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산시, “여친안심거울로 디지털 성범죄 ZERO 만들기 추진”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0/29 [17:39]

경산시, “여친안심거울로 디지털 성범죄 ZERO 만들기 추진”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10/29 [17:39]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산】이성현 기자=경산시(시장 최영조)는여성가족부로부터 여성친화도시로 재지정 받은 후‘문화와 소통으로 꽃피는 여성친화도시 경산!’ 2단계 사업의 일환으로 도시철도 2호선 정평역에 여친안심거울을 설치했다고 29일 밝혔다.

 

▲ 경산시, “여친안심거울로 디지털 성범죄 ZERO 만들기 추진”     ©경산시

 

여친안심거울은 도시철도역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불법촬영 등 디지털 성범죄로부터 안전하게 보호받고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도시철도2호선 정평역 상행 에스컬레이터 4개소에 8개를 제작·설치했다.

 

시는 지난해 12월 임당역 안심거울 설치, 올해 7월 경산역에 여친안심계단을 조성한 이후 여성친화도시 2단계 사업을지속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시민들의 이용량이 많은 정평역에여친안심거울을 설치하였다. 향후 도시철도공사, 경산경찰서, 성폭력상담소 등 민관경 합동점검을 통하여 불법촬영 예방 등 안전문화확산을 위한 인식개선 캠페인을 실시하고, 도시철도역 내 화장실에대한 불법 촬영 카메라 점검도 할 계획이다.

 

또한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단장 김정숙)은 지난 29일 정평역 안심거울을 모니터링하고 간담회를 하면서 평소 분야별 모니터링시 느낀점을 토론하였다. 특히 지난 간담회 때 건의한 주행유도선(영대75종점) 및 이정표, 안전지대 주차규제봉(압량면 당리리 삼거리)이 설치되어 시정에 반영됐다.

 

최영조 경산시장은“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의 모니터링을지속적으로 추진하여 개선할 점은 없는지 검토하고 지하철 불법촬영을 예방하여 여성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안전한 경산시를 만들겠다” 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san City, “Promoting the creation of a digital sex crime ZERO with a girlfriend relief mirror”


【Break News Gyeongsan, Gyeongsangbuk-do】 Reporter Seong-Hyun Lee = Gyeongsan City (Mayor Young-Jo Choi) was redesignated as a woman-friendly city by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and as part of the 2nd phase of the project, "Gyeongsan, a woman-friendly city that blooms through culture and communication!" It was revealed on the 29th that a girlfriend relief mirror was installed at the station.

 

Eight escalators were manufactured and installed in 4 escalators upstream of Jeongpyeong Station on Subway Line 2 to arouse awareness and safety for citizens using urban railroad stations from digital sexual crimes such as illegal shooting.

 

The city installed a relief mirror at Imdang Station in December of last year and a relief stair at Gyeongsan Station in July of this year, and then installed a relief mirror at Jeongpyeong Station, which is heavily used by citizens, in order to continue promoting the second phase of the Women-Friendly City project. In the future, through joint public-private inspections such as the Metropolitan Rapid Transit Corporation, the Gyeongsan Police Station, and the sexual violence counseling center, we plan to carry out a campaign to improve awareness to spread safety culture, such as preventing illegal photography, and to inspect illegal cameras for toilets in urban railway stations.

 

In addition, the Women-Friendly City Citizen Participation Group (Director Jeong-sook Kim) monitored the security mirror at Jeongpyeong Station on the 29th and held a meeting to discuss what they felt when monitoring by field. In particular, the driving guidance line (Yeongdae 75 terminal) and milestones suggested at the last meeting, and the safety zone parking control rod (Dangri-ri intersection in Apryang-myeon) were installed and reflected in the municipal administration.

 

Gyeongsan Mayor Choi Young-jo said, “We will continue to monitor the women-friendly city citizens' participation group to see if there is any improvement, and to prevent illegal subway photography to create a safe Gyeongsan city where women can travel with confidence.”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