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 동서화합‧상생을 위한 비대면 영호남 문화대축전 개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05 [16:55]
지방자치
지방의회
경북도, 동서화합‧상생을 위한 비대면 영호남 문화대축전 개최!
기사입력: 2020/11/05 [16:55]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상북도는 오는 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광주 상무공원 일원에서 영호남의 우수 농특산물 홍보‧판매와 더불어 문화교류 행사인‘영호남 문화대축전’을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 영호남 문화대축전(포스터)  © 경북도

 

경북도에 따르면 올해 7회를 맞는 영호남문화대축전은 최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으로 현장축제를 대신해 드라이브스루와 온라인 방식으로 농산물 판매를 진행할 계획이다.

 

20여개의 농․특산물 부스에서는 경북의 대표 농산물인 마늘, 고추, 과일과 전남의 미역, 김부각, 젓갈 등 영호남의 농산물과 가공식품 70여품목을 영호남문화대축전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예약․결재한 소비자에게드라이브스루 방식으로 판매한다.

 

또한, 영호남 상생장터 홍보관, 유튜브 생중계, 영호남 농산물 세트상품을 온․오프라인 연결망을 통해 판로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30일까지 25일간 영호남문화대축전 홈페이지에서는 사과, 고춧가루, 과일즙, 장류, 참기름 등 50여개 가공품과 신선 농산물을 시중가보다 10~30% 저렴한 가격에 판매할 예정이다.

 

매일신문과 광주일보가 주최하는 영호남 문화대축전은 2014년 서울에서처음 시작해 일곱번째 행사로 2015년부터 영호남 장소를 번갈아 가며 경북과 전남지역의 농업과 전통문화를 알리고 활발한 인적교류를 통해영호남 화합과 상생의 초석을 다지는 행사로 추진되고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영호남문화대축전은 단순한 문화교류나 농산물 장터를 넘어 영호남이 상생하고 화합하는 현장으로 이번 행사를계기로 영호남의 농․특산물을 널리 홍보하고 코로나19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는 장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buk-do holds a non-face-to-face Yeonghonam Cultural Festival for East-West Harmony and Win-Win!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Lee Seong-hyun = Gyeongsangbuk-do announced on the 5th that it will hold the “Younghonam Cultural Festival,” a cultural exchange event, along with promoting and selling Yeonghonam's excellent agricultural specialties in the Gwangju Sangmu Park area for 3 days from the 6th to the 8th.

 

According to Gyeongbuk Province, the Yeonghonam Cultural Festival, which celebrates its 7th anniversary this year, plans to sell agricultural products through drive-through and online methods instead of on-site festivals by implementing social distancing following the recent prolonged Corona 19.

 

At about 20 agricultural and special product booths, 70 items of agricultural products and processed foods from Yeonghonam, such as garlic, pepper, fruit, and seaweed from Jeonnam, seaweed from Jeonnam, and seaweed from Jeonnam, are delivered to consumers who have made reservations in advance through the Yeonghonam Cultural Festival website. It is sold in a drive-through method.

 

In addition, the Yeonghonam win-win market promotion hall, YouTube live broadcast, and Yeonghonam agricultural product set products will be expanded through online and offline networks.

 

In particular, on the website of the Yeonghonam Cultural Festival for 25 days until the 30th, more than 50 processed products such as apples, red pepper powder, fruit juice, paste, sesame oil, and fresh agricultural products will be sold at 10-30% lower than the market price.

 

Hosted by Maeil Shinmun and Gwangju Ilbo, the Yeonghonam Cultural Festival was the seventh event, first started in Seoul in 2014.Since 2015, the Yeonghonam Cultural Festival has been promoted by alternating places in Yeonghonam to promote agricultural and traditional culture in Gyeongbuk and Jeollanam-do, and promote harmony and coexistence in Yeonghonam through active personal exchange It is being promoted as an event that lays the foundation stone of

 

Gyeongsangbuk-do Governor Lee Cheol-woo said, “The Yeonghonam Cultural Festival is a site where Yeonghonam coexists and harmonizes beyond simple cultural exchange or agricultural product marketplace.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