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산시 용성면, 독거노인 주거환경개선 추진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09 [14:40]
지역뉴스
경산시
경산시 용성면, 독거노인 주거환경개선 추진
기사입력: 2020/11/09 [14:40]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산시】이성현 기자=경산시 용성면은 지난 5일 주택관리공단 대구경북지사(지사장 윤성헌)와용성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서달석, 공동위원장 이상성)가 공동으로 용성면 곡란리에 거주하는 독거노인 가구를 대상으로주거환경개선 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9일 밝혔다.

 

▲ 경산시 용성면, 독거노인 주거환경개선 추진     ©경산시

 

대상 가구는 지난여름, 지속적인 폭우와 태풍 마이삭의 영향으로 노후 슬레이트 지붕이 파손되고 흙담이 무너져 열악하고노후 된 주거시설로 인해 건강의 위협을 받고있는 상황이었다.

 

이번 봉사활동에서는 씽크대,도배·장판 교체, 샤워장 신설, 전기·급수시설 정비, 슬레이트 지붕 철거로 쾌적하고 안락한 주거환경을조성하여,각종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을 뿐만 아니라용성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과 한마음 한뜻으로 협업하며 지역사회와의 소통에도 한 몫을 담당했다.

 

주택관리공단 대구경북지사는 2011년부터 매년 11월 취약계층 주거환경개선사업으로‘홈누리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공단 기부금250만원과 후원업체의 지원 등 약 500만원의 사업비와 직원들의 재능기부 봉사로 진행하고 있다.

 

윤성헌 주택관리공단 대구경북지사장은 초고령 사회로 접어들면서생활고와 노환으로 방치된 독거노인들의 주거환경 문제가 사회적으로 대두되면서“취약한 주거환경에노출돼있는 어르신들에게쾌적한 환경과이웃의 정을 나눠드리기위하여 이번 행사를 추진하게되었다”라고 사업취지를 밝혔다.

 

이상성 용성면장(지역사회보장협의체 공동위원장)은 “바쁘신 와중에도 소외된 이웃을위해 따뜻한 관심을 갖고 봉사해 주신 주택관리공단 대구경북지사 직원들과 함께 힘을 모아주신 용성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께 감사드리며,앞으로도 더불어 살아가는 용성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다하겠다”고 전했다.

 

주택관리공단은 LH의 자회사로, 전국 권역별 12개 지사와 319개관리소를 통해 약 27만호의 공공임대주택을 관리하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Yongseong-myeon, Gyeongsan-si, promoting the improvement of the residential environment for the elderly living alone


【Break News Gyeongsan City】 Reporter Lee Seong-hyun = On the 5th, Yongseong-myeon of Gyeongsan City, the Daegu Gyeongbuk Governor of Housing Management Corporation (Governor Yoon Seong-heon) and Yongseong-myeon Community Security Council (Chairman Seo Dal-seok, co-chair Lee Sang-seong), jointly lived alone in Gogran-ri, Yongseong-myeon. It was announced on the 9th that it has conducted volunteer activities to improve the residential environment.

 

Last summer, due to the continuous heavy rain and typhoon Myssac, the old slate roof was damaged and the mud walls collapsed, resulting in a threat to health due to poor and aging residential facilities.

 

In this volunteer activity, not only was it an opportunity to prevent various safety accidents in advance by creating a comfortable and comfortable living environment by replacing sinks, wall coverings and flooring, new shower stalls, maintenance of electricity and water supply facilities, and removal of the slate roof. They collaborated with the members of the community security council, and played a part in communicating with the local community.

 

Since 2011, the Daegu Gyeongbuk branch of the Housing Management Corporation has been promoting the'Homenuri Project' as a residential environment improvement project for the vulnerable every November. Proceeds to.

 

Sung-heon Yoon, head of the Daegu Gyeongbuk branch of the Housing Management Corporation, has become a super-aged society, and as the problem of the residential environment of the elderly living alone, neglected by old age, has emerged socially, “sharing a pleasant environment and affection of neighbors to the elderly who are exposed to the vulnerable residential environment. In order to give, we have promoted this event.”

 

Yongseong-myeon, head of the Community Security Council (Co-Chair of the Community Security Council) said, “Thank you to the members of the Yongseong-myeon Community Security Council for joining forces with the staff of Daegu Gyeongbuk Branch of Housing Management Corporation for volunteering with warm interest for the underprivileged in the midst of a busy schedule ,I will do my best to make Yongseong where we can live together in the future.”

 

The Housing Management Corporation is a subsidiary of LH and manages about 270,000 public rental houses through 12 branches and 319 management offices across the country.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