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성주읍 도시재생 뉴딜사업‘일반근린형’최종 선정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04 [18:50]
지역뉴스
성주군
성주읍 도시재생 뉴딜사업‘일반근린형’최종 선정
기사입력: 2020/11/04 [18:50]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 성주】이성현 기자=성주군(군수 이병환)은 성주읍 경산리․성산리 일원 성주초교 ~ 성주읍사무소 ~ 실내체육관을 아우르는 구도심 재생을 위해 ‘문화교류!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다’를 주제로 지난 6월 공모 신청한 2020년도 도시재생 뉴딜사업 계획안이 11월 3일 제24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서 의결됨에 따라 대상지로 최종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 2020도시재생뉴딜사업선정-성주읍 활성화계획 구상도  © 성주군

 

군에 따르면 사업대상지는 성주군 최대 주거밀집 지역이면서 중심가로 상권을 이루고 있는 성주읍사무소 일대를 메인거점으로 하는 약 120,000㎡의 구역에 공공복지서비스 및 공동체활성화, 골목상권활성화 및 일자리창출, 생활인프라 개선 등 3개 단위사업, 5개 세부사업에 총사업비 130억원으로 계획했다.

 

인구성장의 정체, 지방경제의 침체 및 생활인프라 열악 등 도시재생 지원정책 마련이 절실한 성주읍 원도심에 맞춤형 도시재생사업과 더불어 성주읍 행정복지센터 신축, 생활SOC 복합화사업 등 각종 연계사업을 포함한 총 530억원에 이르는 대규모 사업 시행으로 성주읍의 지역정체성을 확립하고, 쇠퇴상권 활력을 위한 상권생태계 개선 및 지역밀착형 생활인프라 확충을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주민의 삶을 질 향상을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2018년 선정된 성주읍 도시재생 뉴딜사업 1단계 사업은‘꿈과 희망이 스며드는 깃듦 성주’를 주제로 2019년부터 성주읍 전통시장 및 버스터미널 일대에 생활SOC사업을 포함한 433억을 확보하여 현재 사업을 원활히 추진중에 있으며, 이번 선정된 도시재생 뉴딜사업 2단계 사업과 연계하여 지속적인 도시재생의 추진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대를 하고 있다.

 

성주군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통한 지역재생을 군정의 최대 목표로 강조하는 이병환 군수의 군정방침에 따라 2020년도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을 목표로 부군수를 위원장으로 성주군 관계부서를 아우르는 도시재생추진단과 지역주민협의체, 상가번영회, 사회단체 등 민·관 협력체인 도시재생운영위원회를구성하여 도심재생을 획기적으로 견인할 수 있고, 사업기간(2024년까지)내 정주환경개선, 일자리창출 등 가시적인 성과 거양이 가능한 사업을 위주로 선정하였고, 이병환 군수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국회, 중앙부처 및 경상북도 관련부서를 수차례 방문하여성주읍 도시재생 사업에 대한 필요성과 당위성을 설명하는 등 부단한 노력을 기울인 결과사업 선정이라는 쾌거를 이루었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그간 적극적인 준비로 사업 선정에 최선을 다한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보다 발전적으로추진될 수 있도록 한층 더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하면서 민·관이 협력하여 견실한 사업추진으로 성주군의 경쟁력을 한층 높이고 군민의 삶의 질 향상과 골고루 잘사는 성주군 실현을 한걸음 앞당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Seongju-eup Urban Regeneration New Deal Project'General Neighborhood Type'


【Break News Seongju, Gyeongsangbuk-do】 Reporter Seong-Hyeon Lee = Seongju-gun (Gunsu Lee Byeong-hwan) is a “cultural exchange!” to regenerate the old city center that encompasses Seongju Elementary School ~ Seongju-eup Office ~ Indoor Gymnasium. On the 4th, it was announced on the 4th that the plan for the 2020 Urban Regeneration New Deal, which was applied for a public offering in June under the theme of connecting people with people, was finally selected as the target site as it was decided by the 24th Special Committee on Urban Regeneration on November 3.

 

According to the county, the project target area is the largest residential area in Seongju-gun and the main base of the Seongju-eup office, which is the main center of the city, has public welfare services and community revitalization, revitalization of alleys and job creation, and improvement of living infrastructure. It was planned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13 billion won for three unit projects and five detailed projects.

 

In the original downtown of Seongju-eup, where there is a desperate need to prepare policies to support urban regeneration, such as stagnant population growth, stagnation of local economy, and poor living infrastructure, a total of 53 billion won including various related projects such as the construction of an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in Seongju-eup and a complex life SOC project. It aims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and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residents by establishing the regional identity of Seongju-eup through the implementation of large-scale projects, improving the business district ecosystem for vitality in the declining business district, and expanding the community-based living infrastructure.

 

Meanwhile, the first phase project of the Seongju-eup Urban Regeneration New Deal Project selected in 2018, under the theme of'Seongju, where dreams and hopes permeate', has secured 43.3 billion won including living SOC projects in the Seongju-eup traditional market and bus terminal area from 2019. Is being promoted smoothly, and we are looking forward to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through continuous urban regeneration in connection with the second phase project of the selected urban regeneration new deal project.

 

Seongju-gun is an urban regeneration promotion team and local residents with the head of the sub-gun headed by the head of the sub-gun with the aim of selecting the 2020 urban regeneration new deal project in accordance with the military government policy of Lee Byeong-hwan, which emphasizes regional regeneration through the urban regeneration new deal project as the military government's greatest goal The Urban Regeneration Steering Committee, which is a public-private partnership such as a council, shopping district prosperity society, and social organizations, can be formed to drastically lead to urban regeneration, and visible achievements such as improvement of the settlement environment and job creation within the project period (by 2024). Possible projects were selected as the main focus, and Lee Byung-hwan and other related officials visited the National Assembly, central ministries and related departments in Gyeongsangbuk-do several times to explain the necessity and justification for the urban regeneration project in Seongju-eup. .

 

Lee Byung-Hwan, head of Seongju County, said, “We encourage those who have done their best to select projects with active preparations, and ask for further efforts so that the urban regeneration New Deal project can be promoted more progressively. "We will do our best to increase the competitiveness of Seongju-gun,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the military and bring about the realization of Seongju-gun, who live well."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