, 관광서비스 분야 구직 행렬에 나섰다.

 

최재영 총장은 29일 오후 소프트뱅크(주) 등에 합격하고 곧 출국하게 될 졸업생 10여 명을 행사장에서 만나 코로나로 입사가 늦어져 마음 고생한 것을 격려하고, 일본에서 성공적인 직장 생활을 할 것을 응원했다.

 

또한 30일 오후에는 일본 취업 6년차를 맞은 지세리 졸업생(Expedia, 세계 최대 글로벌 온라인 여행사)이 대학을 방문, 컴퓨터정보계열 일본IT기업취업반 후배 130여 명을 만난다.

 

순천 출신인 지 씨는 전남대 컴퓨터공학과를 합격했지만 글로벌 인재로 성장한다는 당찬 목표로 주변의 만류를 뿌리치고, 2012년 영진에 입학, 2015년 NTTCommunications에 입사했고, 지난해 12월 익스피디아그룹으로 이직한 주인공. 그는 일본서 체득한 현지 문화, 인재상 등 취업을 위한 노하우를 후배들에게 전수할 계획이다.

 

한편 영진은 내년 졸업예정 학생들 중에 라쿠텐(주) 2명, NTT Data-Getronics와 라이풀(LIFULL) 각 1명 등 IT분야에 21명, 기계와 전자 전기 분야를 포함하면 총 44명이 합격했다. 일본취업반 172명 졸업예정자의 4명 중 1명이 취업이 내정됐다.

 

최재영 총장은“우리 대학이 해외취업반을 통해 배출한 졸업생들이 해외 현지 기업으로부터 적응력이 잘 갖춰진 우수인재라는 평을 받고 있다. 특히 일본 기업은 우리 대학 출신을 입도선매하는 분위기로 발전하고 있다”면서 “코로나로 잠시 주춤했지만 일본 비자도 해결돼 해외 취업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 대학교는 올해 교육부 정보공시에서 국내 전문대 최초로 해외취업 100명 선을 돌파한 157명을 달성, 전국 전문대 중 최다 성과를 냈고, 4년 연속 해외취업 1위 자리를 놓치지 않으면서 글로벌 대학으로서 위상을 더 높이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Youngjin College and Overseas Employment Fair are also on-touch!


[Break News Daegu] Reporter Sung-Hyun Lee = Youngjin College (President Jae-young Choi) announced on the 30th that it is conducting the '2020 Overseas Employment Fair' in the hall on the 1st floor of the University Information Center on the 29th and 30th.

 

Unlike last year, when foreign company officials visited universities and interviewed students face-to-face, this exhibition was replaced by online real-time interviews through laptops installed in 20 booths at the exhibition hall.

 

This On-Tact Overseas Employment Fair hosted by the Youngjin College (hereinafter referred to as Youngjin) University Job Center, 23 companies including Recruit R&DS, a mechanical engineering company, Success, a game development company, and Global Shine, a tourism service sector. Participated in this.

 

In addition, Kitakyushu City in Japan also participated in the On-Tact Expo and introduced jobs in the city.

 

At this expo, about 100 graduates of Youngjin participated in interviews and started a job search procession in the fields of IT, machinery, electronics, electricity, and tourism services in Japan.

 

On the afternoon of the 29th, President Jae-young Choi met about 10 graduates who will pass through Softbank Co., Ltd. and soon leave the country at the event venue, encouraging hardships due to delayed employment due to Corona, and cheering for a successful work life in Japan.

 

Also, on the afternoon of the 30th, a graduate of Jiseri (Expedia, the world's largest global online travel agency), who has been working for 6 years in Japan, visits the university and meets 130 juniors in the Japanese IT company employment class in computer information.

 

Ji, who is from Suncheon, passed the Department of Computer Engineering at Chonnam National University, but with the strong goal of growing into a global talent, she struck out the crowds, entered Youngjin in 2012 and joined NTT Communications in 2015. . He plans to pass on the know-how for employment, such as the local culture and talent he learned in Japan, to his juniors.

 

On the other hand, among the students expected to graduate next year, Youngjin has passed 21 students in the IT field, including two students from Rakuten, one each from NTT Data-Getronics and one from LIFULL, and a total of 44 students, including mechanical and electrical fields. One in four of the 172 Japanese employment classes who are expected to graduate has been offered employment.

 

Choi Jae-young said, “The graduates produced by our university through overseas employment classes are being criticized as excellent talents with good adaptability from local companies. In particular, Japanese companies are developing into an atmosphere that preemptively sells their graduates from our university,” he said.

 

In this year's information disclosure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the university achieved 157 people, the first professional college in Korea to exceed 100 overseas employment, and achieved the highest achievement among national professional colleges. Raising it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