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021년도 양궁 국가대표 남․여 각 20명 최종 선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0/30 [13:17]

2021년도 양궁 국가대표 남․여 각 20명 최종 선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10/30 [13:17]

【브레이크뉴스 경북 예천】이성현 기자=예천군은 지난 10월 26일부터 29일까지 예천진호국제양궁장에서 대한양궁협회 주관으로 열린2021년도 양궁 리커브 국가대표 2차 선발전에서 남‧여부 각 20명이 최종 선발됐다고 30일 밝혔다.

 

▲ 장혜진 선수  © 예천군

 

앞서, 24일부터 25일까지 열린 리커브 국가대표 1차 선발전을 통과한남‧여 각 64명이 참가한 2차 선발전은 27일 32명 컷오프를 거쳐 29일 4회전 경기 배점 합계로 상위 20명을 최종 선발했다.

 

남자부에서는 양궁신동으로 불렸던 고교생 김제덕(예천군 경북일고1)선수가 쟁쟁한 선배들을 제치고 배점합계 93점으로 1위에 오르며 남자부 새로운 스타탄생의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김우진(청주시청), 오진혁(현대제철), 이우석(코오롱엑스텐보이즈),이승윤(광주광역시양궁협회), 한우탁(인천계양구청), 김종호(인천계양구청),배재현(청주시청) 선수가 8위 안에 이름을 올렸으며 3번의 올림픽(2004아테네, 2008베이징, 2012런던)에 출전했던 임동현(청주시청) 선수는21위로 아쉽게 2차 선발전에서 탈락했다.

 

여자부에서는 작년 2020년도 선발전 20명 컷오프에서 22위로 탈락하며도쿄올림픽 출전의 꿈을 잠시 접었던 리우올림픽 2관왕 장혜진(LH) 선수가 배점합계 91점으로 1위로 선발되며 부활의 신호탄을 알렸다.

 

뒤를 이어 정다소미(현대백화점), 유수정(현대백화점), 이가영(계명대 2),강채영(현대모비스), 안산(광주여대1), 임시현(서울체고2), 전인아(전북도청)선수가 상위 8위 안에 들었다. 출산 후 대표팀 복귀를 노리던 런던 올림픽 메달리스트 기보배(광주광역시청) 선수는 24위로 20위 안에들지 못하며 탈락했다.

 

이번에 선발된 남‧여 각 20명중에 상위 8명은 동계 강화훈련을 위해진천선수촌에 입촌(일정 미정)해 훈련하게 되며, 9위~20위까지 차 순위선수들은 각 팀에서 동계훈련을 마친 뒤 내년도 3월에 열릴 예정인3차 선발전에 모여 원점에서부터 경기를 치러 최종 남‧여 8명의 2021년도 국가대표 선수들을 선발하게 된다.

 

한편, 예천군청 소속 윤옥희 선수는 2021년도 양궁 리커브 국가대표 2차 선발전에서에서 22등을 기록하며 아쉽게 대회를 마무리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2021 national archery representatives final selection of 20 men and women


【Break News, Gyeongbuk, Yecheon】 Reporter Lee Seong-hyun = Yecheon-gun was selected as the finalist of 20 men and women in the 2nd round of the 2021 archery recurve national team sponsored by the Korea Archery Association held at Yecheon Jinho International Archery Center from October 26 to 29 It was revealed on the 30th that it was done.

 

Previously, the second round of 64 men and women who passed the first round of recurve national teams held from the 24th to the 25th took part in a cutoff of 32 people on the 27th, and the top 20 players were finally selected based on the total score of the 4th round match on the 29th. did.

 

In the men's section, high school student Kim Je-deok (Gyeongbuk Il High School 1, Yecheon-gun), who was called the archery prodigy, surpassed the competing seniors and rose to the top with a total of 93 points, raising expectations for the birth of a new star in the men's division.

 

In addition, Woojin Kim (Cheongju City Hall), Jinhyuk Oh (Hyundai Steel), Wooseok Lee (Kolon Xten Boys), Seungyoon Lee (Gwangju Archery Association), Wootak Han (Gyeyang District Office, Incheon), Jongho Kim (Gyeyang District Office, Incheon), Jaehyun Bae (Cheongju City Hall) Lim Dong-hyeon (Cheongju City Hall), who was ranked in the 8th place and participated in the three Olympics (Athens 2004, Beijing 2008, and London 2012), was unfortunately eliminated from the second round to 21st.

 

In the women's division, Jang Hye-jin (LH), the 2nd prize winner of the Rio Olympics, who was eliminated from the 20th cut-off of the 2020 selection team last year and gave up his dream of participating in the Tokyo Olympics for a while, was selected as first place with a total of 91 points, signaling a resurgence.

 

Following this, Somi Jeong (Hyundai Department Store), Sujeong Yoo (Hyundai Department Store), Gayoung Lee (Kyemyung University 2), Chaeyoung Kang (Hyundai Mobis), Ansan (Gwangju Women's University 1), Jeim Hyeon (Seoul Gymnasium 2), Jeon Inah (Jeonbuk Provincial Office) It was in the eighth place. London Olympic medalist Ki Bo-bae (Gwangju City Hall), who was aiming to return to the national team after giving birth, was eliminated after falling in the 20th place with 24th.

 

Of the 20 men and women selected this time, the top 8 will enter the Jincheon Athlete's Village for winter reinforcement training (scheduled undecided), and the ranking players from 9th to 20th will be trained next year after completing winter training in each team. At the 3rd round of competition scheduled to be held in March, the final 8 men and women will be selected for the 2021 national team.

 

On the other hand, Yoon Ok-hee from Yecheon-gun Office finished the tournament unfortunately by recording 22nd place in the second round of the archery recurve national team in 2021.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