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신청사, 서대구 역세권, 도청이전터 개발 시작부터 철저히 해야"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11 [17:06]
지방자치
지방의회
"신청사, 서대구 역세권, 도청이전터 개발 시작부터 철저히 해야"
기사입력: 2020/11/11 [17:06]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대구광역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위원장 김원규)는 11일 대구시 미래공간개발본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신청사 건립 및 시청·경북도청 등 주요 후적지 개발사업의 원활한 시행과 서대구역세권 개발, 서대구 하·폐수처리장 지하화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당부하고, 신천개발프로젝트 관련국비 확보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고 밝혔다.

 

▲ 서대구 고속철도역 조감도     ©박성원 기자

 

이날 황순자 의원은 신청사는 대구의 상징물이자 시민들의 휴식공간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국외의 선진사례를 벤치마킹해 시민들의 요구를 반영할 수 있는 절차를 마련할 것을 주문하고 신청사일원 도시관리계획 수립 시 기존 주변 지역들과 조화로운 연계가 이루어지도록 당부했다.

 

안경은 의원은 신천프로젝트 사업의 국비 확보가 지지부진함을 지적하며 대책을 촉구하는 한편, 단위 사업간 철저한 우선순위검토를 통해 원활한 사업추진을 당부했다.

 

김성태 의원은 서대구 하·폐수처리장 지하화 사업은 서대구 개발의중요한 도시기반시설 재정비사업임을 강조하면서, 시설용량의적정성, 처리공법 및 처리효율 문제 등 철저한 검증을 통한 사업 추진을 당부했다.

 

박갑상 의원은 경북도청 후적지를 포함한 트라이앵글 지구가 뉴딜 융합특구로 지정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당부하고 금호강 하중도 명소화 사업의 추진상 문제점 등을 지적하고, 하중도가 시민들의 휴식공간이자 대구의 관광자원이 될 수 있도록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주문했다.

 

김대현 의원은 서대구 일대의 개발상황 전반을 짚어보고, 서대구역세권개발사업의 성공을 위해 교통·환경 등 부서 간 유기적인 협업을 촉구하고 금호강 그랜드플랜 사업의 진행상황을 점검하며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당부했다.

 

김원규 의원(위원장)은 시청 후적지 개발 방향 설정 시 중구청과긴밀히 협업하여 대구 발전을 위한 실효성 있는 방안을 마련할 것을주문하고 대구교도소 후적지 개발에 있어 기획재정부와 달성군청의 견해차로협의가 지연됨에 따라 사업이 장기간 표류될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하며 대구시의 중재 역할 수행을 촉구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From the beginning of the development of the applicant, the Seodaegu station area, and the provincial office transfer area!


[Break News Daegu] Reporter Lee Seong-hyun = Daegu Metropolitan Council Construction and Transportation Committee (Chairman Kim Won-gyu) conducted an audit of the future space development headquarters in Daegu City on the 11th at an administrative audit of the establishment of the applicant and the smooth implementation of major backland development projects such as City Hall and Gyeongbuk Provincial Office and Seodae-gu. He called for the successful promotion of the station area development and underground sewage/wastewater treatment plant in Seodaegu, and ordered measures to secure national funds related to the Shincheon Development Project.

 

On this day, Rep. Hwang Soon-ja emphasized that the applicant should be a symbol of Daegu and a resting place for citizens, and ordered to prepare a procedure to reflect the needs of citizens by benchmarking advanced cases abroad. He asked for a harmonious connection with the regions.

 

Rep. An Kyung-eun pointed out the lack of support for securing national funds for the Shincheon Project project and urged countermeasures, while urged smooth business promotion through a thorough prioritization review among unit projects.

 

Rep. Kim Seong-tae emphasized that the Seodaegu sewage and wastewater treatment plant undergrounding project is an important urban infrastructure reorganization project in the development of Seodaegu, and urged the project to be promoted through thorough verification such as adequacy of facility capacity, treatment method, and treatment efficiency issues.

 

Rep. Park Gap-sang called for the best efforts to ensure that the Triangle District, including the Gyeongbuk Provincial Office's ruins, is designated as a New Deal Convergence Special Zone. We ordered a successful business promotion so that it can become a tourist resource in Daegu.

 

Rep. Kim Dae-Hyun reviewed the overall development situation in Seodae-gu, urged organic cooperation between departments, such as transportation and environment, for the success of the Seodae-gu district development project, and asked for successful business promotion by checking the progress of the Geumho River Grand Plan project.

 

Rep. Kim Won-gyu (chairman) ordered a close cooperation with Jung-gu Office to come up with an effective plan for the development of Daegu when setting the direction of development of the city hall backlog, and due to the delay in discussions between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nd the Dalseong-gun Office in the development of the Daegu Prison site. Accordingly, he pointed out that there is a growing concern that the project will drift for a long time, and urged the city to play an arbitration role.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